간행물

한국상사판례학회> 상사판례연구

상사판례연구 update

COMMERCIAL CASES REVIEW

  • : 한국상사판례학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5-0392
  • : 2672-1899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6)~33권4호(2020) |수록논문 수 : 1,522
상사판례연구
33권4호(2020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주식병합과 소수주주축출에 관한 연구 - 대법원 2020. 11. 26 선고 2018다283315 판결 -

저자 : 황현영 ( Hwang Hyun-young )

발행기관 : 한국상사판례학회 간행물 : 상사판례연구 33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4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주식의 병합이란 회사가 다수의 주식을 합하여 소수의 주식으로 만드는 행위로, 병합의 비율이나 단주의 처리방식에 따라 주주의 이해관계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주식병합의 비율이 높아질수록 단주가 많이 발생하게 되고 단주의 처리과정에서 다수의 소수주주가 축출될 수 있다는 문제가 있으나, 적법성 판단기준에 대한 법리가 아직 확립되지 않고 있었다. 그런데 2020년 11월 26일에 선고된 자본금감소 무효에 대한 대법원 판례에서 주식병합과 관련하여 중요한 법리가 설시되었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해당 사건의 사실관계 및 소송의 경과와 함께 주식병합과 관련하여 이 판결에서 나타난 쟁점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 사건에서 대법원은 주식병합과 관련하여 4가지 중요한 판단을 내렸다. 먼저 주식병합이 자본금감소의 목적으로 한정되지 않으므로, 주식병합 목적의 자본금감소도 그 자체로 위법하지는 않다. 또한 주식병합의 결과로 소수주주 축출이 이루어졌다 할지라도 법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주식병합이 이루어졌다면, 소수주식의 강제매수제도를 이용하지 않았다 할지라도 그 자체로 위법하다고 보기 어렵다. 세 번째로 주주의 비율적 지위에 변동이 발생하지 않았고 달리 원고가 그가 가진 주식의 수에 따라 평등한 취급을 받지 못한 사정이 없는 한 이를 주주평등원칙의 위반으로 볼 수 없다. 네 번째로 주식병합을 통한 자본금감소는 주주총회의 특별결의를 통한 회사의 단체법적 행위로, 최대주주 외 다른 주주들의 찬성에 의해서도 해당 주식병합의 정당성이 담보되어 권리 남용금지 위반으로 보기 어렵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대법원 판결의 의미를 쟁점별로 검토하였고, 이 판결이 향후 주식병합 사건에서 미치게 될 영향에 대해 서술하였다.


The consolidation of shares is the act of a company combining multiple shares into a small number of shares, which may affect shareholders' interests depending on the ratio of the consolidation or the way the shares are handled. In particular, there is a problem that the higher the ratio of share consolidation, the more fractional shares are issued and a large number of minority shareholders may be squeezed out in dealing with fractional shares, but laws on the basis of legal judgment have yet to be established. However, in the Supreme Court's precedent on the invalidation of capital reduction on November 26, 2020, important legal theory in regards to the consolidation of shares were established. Therefore, in this paper, the facts of the case and the progress of the lawsuit were examined, as well as the issues that arose in the ruling regarding the consolidation of shares.
In this case the Supreme Court made four important judgment regarding the consolidation of shares. First of all, since the consolidation of shares is not limited to the purpose of reducing capital, the reduction of capital for the purpose of the consolidation is not illegal in itself. Also, even if squeeze-out was done as a result of consolidation of shares, if the consolidation was carried out in accordance with the procedures set out by law, it would not be considered illegal in itself though controlling shareholders' acquisition of all shares owned by minority shareholder was not used. Thirdly, the proportional status of shareholders has not changed, and unless the plaintiff has been treated equally according to the number of shares he has, it cannot be regarded as a violation of shareholder equality principles. Fourthly, capital reduction through consolidation of shares is the company's act of organizational rules through a special resolution of the shareholders' meeting, and the legitimacy of consolidation of shares is guaranteed by the approval of other shareholders apart from the largest shareholder, thus it cannot be regarded as a violation of Prohibiting Abuse of Right. In this paper the implications of these Supreme Court ruling were reviewed on an issue-by-issue basis, and it explained the impact of these rulings on future consolidation of shares cases.

KCI등재

2기업인수목적회사(SPAC)의 개선과제 - 세법상 개선과제를 중심으로 -

저자 : 노미리 ( Noh Mie-ree )

발행기관 : 한국상사판례학회 간행물 : 상사판례연구 33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3-7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Since its introduction in Korea in 2009, 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 (hereinafter “SPAC”) has been improved to solve the problems that have become a problem in the capital markets. It includes Special Taxation System for Mergers, Requirements of Merger, especially calculation method of the price of a merger, Cash Restriction on Merger Consideration and so on. On June 30, 2020, the Criteria for preparation of corporate disclosure forms were revised so that the careers of SPAC officers' M&A would be specifically stated in the registration statement. The provisions for SPAC have been revised in the desired direction.
Recently, SPAC has become easier to list on the KOSDAQ market due to relaxed capital requirements. As a result, the number of SPAC that have been delisted is increasing because sponsors fail to find target companies. In other words, the role of sponsors is important. There are many cases that Venture Capital (hereinafter “VC”) has recently joined as a sponsor of SPAC and succeeded in merging. It is necessary to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talented VCs can actively participate in the promotion of SPAC.
On the other hand, it is an issue in the tax law that it is possible to add up the business operation period of unlisted companies when calculating the business operation period of SPAC. Until now the main issues have been deductions for family business succession, special provisions concerning taxation upon investment in kind, collections of acquisition tax reduced or exempted as penalty. Since SPAC is a company that assumes a merger, it is expected that the same problem will continue to occur in the future. It is necessary to put a provision that “SPAC can add up the business operation period of the incorporated corporation.” in each law such as Framework Act on National Taxes, Inheritance Tax and Gift Tax Act, Corporate Tax Act, and so on. In local taxes, collection of acquisition tax which is reduced is a problem in relation to SPAC. In this regard, it is necessary to draw up a provision in the Restriction of Special Local Taxation Act that “It is excluded from collecting tax additionally when unlisted company merge with a SPAC.” or It needs to have a provision in the definition of article 2 of the Restriction of Special Local Taxation Act that “The owner of the real estate is not considered to have been changed in case of merging with a SPAC.” in the definition of article 2 of the Restriction of Special Local Taxation Act.

KCI등재

3대규모유통업법상 적용제외 규정의 재검토

저자 : 이기종 ( Lee Ki Jong )

발행기관 : 한국상사판례학회 간행물 : 상사판례연구 33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7-10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규모유통업법은 거래상대방의 열등한 지위로 인해 그 적발과 증명이 어려운 대규모유통업자의 불공정거래행위에 대처하기 위한 입법이다. 그리고 이러한 은밀한 불공정거래행위의 대상이 되는 것은 주로 중소규모 사업자들이다. 그럼에도 동법은 그 적용범위를 규정함에 있어 대기업이나 심지어 대규모 기업집단 소속회사들도 동법의 적용대상인 납품업자나 매장임차인에서 제외시키지 않고 있다(동법 제2조 및 제3조). 그리하여 중소사업자들에게만 주어져야 할 특별한 보호수단들이 이들 대기업들에게도 동일하게 주어진다고 하는, 동법의 본래의 입법취지와 상충되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또한 일련의 법개정을 통해 고발요청권의 확대 및 3배배상제도의 도입과 같은 더욱 강력한 납품업체 보호수단들이 도입됨에 따라 이러한 문제점은 더욱 심화되었다.
물론 대규모유통업자의 우월적 지위가 부정되는 경우 동법의 적용제외가 인정되고 있으나, 동법의 문언상 우월적 지위의 존부에 대한 증명책임을 누가 부담하는지 명확하지 않다. 그리하여 동법상 증명책임의 전환은 명문으로 규정된 경우에 국한하여 인정된다는 견해도 있지만, 동법의 적용제외를 인정받기 위해 대규모유통업자가 우월적 지위의 부존재를 증명하여야 한다는 견해도 제시되고 있다. 후자에 따를 경우 대규모유통업자가 그 우월적 지위의 부존재를 증명하기 전까지는 대기업인 납품업자등도 원칙적으로 동법의 보호대상이 된다는 문제가 발생한다. 더욱이 대규모유통업의 실무에서는 거래 상대방이 적용제외 대상인지 사전에 명확하게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 법적 리스크를 피하기 위해 대부분의 거래상대방과의 관계에서 동법의 적용을 전제로 하고 거래를 할 수 밖에 없게 되어 이러한 문제가 더욱 증폭되고 있다.
이처럼 대규모유통업법의 보호수단을 필요로 하지 않는 대규모 납품업자등에 대하여서까지 동법의 보호수단이 제공됨으로써 당해 유통업자 자신의 수익력과 경쟁력이 감소할 뿐 아니라, 그로 인한 피해가 중소납품업자등에 전가될 수 있고, 우리나라 유통산업의 전반적 경쟁력과 외국 제조업체에 대한 협상력 저하를 초래할 우려가 있다. 또한 유통업자와 대규모 납품업자등이 호혜적인 기반 위에서 새로운 거래유형을 개발하는 데 장애가 될 수 있으며, 동법의 조문들 중에는 대기업인 납품업자등을 그 적용대상으로 함으로써 오히려 납품업자등에게 불리한 결과를 가져오는 경우가 있는 것이다. 또한 유사한 입법목적을 가진 다른 법률들, 즉 하도급법 및 대리점법의 경우 원칙적으로 그 보호대상을 중소사업자로 한정하고 있으며, EU 2019 불공정거래지침도 그 보호 대상을 공급업자의 규모를 기준으로 한정하고 있다.
따라서 대규모유통업법의 보호대상 사업자를 원칙적으로 중소기업자로 한정하는 획기적인 전환이 필요하다. 즉, 원칙적으로 중소기업자가 납품업자등인 경우를 동법의 적용대상으로 하되, 우월적 지위의 존재가 증명되는 경우 중소기업자가 아닌 납품업자등인 경우에도 동법을 적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중소기업자가 아닌 납품업자등이라면 공정거래위원회나 법원의 절차를 통해 유통업자의 우월적 지위를 증명할 능력이 있을 뿐 아니라, 일단 우월적 지위만 증명되면 대규모유통업법이 제공하는 강력한 보호수단들(증명책임의 전환, 엄중한 제재 등)을 모두 활용할 수 있게 되기 때문에 중소기업자가 아닌 납품업자등에 대한 보호가 약화될 우려는 없는 것이다.


The Act on Fair Transactions in Large Retail Business (AFTLRB) was enacted to deal with unfair trade practices by large retail businesses that are hard to uncover and prove, due to the inferior position of their trade opponents. The small and medium size businesses are the major victims of those undetected unfair trade practices. However, the AFTLRB does not exclude large businesses, including the affiliates of large conglomerates, from its protection, granting extraordinary protective measures that are originally meant to protect small and medium size businesses. The problem became worse, as the AFTLRB kept introducing tougher sanctions against large retail businesses, such as treble damages, to protect small and medium size suppliers. The AFTLRB allows an exception when a large retail business lacks a superior bargaining position.
The AFTLRB does not expressly distribute the burden of proof among the parties. However, some commentators say that a large retail business shall prove the non-existence of its superior bargaining position. Further, in practice, as it is hard to prove the non-existence of superior bargaining position, large retail businesses deal with all their trade opponents on the premise that the AFTLRB shall apply to the transactions between them.
As the AFTLRB grants extraordinary protective measures not only to small and medium size businesses but also to large businesses, various adverse effects have been produced: (i) it reduces the profitability and competitiveness of large retail businesses and their loss could be passed on to the small and medium size trade opponents; (ii) it could undermine the overall competitiveness of Korean distribution industry and reduce its bargaining power against foregn manufacturers; (iii) it could be an obstacle to developing new trade models between large retail businesses and their trade opponents on a reciprocal basis; and (iv) some of the provisions of the AFTLRB brings about adverse consequences to the trade opponents when they apply to lage scale suppliers. We need to also take into account that several statutes in adjacent areas, such as the Fair Transactions in Subcontracting Act and the Fair Agency Transactions Act, grant protective measures only to small and medium size enterprises at least in principle.
Thus this article suggests that the AFTLRB also needs to grant extraordinary protective measures only to small and medium size enterprises in principle, allowing an exception when a supplier proves the existence of superior bargaining position on the part of a large retail business.

KCI등재

4비의료인 개설 병원 의료비에 대한 보험금 지급의무 - 대법원 2018. 5. 15. 선고 2018도1299 판결을 중심으로 -

저자 : 임수민 ( Lim Soo-min )

발행기관 : 한국상사판례학회 간행물 : 상사판례연구 33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7-147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의료법을 위반한 비의료인 개설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가 민영보험회사에 보험금을 청구한 경우에 관련 서류를 교부한 비의료인 개설 병원에 대해 사기죄의 무죄를 선고한 대법원 판결을 중심으로 해서, 비의료인 개설 병원 및 다른 의사의 명의를 빌린 의사 개설 병원의 요양급여비용청구 또는 실손보험금청구 관련 판결을 비교ㆍ분석해보았다.
법원은 사무장 병원의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대한 요양급여비용 청구에 대해서는 사기죄가 성립된다고 판시한 반면에 민영영리보험회사에 대한 보험금 청구는 사기죄의 기망행위가 존재하지 않아 사기죄가 불성립한다고 보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과 영리실손보험은 그 성격이 상이하기 때문에, 그와 같은 판결이 사기죄의 성부와 관련하여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민영영리보험회사를 불합리하게 차별하는 것이라고 볼 수 없다.
대상판결은 보험회사에 대한 실손보험금 청구 사례이다. 이 사안에서 검사는 삼각사기죄가 아니라 단순사기죄로 공소제기를 하였고, 법원은 사기죄의 '기망' 요건 불성립을 이유로 단순사기죄의 무죄를 선고했다. 이 판결의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서는 사무장 병원이 환자에게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서류를 교부함에 있어서 환자와 보험회사에게 의료법에 의해 개설되지 않은 병원임을 고지하지 않은 부작위가 사기죄의 기망에 해당하는지를 살펴보아야 한다. 의료법상 비의료인의 병원 개설을 금지한 규정의 적용범위 및 입법목적을 고려하면, 환자와 보험회사 간의 보험계약은 환자가 사무장 병원에서 진료 받았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유효하다. 그러므로 사무장 병원에게는 유효한 보험계약에 기해 보험금을 지급할 의무가 있는 보험회사에 대해서, 보험금 청구 관련 교부 시에 사무장 병원임을 고지할 작위의무는 인정되지 않는다. 설사 '삼각사기죄'로 공소제기가 되었다고 하더라도, 사무장 병원이 '환자에게' 의료법을 위반하여 개설된 병원이라는 사실을 고지하고 관련 서류를 교부하지 않을 의무를 부담한다고 볼 수는 없으므로, 사기죄의 기망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은 단순사기죄의 경우와 동일하다.
따라서 대상판결은 요양급여비용(또는 보험금)을 청구한 대상이 건강보험공단인 경우와 영리보험회사인 경우 사이에서 형평성을 잃지 않은 판결이며, 사기죄의 요건인 기망에 대한 판단에 관해서도 오류가 없는 타당한 판결이라고 생각한다.


When hospitals established by non-medical personnel issued relevant documents for insurance benefit to their patients, the Supreme Court found the hospital not guilty of fraud. I compared and analyzed this judgment to similar cases that deal with claims for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s medical care benefits or claims for private health insurance benefits related to hospitals established by non-medical personnel or doctors who borrowed others' licenses.
The court ruled that the crime of fraud was established in the hospital's claim for medical care benefits to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In contrast, the insurance claim for the private insurance company did not constitute a crime of fraud because there was no deception of fraud. Since the nature and the policies of those two insurances are different, it cannot be said that the precedents are unreasonably discriminating between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and the private insurance company concerning the fraud.
In this private health insurance benefit claim case, the prosecutor did not file a prosecution for triangular fraud crimes, so the question of the nature of simple fraud. The court denied the establishment of the crime of simple fraud. It is necessary to examine whether “not notifying” the patient and the insurance company that the hospital was not established under the Medical Service Act constitutes the deception of the fraud crime. Considering the scope of application and legislative purpose of the provisions prohibiting the establishment of hospitals by non-medical personnel under the Medical Service Act, the insurance contract between the patient and the insurance company is valid, and the hospital does not have a guarantor's status that bears the duty to notify patients or insurance companies of the facts.
Even if a prosecution has been filed for the crime of 'Dreiecksbetrug', it cannot be considered that the hospital in charge of notifying 'the patient' that it is a hospital established in violation of the Medical Service Act and not issuing related documents does not meet the requirements for the deception of fraud. It is the same as in the case of simple fraud.
Therefore, this judgment is a judgment that does not lose the equity between the case claiming medical care benefit expenses and the case of a private insurance company. There is no error in the judgment on deception, a requirement for fraud.

KCI등재

5상법 제69조와 불완전이행책임 - 대법원2015. 6. 24. 선고2013다522판결을중심으로-

저자 : 안강현 ( An Gang-hyeon )

발행기관 : 한국상사판례학회 간행물 : 상사판례연구 33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1-18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상법 제69조는 상인간의 매매에 있어서 매수인에게 목적물에 대한 검사 및 하자통지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이는 상거래의 신속한 결말을 위한 것이다. 그런데 대법원 2015. 6. 24. 선고 2013다522 판결은 특정물(토지)매매에 있어서 본조와 불완전이행책임이 경합한다고 판시하였다. 민법의 하자담보책임에 우선하여 적용되는 것으로 채무불이행책임과 하자담보책임을 분리하는 우리 법제에서 위 판결은 이론적으로는 타당할지 모르나, 그렇게 해석할 경우 상거래의 신속과 매도인의 보호라는 상법 제69조의 입법취지 내지 존재의의를 몰각 또는 희석하는 것이 된다. 이 점에서 위 판결은 재검토되어야 한다.


Article 69 of the Commercial Act imposes the obligation of inspection of objects and notification of defect(s) on the buyer in the sale between merchants. This is for the quick end of business transactions. However, the Supreme Court Decision 2013Da522 Decided June 24, 2015 ruled that this article and the responsibility for incomplete performance compete in the sale of certain goods(land). In our jurisdiction, which separates the liability for default from the liability for security of defects in civil law, the above decision may be theoretically valid, but if so interpreted, it will strip or dilute the intent of legislation under Article 69 of the Commercial Act to protect the seller and speed of commercial transactions. In this respect, the above decision should be reviewed.

KCI등재

6이사 보수액의 적정성과 이사 충실의무의 위반 - 대상판결: 대법원 2016. 1. 28. 선고 2014다11888 판결 -

저자 : 김재범 ( Kim Jae-bum )

발행기관 : 한국상사판례학회 간행물 : 상사판례연구 33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9-226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사의 보수결정은 이사와 회사 사이에서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전형적인 사례이다. 이에 관한 상법 제388조는 보수결정방법만을 규정하여 주주에 의한 보수통제가 가능하게 하였다. 그러나 지배주주가 이사와 합의하여 주주총회에서 보수를 승인하면 과다한 보수도 결정될 수 있다. 과다한 보수는 회사이익을 해하고 주주 이익에도 영향을 주게 된다. 대상판결에서 법원은 퇴직을 앞 둔 원고들이 과다한 보수지급기준을 마련하여 주주총회결의를 이끌어 낸 행위를 판단하면서 상법 제382의3이 규정한 이사의 충실의무를 위반한 행위로 보았다. 위 판결은 이사보수 결정에 관련하여 이사의 충실의무를 인정한 최초의 선례로서 의미가 크다. 법원은 과도한 보수액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합리적 비례관계' 유지와 '현저한 균형성' 상실이란 기준을 제시하였다. 원고들이 퇴직금을 대표이사와 이사에게 각각 5배, 3배로 인상하고, 연봉을 증액한 행위는 자본결손 상태에서 자신들의 이익을 위하여 회사와 채권자의 이익을 해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원고들의 행위는 '합리적 비례관계'와 '현저한 균형성'을 적용하면 충분히 이를 충족시키지 못함을 인정할 수 있다. 법원은 충실의무의 위반을 판단하기 위하여 과다한 보수지급기준을 제정한 행위와 주주총회에 영향력을 행사하여 소수주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결의를 성립시킨 행위를 적시하였다. 원고는 과다한 보수지급기준을 마련한 행위를 함으로써 이사로서 충실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평가된다. 법원은 주주총회에 영향력을 행사하여 주주총회결의를 하게 한 행위까지 고려하여 회사에 대한 배임행위로서 위법하다고 판단하는 데, 과다한 보수액을 정한 행위만으로도 충실의무 위반으로 평가가 가능하다.


A director's decision on compensation is a typical case of conflicting interests between directors and the company. Article 388 of the Commercial Act provides only the way of determining compensation by the articles of association or shareholders' meeting, enabling the control of compensation by shareholders. However, if the controlling shareholder agrees with the director to approve the compensation at the shareholders' meeting, the excessive compensation can also be determined. The excessive compensation will hurts company profits and affects shareholder interests. The court judged that the plaintiffs who were about to retire violated the director's duty of loyalty prescribed by article 382-3 of the Commercial Act, judging that they had prepared the excessive compensation payment standards and led to the shareholders' meeting's decision. The above ruling is significant as it is the first precedent in which a director's duty of loyalty is recognized in relation to the decision on director compensation. The court set out the criteria for maintaining 'reasonable proportionality' and 'outstanding balance' loss as the basis for determining excessive compensation. In order to determine the violation of the duty of loyalty, the court ruled the act of enacting excessive standards for payment of compensation and exercising influence on the shareholders' meeting to make the resolution despite opposition from minority shareholders. The plaintiff is deemed to have violated his duty of loyalty as a director by acting in the act of preparing excessive compensation standards. The court judges that it is illegal as an act of breach of trust to the company, even considering the act of influencing the shareholders' meeting to make a decision on the shareholders' meeting by exercising influence on the shareholders' meeting, and it can be assessed as a violation of the obligation of loyalty just by setting an excessive amount of compensation. The resolution of the shareholders' meeting, which passed the illegal compensation payment standard against the obligation of loyalty, is also considered to be illegal.

KCI등재

7금융투자업자의 설명의무 위반에 대한 민법상의 계약취소 가능성에 관한 법적 연구 - 라임무역금융 펀드 사건을 중심으로 -

저자 : 이상민 ( Lee Sang-min )

발행기관 : 한국상사판례학회 간행물 : 상사판례연구 33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27-26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펀드 판매회사와 투자자의 관계는 수익증권의 매도·매수인의 관계에 있다. 금융법상의 대원칙인 투자자 자기책임의 원칙을 투자자에게 부과하기 위해 펀드 판매회사는 투자자에 대하여 투자의 수익실현과 위험회피의 내용이 되는 중요사항에 대해 설명의무가 인정되며 이는 매매계약에서의 매도인의 설명의무에 대한 내용과 유사하다. 펀드 판매회사는 투자제안서의 중요 내용에 대한 사실 확인 의무가 있으며, 투자계약 당시 이미 투자수익 구조의 핵심내용이 사실이 아닌 경우에 투자자는 민법 제109조, 제110조에 의한 착오, 사기 취소를 주장하여 투자금을 반환받을 수 있다. 이는 자본시장법의 설명의무와 민법에 따른 매도인의 설명의무가 중첩되는 영역으로 볼 수 있다. 라임무역금융 펀드사건의 경우 판매회사가 투자자에게 제공한 투자제안서에서 과거 수익률, 목표 수익률이 허위로 기재되어 있었다. 목표 수익률은 과거 수익률의 허위 기재와 함께 투자자의 수익실현에 대한 중요한 착오로서 취소를 주장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또한 투자구조, 투자위험에 대한 허위 기재 또한 수익실현 또는 위험회피와 관련이 있다면 이는 중요 내용에 해당하고, 이에 대한 설명의무 위반 시 투자자는 민법에 따른 계약 취소를 주장할 수 있다.


In the matter of legal relations between the financial investment company as the seller of beneficiary securities and the investor as the buyer thereof, the financial investment company, as a prerequisite for the principle of investor self-responsibility, holds a duty of explanation to the investor regarding the important factors concerning the realization of return and risk-hedging of an investment. The financial investment company must explain to the investor the important contents of the investment proposal. And if the core contents of the revenue structure of the investment are already false at the time of the investment contract, the invest money may be restituted by claiming the cancellation of the contract with grounds of fraud or mistake pursuant to Articles 109 and 110 of the Korean Civil Act. In the case of Lime Trade Finance Fund, the past rate of return and the target rate of return was falsely stated in the investment proposals provided by the financial invest company to the investors. The false statement of the target rate of return, together with that of the past rate of return, constitutes a ground for a cancellation claimed by reason of substantial mistake on the part of the investor concerning the realization of return. In addition, a false statement of the structure or the risk of the investment, if related to the return or hedging thereof, is also regarded as an important matter, the misrepresentation for which the investor may claim cancellation.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고려대학교 법원도서관
 104
 86
 52
 51
 38
  • 1 서울대학교 (104건)
  • 2 연세대학교 (86건)
  • 3 성균관대학교 (52건)
  • 4 고려대학교 (51건)
  • 5 법원도서관 (38건)
  • 6 금융감독원 (35건)
  • 7 한양대학교 (27건)
  • 8 대검찰청 (16건)
  • 9 전북대학교 (13건)
  • 10 국민대학교 (1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