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학논총

Theses of Korean Studies

  •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5-9977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78)~54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563
한국학논총
54권0호(2020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고려 태조의 「장의사재문(莊義寺齋文)」과 삼각산(三角山)

저자 : 이도학 ( Lee Do-hack )

발행기관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 : 한국학논총 5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莊義寺는 신라와 백제와의 전쟁에서 순국한 두 명의 충신이 혼령이지만 報國하였기에 이를 기리기 위해 창건했다. 태조가 지은 글은 모두 3편이 전한다. 진공대사비문 과 開泰寺華嚴法會疏그리고 장의사재문 이다. 장의사재문 은
기왕에 존재했던 신라의 사찰 관련 齋文이었다. 장의사와 개태사 모두 화엄종계통이었다. 두 재문 역시 華嚴法會와 관련 있었다. 華嚴思想이 담고 있는 이념은 국토 통일과 민심의 통합에 유효했기 때문일 것이다. 화엄의 敎義는 호족 정권을 넘어선 강력한 왕권 구축과 함께 국가 鎭護에 긴요한 이념이었다.
태조는 장의사 재문에서 '高麗舊壤平壤名山'이라고 하였다. 장의사는 '삼각산 장의사'였다. 그랬기에 삼각산 즉 名山인 북한산의 유래를 언급했다. 고구려의 舊壤, 그것도 별도인 남평양이었던 사실을 환기시켰다. 태조는 名山과 別都라는 휘황한 유서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徐熙는 遼將소손녕과의 담판 직전 삼각산 이북을 고구려 영역으로 언급하였다. 고구려 영역의 중요한 지표가 삼각산이었다. 道詵의 祕記에서는 名山으로서 북한산의 비중을 일깨워주었다.
태조가 고구려 舊壤이요 명산인 삼각산을 거론한 동기는, 옛 고구려 영역의 복원과 그 판도 내에서 남평양의 위상을 재건하려는 데 있었다. 그리고 삼각산 장의사는 신라군과 당군이 합세한 거국적인 백제 정벌과 관련된 호국사찰이었다. 이곳에서 태조가 재문을 손수 지은 배경은, 고구려를 계승한 고려가 명산 삼각산의 陰佑를 통해 후백제를 통합하려는 서원 때문이었다.


The temple, Jangeusa, was founded to honor the spirits of two martyrs who died in the war against Silla and Baekje, but because they repaid the people for their country. Taejo's writings are handed down in all three editions. It is that the inscription on the tombstone of JinGong-Tasa and Gaetasa-Haeumpuphaeso, Jangeusa-Jaemun. “Jangeusa-Jaemun” was used in Silla's Buddhist temples, which existed before. Both the Jangeusa and the Gaetasa were members of the Huaam sect. The two writings were also related to the Buddhist rituals of the Huaam sect. The ideology contained in the idea of harmony may have been valid for national unification and the integration of the public sentiment. The purpose of the Huamjong doctrine was the ideology needed to protect the nation with the establishment of a strong royal power beyond a powerful local aristocrat regime.
King Taejo said in his mortician's reprint that it was 'the ancient land of Goguryeo, the famous mountain of Pyongyang.' The undertaker was the 'Samgaksan Jangeusa'. Therefore, he mentioned the origin of Mt. Samgaksan, or Bukhansan, a famous mountain. It evoked the fact that Goguryeo was an old land, and that was also a sub-capital, South Pyongyang. Taejo revealed his brilliant history of famous mountains and crumbling waterways. Suh Hee, a diplomat from the Goryeo Dynasty, mentioned the northern part of Mt. Samgaksan as the Goguryeo territory just before a meeting with General Sosonnyeong of the Lio Dynasty. Samgaksan Mountain was an important indicator of Goguryeo's territory. The secret records of a Buddhist monk named Doseon also reminded us of the importance of Bukhansan Mountain as a famous mountain.
Taejo is an ancient kingdom of Goguryeo. The motive for mentioning the famous mountain, Samgaksan, was to restore the former Goguryeo territory and rebuild the city's status as South Pyongyang within its landscape. And Samgaksan Jangeusa temple was a patriotic inspection related to the national Baekje vacuum joined by Silla and Tang armies. The reason why King Taejo himself wrote the writings for Buddhist rituals was because of his desire to incorporate the Hubaekje through the help of Samgaksan, a mountain famous for Goryeo that succeeded Goguryeo.

KCI등재

2고려후기(高麗後期) 물가(物價) 변화(變化)의 요인(要因)과 그 대책 - 13ㆍ14세기의 물가(物價)를 중심으로 -

저자 : 홍영의 ( Hong Young Eui )

발행기관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 : 한국학논총 5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1-75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물가는 물품 생산량의 需給과 밀접한 관련을 가지고 있다. 생산량이 넉넉하지 못하면 당연히 물가는 올라가고, 생산량이 넘치면 반대로 폭락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현상은 주로 1차 상품에 의존하는 전근대 사회에서는 일반적인 현상이다. 물론 생산량의 수급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주로 가뭄이나 홍수 등의 자연적 조건이다. 그러나 외적인 요소가 되는 전쟁과 정치세력간의 갈등 등 정치적 불안정성이나, 불합리한 유통과정에서 이루어지는 상인의 농간과 같은 인위적인 것도 무시할 수 없다.
고려시대의 경우 물가의 등락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는 自然災害(가뭄, 홍수, 한발 등의 기후에 따른 풍흉 문제)와 같은 기후나 계절적 요인이 중요하나 이것은 일시적인 것이며, 장기적으로 점차 영향을 주는 것은 토지의 지배관계 즉 생산물의 귀속관계나 유통구조상의 제측면인 공급기구, 소비부분, 교통운수의 문제, 화폐에 관한 문제 등으로 품귀현상(생산량의 부족과 상인의 농간)이 일어나게 된다. 더욱이 대외무역 관계 등에서 결제, 대량으로 유통된 원의 화폐유입은 물가의 등락과 긴밀한 관련이 있다.
따라서 국가에서는 농업생산력의 향상과 더불어 자연재해에 대한 대책으로 세금의 감면과 구휼 조치, 그리고 원의 과중한 수탈(공물)의 배제, 물가조절 기구의 설치와 통제 등을 주요 방안으로 제시하며 물가의 등귀를 막고자 하였다.


Price changes have close relationship with supply and demand. If supply is not sufficient, the prices will increase. If supply is more than enough, the prices will go down. This principle has always been true throughout the history, though more significant in the pre-modern society when the economy was moving around agricultural products. Supply of agricultural products could be affected by weather conditions. However, no less important were such factors as wars, political instability and distorted distribution channels through which merchants made huge profits.
In the Goryeo Dynasty, climatic or seasonal factors such as drought, flood, and drought are important to affect the fluctuation of prices, but this is temporary, and in the long run, what gradually affects the land is the dominant relationship of the land, which is the side of the distribution structure, supply equipment, consumption, transportation, and currency issues (the shortage of production volume and the occurrence of farmers). Moreover, the inflow of the won, which was settled and distributed in large quantities in foreign trade relations, is closely related to the fluctuation of prices.
Therefore, the government wanted to prevent prices from going up and down, suggesting tax reduction and relief measures, exclusion of excessive exploitation of the won, and installation and control of price control systems as major measures to cope with natural disasters, along with the improvement of agricultural productivity.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순조 1년 노론 외척 내 정순왕후 집안과 노론 벽파 내 심환지 계열이 연합한 '벽파정권'은 노론 외척 내 혜경궁 집안과 노론 시파, 소론 사도세자 추숭 세력, 남인 신서파 일부 세력을 정국에서 축출하는 '辛酉獄事'를 일으켰다. '권유 사건'과 '김달순 사건' 이후, '丙寅更化'가 일어났다. '병인경화'는 노론 외척 내 혜경궁집안과 가순궁 집안, 순조비 집안과 노론 내 시파, 청론 세력, 벽파 내 일부 세력과 소론·남인 내 일부 세력의 연합에 의해 가능했다.
순조는 이들 세력을 調劑하며, 世臣과 世家를 안정시키고 保全하는 정국을 운용했다. 효명세자는 대리청정 기간 노론 외척 내 세자빈 풍양 조문 세력과 '청론'과 '벽파' 일부, 소론·남인 내 일부 세력을 정계에 진출시켰다.
이인부는 '右賢左戚' 관련 상소로 일부 '청론' 세력에게 논척 당했다. 이노근은 노론 외척 양쪽 모두를 논척했다. 신의학은 정조의 의리 탕평에 반대했던 세력으로 김이재를 논척하고, '청론' 이서구와 '벽파' 심환지의 공과를 재평가해 주기를 요구했다. 효명세자는 일련의 상소와 사건의 배후가 될 수 있었던 양쪽 외척모두에게 처분을 내리고, '청론'과 '벽파' 내 일부 세력, 소론·남인 내 일부 세력에게도 처분을 내리는 '이열치열'의 방식으로 정국을 운용했다.
효명세자가 죽자, 신윤록은 조병현·이지연을 논척하는 상소를 올렸고, 윤상도는 소론 세력을 논척하는 상소를 올렸다. 신윤록·윤상도 사건의 배후로 경주 김문 金魯敬이 유배를 당하지만, 김조순이 사망한 후 순조가 석방시킨다.
헌종 6년 순원왕후의 수렴청정 시기 김홍근이 윤상도 사건을 재론하였고, 그 배후로 허성과 김양순, 김정희가 연루되었다. 더불어 이지연·이기연 형제가 유배 보내졌고, '벽파'계열의 김양순과 '청론'계열의 이지연이 사망하였다.


In the first year of King Sunjo's reign, the house of Queen Jeongsun, inside the Noron party's in-law community, and the Shim Hwan-ji line affiliated with the Byeokpa faction within the Noron party, allied with each other to launch the so-called Byeokpa regime. Then leaders of that regime initiated the 'Shin'yu-year Purge[辛酉獄事],' which was meant to drive members of the Hyegyeong-gung house within the Noron in-law community, the Shipa faction of the Noron party, group of people inside the Soron party sworn to honor the late Crown prince Sado, and the 'Shinseo' pocket of the Southerners, all away from the government. Then, after the 'Recommendation incident' in the 2nd year of King Sunjo's reign and the Kim Dal-sun scandal in the 5th, in the 6th year the so-called “Byeong'in-year Turnover” (“Byeong'in Gyeong'hwa, 丙寅更化”) occurred. This incident was enabled by an alliance between many parties: the Hyegyeong-gung house and the Gasun-gung house among the Noron party's in-law groups, house of Sunjo's queen and the Shipa faction within the Noron party, the Cheong'ron group, some people of the Byeokpa faction, and also some of the Soron and Southerner parties' associates.
King Sunjo tried to regulate these factions, and respect the power of these influential officials and houses. From the 27th year and through the 30th of his reign, Crown prince Hyo'myeong, members of the Pung'yang Jo house (house of the Crown princess), some people of the Cheong'ron and Byeokpa factions, and those of the Soron and Southerners, all entered the government.
When Yi Yin-bu(李寅溥) submitted the 'Wu'hyeon Jwa'cheok(右賢左戚, The Wise at the right and In-laws at the left)' appeal to the king, Cheong'ron party members were enraged. Yi Roh-geun(李魯近) blamed both of the in-law factions within the Noron party. Shin Eui-hak(愼宜學) criticised Kim Ih-jae(金履載) as representing a party which was against late King Jeongjo's righteous Tangpyeong cause, and called for the reinstatement of Yi Seo-gu (李書九) and Shim Hwan-ji(沈煥之)'s honor, who were both part of the Byeokpa party. Crown prince Hyo'myeong warned both of the aforementioned in-law factions as they would have probably been behind such series of critical appeals submitted to the king, and also sent messages to members of the Cheong'ron, Byeokpa, Soron and Southerners groups as well. His stance seems to have been that of 'dealing with fire with fire('以熱治熱').'
When Crown prince Hyo'myeong died, Shin Yun-rok(申允祿) submitted an appeal criticising Jo Byeong-hyeon and Yi Ji-yeon, while Yun Sang-do(尹尙度) submitted an appeal criticising the Soron party. Named as the culprit behind these appeals, Kim Roh-gyeong(金魯敬) of the Gyeongju Kim house was exiled, but after Kim Jo-sun died, King Sunjo released him from his exile.
In the 6th year of King Heonjong's reign, when Queen Sun'weon was still overseeing the country, Kim Hong-geun requested review of the Yun Sang-do case, and people like Heo Seong, Kim Yang-sun and Kim Jeong-hi were implicated as conspirators behind that incident. The Andong Kim house exiled Yi Ji-yeon and Yi Gi-yeon brothers, in a campaign waged against all who were not siding with the Andong Kim house.

KCI등재

4일제하 조선 지방세입의 구조와 추이, 1910~1936 - 대만과의 비교를 겸하여 -

저자 : 문명기 ( Moon Myungki )

발행기관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 : 한국학논총 5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3-154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 1910년부터 1936년에 걸쳐 도·부·읍면·학교비·학교조합 등 지방단체별 세입(결산 기준)을 제시한 후 이를 합산하여 조선 지방세입의 전체 규모를 제시하고, 2) 지방세입과 총독부 세입의 관계를 살펴보고자 했다. 아울러 3) 기존의 연구와는 다소 다르게 재구성된 조선 지방세입과 총독부 세입 통계에 기초하여 일제하 조선 주민의 조세부담 정도를 새롭게 산출해보고자 했다.
본문의 서술을 통하여, 우선 1910~36년에 걸쳐 총 5개의 지방단체별 세입을 결산 통계에 근거하여 제시하고, 이를 합산하여 조선 지방세입의 전체 규모를 제시할 수 있었다. 아울러 식민지 대만 지방세입과 비교할 때, 국세의 지방세에 대한 우위, 상급 지방단체의 하급 지방단체에 대한 우위 등의 특징을 공유하면서도, (대만에는 없는) 학교비와 학교조합의 존재라는, 식민지화 과정의 차이에서 비롯된 세입 체계상의 두드러진 차이도 발견할 수 있었다. 아울러 지방세입과 총독부 세입의 관계에 관한 관찰을 통하여, 일본 중앙정부(大藏省)의 査定이나 제국의회의 協贊이라는 제도적 제약을 우회하여 총독부의 정책 의지를 실현하는 수단이 된 지방재정의 운영 면에서 예상외로 조선총독부가 대만총독부보다 적극적이었다는 점을 지적할 수 있었다.
아울러 지방 순세입과 총독부 세입 중 조세적 성격을 가지는 항목들의 합계를 제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당시 기록인 『朝鮮地方財政要覽』이나 기존의 연구보다 좀 더 합리적이라고 판단되는 1인당 조세부담을 산출할 수 있었다. 나아가 새롭게 산출된 조선 주민의 1인당 조세부담을 대만 주민의 1인당 조세부담과 비교함으로써, 1인당 조세부담의 절대 액수에서는 대만 쪽이 2.6배 정도 컸다는 점, 그리고 1인당 조세부담 지수와 (생산력 발전의 지표라고 할 수 있는) 1인당 국내총지출 지수를 대조해 본 결과, 대만 주민의 조세부담이 생산력 발전에 조응하는 궤적을 보인 것과 달리 조선 주민의 조세부담은 생산력 발전과 꽤 큰 괴리를 보이면서 下回하고 있었다는 점도 관찰할 수 있었다. 이러한 차이는 1920년 이전에는 그리 크지 않았으나 1920년 이후 점점 커지는 경향도 있었다. 요컨대 일제하 조선 주민은 증대하는 조세부담을 뒷받침해야 할 터인 생산력의 발전이라는 보완수단을 상대적으로 가지지 못했고, 그 결과 조선 주민이 피부로 느끼는 조세부담은 숫자에 나타난 것 이상으로 컸다고 추정할 수 있다.


This paper has three goals. first I would like to show overall local governments' revenue of colonial Korea from 1910 to 1936; second I would like to observe the relaionships between local governments' revenue and that of the government-general. And third on the basis of my own estimation, I would like to calculate tax burden of Korean people under Japanese rule.
First I was able to the whole scale of local governments' revenue of colonial Korea from 1910 to 1936. And I found that colonial Korea's local pubic finance had something in common with that of colonial Taiwan, for example, the superiority of national tax to local taxes, the superiority of upper local government to lower local government, and so forth. Also I found that colonial Korea had unique revenue system like school-financing(학교비) or school union(학교조합), which had originated from the difference of the paths of colonization. Moreover I found that contrary to general belief, the government-general of Korea was more aggressive than government-general of Taiwan in utilizing local governments' revenue in order to realize its policies taking a detour to avoid interference from central government or national diet in Tokyo.
And finally, on the basis of my own estimation, I tried to compare tax burden of Korean people under Japanese rule with that of Taiwan people under Japanese. As a result, I found that Taiwan people's tax burden was 2.6 times of Taiwan people's tax burden, but Taiwan people could afford to be capable of paying heavier taxes because Taiwanese economy grew enough to cover the heavy taxes unlike colonial Korea. In sum, Korean people probably got the feel of more tax load with the skin than Taiwan people.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식민지 조선의 관료 시노다 지사쿠(篠田治策)는 이왕직 장관으로 재임하던 1935년 1월 이왕(李王, 垠)을 수행하여 식민지 대만을 시찰하였다. 이 시찰 후 시노다는 『臺灣を視る』를 저술하고, 출판하였다.
시노다의 시찰은 대만이 일본의 식민통치를 받은 지 40년이 되는 시기에 이루어졌다. 그런 점에서 그가 시찰을 통해 무엇을 보고자 하였으며, 이후 시찰기를 통해 어떻게 보여주고자 하였는가가 중요한 문제가 된다. 이를 해명하기 위해 이 연구는 피티(Peattie)가 표현한 '실험실'로의 식민지 대만이라는 위상에 일차적으로 주목하였다. '이민족 통치 경험을 결여한' 일본이 실험실로서 대만을 어떻게 통치하였으며, 그것을 40년이 경과하는 시점에서 시노다라는 식민지 재직의 일본인 관료가 어떠한 시선으로 바라보았는가는 제국 형성 이래 일본의 자기인식 문제로 지속화된 맥락과 결부되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 연구는 식민지 조선의 관료가 채택한 시선에 주목하면서, 그것이 '실험실'의 위상을 지녔던 대만을 어떻게 성공적인 식민지로 보여주는가를 살펴봄으로써 시노다의 시찰기에 내포된 시선의 정치를 고찰하고자 한다.


Shinoda Jisaku, who was a higher bureaucrat of colonial Korea and a chief of the bureau of the royal house affairs, visited colonial Taiwan in January 1935 as an attendant of Lee Yeun. After their observation tour to imperial Japan's first colony, Shinoda published a book entitled Observing Colonial Taiwan or Taiwan o miru in Japan. In the writing, he adopts a gaze, in which he sought to understand in depth Taiwan as an outcome of Japan's painful experiments of four decades. To Shinoda, colonial Taiwan was no longer a 'laboratory' of imperial Japan, with which the latter had to put itself to test whether it would be a successful empire, but Taiwan was a successful colony. By analyzing Shinoda Jisaku's travelogue, the present paper argues that his writing would guarantee Japan as a successful empire.

KCI등재

6일제강점기 미국유학생의 기독교 인식과 학습

저자 : 장경호 ( Chang Kyoung-ho )

발행기관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 : 한국학논총 5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4-212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미국 유학생들의 기독교 인식과 그들이 기독교를 어떻게 학습했는지를 알아보고자 한다. 선진 문물을 배우기 위하여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일부 유학생들은 귀국 후 미션스쿨에 교수로 종사하였다. 또한 일부는 해방 이후 대한민국 정부에 요직을 맡거나, 서울 내 각종 주요사립학교 창립에 기여하였다. 특이한 점은 이들이 도미할 때 90프로 이상이 기독교신자였으며, 신학 전공을 하는 이들이 많았다는 점이다. 또한 본 전공 외에 신학사를 별도로 취득하는 이들도 있었다. 신학 전공자들은 프린스턴 신학대학에 가장 많이 진학하였다.
청교도적인 엄격한 기독교 교육을 받았던 유학생들은 도미하여 기독교를 두고 여러 가지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선교사들이 우려했던 것과 같이 유학생들은 선교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면서도 고국으로 돌아가 선교하는 것에 대해서는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했다. 이를 두고 한영교는 유학생들이 편하게 선교를 하려고 한다고 비판했으며, 이후 한국에서 신사참배문제가 불거지자 유학생들은 한국기독교학생총회를 꾸려서 이에 대응하고자 하였다.
그들이 쓴 기독교 관련 논문을 보면 특정 인물에 대한 분석부터 미션스쿨 커리큘럼, 교회 음악 등 실용적인 부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공으로 기독교를 공부하였다. 또한 네비우스 선교 관련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리뷰하기도 하였다. 해방 이후 백낙준, 임영신 등 일부 유학생 출신은 그들이 배운 기독교 사상을 미션스쿨에 투입시키려 노력하였다.


This study aims to the Christian Thought of Korean studying in America and how they study Christianity. People who had a purpose of learning advanced culture went to the America worked in the Mission school as a professor after they returned to the Korea. Also they played a key role in establishing private University(including Mission School) in the Seoul and also held positions in Government after the liberation. Specially over 90 percent of them were Christians and majored in Theology. Also some people had a double major in theology(B.D). Their best university of majoring in Theology was Princeton Theological seminary.
Students who had a strict puritan education started to had many of the views of Christianity after arriving the America. They reached an agreement about mission but they did not come to an agreement about mission in Korea. Missionaries in Korea felt concern about the fact. Some students raised their voices in criticism of not coming back to Korea. And they made Korean Student Christian Federation in oder to solve the problem of shrine worship in the Korea.
Thesis written by students who majored in theology were various things such as Curriculum of Mission school, person, Christianity Music. Also they reviewed dissertation about Nevius Mission Plan. Students tried to put their Christianity thought into Mission school after the liberation

KCI등재

7조성환을 통해 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의 가족사(家族事)와 장의(葬儀)

저자 : 황선익 ( Hwang Sunik )

발행기관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 : 한국학논총 5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3-24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성환(1875~1948)은 1908년부터 국외활동을 시작하여 대한민국 임시정부 군무부장을 지낸 독립운동가이다. 임시정부의 요인으로서 그의 功績은 상당 부분 밝혀졌지만, 개인과 가족의 현실에 대해서는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다. 본 논문은 문중과 지역, 그리고 가족이 갖고 있는 기억과 유산을 통해 국외 독립운동가의 현실을 그려내기 위한 것이다.
여주에 세거한 창녕조씨 문중의 조성환은 일찍이 상경하여 무관학교에 입교하고, 군대 해산 이후 국외로 망명했다. 이 과정에서 조성환의 생가인 보통리고택이 매각되었고, 가산 또한 거의 사라졌다. 사실상 연고가 끊긴 조성환은 환국 후 낙산장에 거처를 마련하여 정치·사회활동을 전개하던 중 1948년 10월 숨을 거뒀다. 중국 망명생활 중 그는 중국인 부인 이숙진과 혼인하여 광복 후 함께 귀국하였다.
대한제국 무관 출신이자, 임시정부 요인이었던 그의 장례는 훈련원에서 시작하여 장지인 효창원에서 끝을 맺었다. 김구를 비롯하여 조소앙, 조완구, 엄항섭 등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함께 지켜냈던 인사들이 그의 장례를 지켰으며, 부통령인 이시영이 장의위원장을 맡았다. 장의 유물은 이숙진이 소장했다가 후손에 의해 전해졌다. 이 유물들은 기록이 담지 못하는 국외 독립운동가들의 현실과 시대적 과제를 함께 보여준다.


Cho Seong-hwan was born in 1875 at Changnyeongjo's clan old house, which was located in botong-ri, Yeoju. When the Korean Imperial Army was disbanded in 1907, Cho Seong-hwan began his efforts to build an overseas independent base planned by the Sinminhoe. In January 1908, he sought an independent military base in Primorsky. Then in 1909, he set out to build an independence movement base in Beijing, China. Since then, Cho has launched a full-fledged independence movement abroad. It is estimated that his birthplace located in botong-ri was sold around this time.
Cho Seong-hwan participated in the establishment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in 1919, and served as deputy chief of military affairs. He moved to Primorsky and Manchuria in late 1919. In 1926, when the the National United Party Movement was advocated, he served as an executive secretary of the Beijing branch of the Korean Independence Party and re-linked with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He was elected to the State Council in 1932 when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moved to Hangzhou. Since then, he has been a key factor in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Cho spent most of his time in China, Manchuria and Primorsky, until Korea's liberation from Japanese colonial rule in 1945. Cho Seong-hwan, who returned to Korea after Korea's liberation from Japan's colonial rule, had no property, so he stayed at Naksanjang(駱山莊) for the rest of his life and died on October 7, 1948. His funeral was held at the training center, which was the barracks of the Korean Imperial Army. His funeral was attended by Kim Gu, Cho So-ang, Cho Wan-koo, and Um Hang-seop, who guarded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together, and Vice President Lee Si-young was the chairman of the funeral. The remains of Cho's funeral show the camaraderie of independence colleagues who shared their exile.

KCI등재

8한국 여성체육에서 학교 운동부의 활약 : 덕성여고를 중심으로

저자 : 한해정 ( Han Hai-jung )

발행기관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 : 한국학논총 5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3-27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덕성여고 운동부를 통해 한국여성체육사에서 학교 운동부의 역할을 밝히는데 목적을 둔다. 신문, 교지, 학교사 자료를 토대로, 일제강점기 '근화'라는 교명을 가졌던 때부터 1990년 덕성여고 농구부가 해체될 때까지 4단계로 구분해 조사했다. 일제강점기, 1945~1960년, 1960~1970년대, 1980년대 이후, 이렇게 4단계로 시기 구분한 이유는 덕성여고 운동부의 활약상을 특징적으로 보여줄 뿐 아니라 이를 통해 한국여성체육발전에서 여고 운동부의 역할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제강점기 소수 선택받은 여성들의 활동이던 체육과 운동부 활동은 차세대 여성전문가를 배출하는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 해방 이후에는 다양한 종목에서 출중한 기량을 보인 여학교 학생선수들이 국가대표가 되어 국제대회에 나가기 시작했다. 1960년대 이후 국가의 체육육성정책은 여학교 운동부 육성에도 영향을 끼쳐 청소년대표와 국가대표선수를 배출시켰다. 덕성여고 운동부는 그 전형적인 예의 하나였다. 그러나 엘리트스포츠를 육성하는 전문학교가 등장하고, 인기종목의 변화 등의 이유로 운동부는 1980~1990년대 들어 위기를 맞이했다. 시대마다 모습은 달라도, 여학교 운동부는 엘리트스포츠인을 발굴하고 키워가는 장이었다는 점에서 역사적으로 조명될 필요가 있다. 동시에 운동부원들의 애환도 고려되길 바란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role of school athletic clubs in Korean women's sports history. This study focuses on Duksung Girls' High School(formerly known as Kunwha Women's School). Main materials for the analysis are newspapers and school magazines.
From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o 1990, girl's school athletic clubs were playing an active part in Korean sports in four stages. In colonial Korea, a small number of girls learned sports in the women's school class and school athletic clubs. Kunwha had sports clubs, too. Girl's school athletic clubs participated in sports festivals which could open the way a few girls to become professional sports-women after graduation. After the liberation and in the 1950s, school girls winners of national athletic games began to enter the international games. Since the 1960s, the government actively promoted sports in schools for fostering players. Duksung was one of the typical examples. Duksung supported school athletic clubs, and produced excellent players who could be youth- and national team players. But the establishment of physical education schools, the emergence of popular sports, the more importance of going to University and the lack of student-players had an effect on these clubs. Eventually the last club of Duksung Girls' High School was disbanded in 1990. Since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thletic clubs of girl's schools had fostered elite-sports women. These clubs are worth considering in the development of Korean women's sports. And hope to remember the sweat of the club team-members.

KCI등재

9해방 직후 나주민립중학교 설립과 지방 정치세력의 변화

저자 : 이계형 ( Lee Kye Hyung )

발행기관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 : 한국학논총 5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73-29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해방 직후 미군정이 실시될 무렵 나주군을 접수한 건준이나 인민위원회는 나주군교육협회를 조직하고 중학교 설립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그동안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열악해진 교육환경을 개선할 기회였다. 나주군교육협회는 나주에서 활동하던 사회주의자들에 의해 이끌어졌다. 하지만 미군정의 통치가 시작되면서 이를 주도하던 인사들이 체포되는 등 수난을 당하였고 이들이 주도하던 민립중학교도 존폐위기에 처하고 말았다. 당시 중등학교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던 상황에서 미군정은 사립 혹인 민립 중학교의 설립 기준을 완화해 주면서 이를 늘려나가는 정책을 추진하였다. 그런데도 사회주의자들이 주도하던 중학교 마저 폐교하고자 한 것이다. 그 뒤 우익계열의 단체들이 만들어지면서 이들에 의해 다시금 나주군교육협회가 다시 구성되고 민립중학교를 재건하려는 움직임이 보였다. 하지만 이를 위한 기금 마련이 원활하게 추진되지 못하였다. 읍민대회까지 치르면서 나주민립중학교 존속과 나주농업실수학교의 승격을 통해 2개의 중등학교를 설립하기로 결의를 다지기도 하였지만 끝내 두 학교가 통합한 하나의 나주중학교가 새롭게 출범하였다. 결국 나주민립중학교는 나주지역의 해방정국 당시 정국을 보여주는 한 예를 보여주는 것이라 하겠다.


Immediately after the liberation, when the US military government was implemented, the Committee for the Preparation of Korean Independence and the People's Committee, which received Naju-gun, organized the Naju-gun Education Association and actively began establishing middle schools. This was an opportunity to improve the educational environment, which had been deteriorated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period. The Naju County Education Association was led by socialists from Naju. However, as the rule of the US military government began, the people who led it were arrested and suffered, and the privately held middle schools led by them were in crisis. In the situation where the secondary school was absolutely insufficient at the time, the US military government pursued a policy to increase this by easing the standards for establishing private or private middle schools. Even so, even middle schools, led by socialists, wanted to close. Subsequently, as right-wing groups were formed, the Naju-gun Education Association was re-established and there was a movement to rebuild the private middle school. However, funding for this was not smoothly promoted. In the course of the townspeople's competition, Naju National Junior High School and Naju Agricultural Practice School were promoted to establish two secondary schools. In the end, the Naju National Junior High School is an example of the state of liberation in the Naju region.

KCI등재

102015 개정 한국사 교과서 발행과 6ㆍ25 전쟁 중 인명 피해와 민간인 학살에 대한 서술 검토

저자 : 김상훈 ( Kim Sang-hoon )

발행기관 : 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 : 한국학논총 5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99-337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0년 현재 고등학교에서는 2개의 교육과정에 따른 검정 한국사 교과서가 사용되고 있다. 본고에서는 2009, 2015 『한국사』의 개발과 검정과정을 비교·검토하였다. 2007 개정 교육과정 이후 국가 수준 교육과정 문서는 교육과정 자율화와 교과서의 다양성을 보장한다는 취지에서 대강화의 원칙을 지향하였다. 동시에 학생들의 학습 부담을 줄이기 위해 내용의 적정화를 추구했고, 2015 『한국사』는 300쪽이라는 기준이 제시되었다. 집필기준은 대폭 줄어들었지만 검정 심사 항목은 보다 세분화되고 늘어났다. 교과서 쪽수를 제한해서 내용의 적정화를 추구하는 것과 검정 기준을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는 좀 더 필요할 것이다.
또한 2009, 2015 『한국사』의 6·25 전쟁의 인명 피해 통계자료와 국민보도연맹사건을 중심으로 민간인 학살에 대해 살펴보았다. 6·25 전쟁은 끝난 것이 아니라 멈춘 상태이고, 남북한은 여전히 분단되어 서로 대립하며 갈등하고 있다. 학생들은 6·25 전쟁의 원인과 전개과정 뿐 아니라 전쟁 중 죽거나 다친 사람들이 내 가족이고 이웃이었으며, 무엇보다 민간인 학살이라는 국가폭력에 희생된 피해자들이 지금까지 고통 받고 있음도 알아야 할 것이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통해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깨닫고 이를 지켜야 한다는 역사인식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 이것이 6·25 전쟁이 발발하고 70년이 흘렀지만 여전히 남북이 분단되어 서로 갈등과 대립을 지속하는 오늘날, 6·25 전쟁에 대한 역사교과서와 역사교육의 방향이 되어야 할 것이다.


As of 2020, the Authorized Korean History Textbook by two curricula are being used in high schools. In this paper, the development and examination process of 2009 and 2015 『Korean History Textbooks』 were compared and reviewed. After the 2007 revised curriculum, we aimed to strengthen autonomy of curriculum and ensure the diversity of textbooks. Also, in order to reduce the learning burden of students, the pursuit of content optimization. In 2015 『Korean History Textbook』, a standard of 300 pages was proposed. Writing guide have been significantly reduced. However, the test screening items were subdivided and increased. It is necessary to further discuss the application of the tester and the pursuit of content optimization by limiting the number of textbooks.
2009, 2015 『Korean history textbook』 reviewed statistical data on the damage of human life in the Korean War. Also, we focused on the massacre of civilians, focusing on the case of the National guidance alliance. The Korean War has not ended, but has been stopped, and the two Koreas are still divided and conflicting with each other. Students should know that the cause and development of the Korean War, as well as those who died or injured during the war, were my family and neighbors. Above all, it should be noted that victims of the national violence of civilian massacre are still suffering. Through these historical facts, we should be able to have a historical awareness that we should oppose war, realize the value of peace and human rights, and defend it. This should be the direction of history textbooks and history education for the Korean War.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국민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경북대학교
 70
 34
 33
 28
 20
  • 1 국민대학교 (70건)
  • 2 고려대학교 (34건)
  • 3 서울대학교 (33건)
  • 4 연세대학교 (28건)
  • 5 경북대학교 (20건)
  • 6 전북대학교 (14건)
  • 7 서강대학교 (12건)
  • 8 충북대학교 (12건)
  • 9 중부대학교 (12건)
  • 10 충남대학교 (1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