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국제비교한국학회>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update

  • : 국제비교한국학회
  •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6-2250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5)~28권3호(2020) |수록논문 수 : 650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3호(2020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평론가 김현의 작고(1990년 6월) 3개월이 지난 후, 곽광수의 김현 비판이 발표되었고, 여러 번 매체를 달리 하며 보완되었다. 곽광수 비판의 핵심 내용은 김현의 바슐라르 이해가 잘못 되었다는 것이다. 곽광수가 바슐라르 연구의 권위자라는 평판에 힘입어서 이 비판은 국어국문학계에 널리 유포되었으며 김현에 대한 다양한 방식의 유보적이거나 부정적인 평가에 대한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필자는 곽광수의 견해에 전혀 동의하지 않았으나, 두 학자 모두에게 배운 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침묵하는 게도리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30년이 지난 지금 돌이켜 보니, 이 침묵이 결국은 김현의 외국문학 이해에 대한 왜곡된 평가를 넘어서 김현의 문학이론 자체를 곡해하는 풍토를 조장하는 데 한몫을 한 꼴이 되었다. 따라서 필자는 이 논문에서 곽광수의 김현 비판이 잘못된 추론과 부족한 지식, 그리고 실증적 훈련의 미흡 등 기본적인 연구 능력의 미달로 인해 잘못 출발하고 잘못 전개되었다는 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이 반박이 궁극적으로 김현의 문학이론 전반에 대한 온당한 이해를 돕고 더 나아가 국어국문학계의 외국이론 이해의 증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


Three months later of the death of Kim Hyun(June 1990), Kwak Kwang-soo, one of companions of the deceased, have criticized the Kim Hyun's way of the reception and the interpretation of the literary theory and the philosophy of the science of Gaston Bachelard. The main point of his criticism was that Kim Hyun's comprehension of bachelardian theory had distorted it, caused by the misreading of the arguments of our great philosopher of the imagination. Kwak's criticism has influenced broadly on the researchers of Korean Literature grounded on the reputation that Kwak was the one who knows most about Bachelard. Furthermore, it has led to the negative evaluation about Kim Hyun's literary theory. I have not agreed with the Kwak's assertations even from the first. But considering the properly Asian attitude not to put in the problems between persons that equally had taught me in School, I have kept the silence. However, looking backward last 30 years, I realize, my humble attitude has let the misunderstanding about Kim Hyun's literary theory spread recklessly and there is an urgent need to rectify this atmosphere. So in this article, I try to prove that Kwak's insistence against Kim Hyun is absolutely wrong, through three stages of investigation: (1) Wrong construction of the problem by the defective citation from Kim Hyun's statements; (2) ignorance or misunderstanding of the Key concepts of Bachelardian theory, i.e. 'deduction', 'induction', and 'enveloppement'; (3) ignorance about the abundant examples which Bachelard had applied himself of the concept 'enveloppement' both in the theory of imagination and in the philosophy of science in Bachelard's works. I hope that this demonstration serves as momentum where the misunderstanding about the Kim Hyun's reception of Bachelard would be resolved and the researchers' weird attitude towards the Occidental theory would be corrected.

KCI등재

2문학의 자율성과 타율성의 상호 침투적 종합 : 김현 비평 방법론의 방향성

저자 : 오형엽 ( Oh¸ Hyung-yup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8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김현 비평의 성좌를 전체적인 구도에서 조망하여 세부를 관통하는 비평 방법론의 큰 방향성을 고찰하려 한다. 이를 위해 이 글은 외국문학 연구와 한국문학연구의 상호 침투적 종합, 문학이론(원리론)ㆍ문학사(단계론)ㆍ실제비평(현장비평)의 상호 침투적 종합이라는 두 가지 층위를 논의의 매개로 삼아 초기 비평, 중기 비평, 후기 비평으로 전개되는 질적 변화의 양상을 고찰하면서 김현 비평의 특이성을 포착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내재비평과 외재비평의 상호 침투적 종합이라는 새로운 층위의 논의를 추출하여 문학의 자율성과 타율성의 상호 침투적 종합이라는 중심 논지에 도달하고자 한다.
김현은 기존의 한국문학을 지배하던 샤머니즘과 허무주의를 비판하면서 비평적 방법론을 모색하는 시기인 1960년대 초반부터 후반까지의 초기 비평에서 주로 프로이트 및 사르트르의 정신분석학, 말라르메의 프랑스 상징주의 시와 시론, 발레리의 순수시 이론, 초현실주의 시와 시론 등을 주체적으로 수용하여 한국문학에서 개인의 내면적 상상력의 세계를 탐구한다. 그런데 김현은 언어와 풍습 등의 기호를 사회의 독특한 상상 체계의 현실태로 간주하고 그 기호를 통해 사회의 상상 체계에 접근하는 방식을 채택함으로써, 초기 비평에서부터 문학을 개인적 상상력의 영역으로 한정하지 않고 시대적ㆍ사회적 상상 체계에 접근하는 기호로 간주하는 문학관을 확보한다. 김현은 프로이트와 마르크스를 종합하면서 극복하려는 목표에 이르기 위해서 프로이트의 정신분석과 일정한 거리를 두는 방식으로서 사르트르나 바슐라르의 정신분석을 탐구하고, 마르크스의 토대 결정론과 일정한 거리를 두는 방식으로서 골드만의 발생론적 구조주의, 아도르노의 비판적 미학, 마르쿠제의 욕망론 등을 탐구한다. 더 나아가 김현은 문학비평에서 정신분석과 친연성을 가지는 개인의 내면적 상상력 이론을 역사적ㆍ사회적 의미 연관으로 확장시키는 방향성을 추구하는 동시에 마르크스 주의와 친연성을 가지는 역사적ㆍ사회적 역할을 강조하는 문학사회학적 이론을 문학적 양식화나 장르의 이론과 접목시키는 방향성을 추구한다.
김현은 고유의 문학론과 방법론을 체계화하는 1970년대 초반부터 후반까지의 중기비평에서 주로 골드만의 발생론적 구조주의, 마르쿠제의 욕망론, 아도르노의 비판적 미학 이론, 바슐라르의 문화 콤플렉스ㆍ원형ㆍ물질적 상상력ㆍ역동적 상상력 개념, 롤랑 바르트의 구조주의 문학이론 등을 주체적으로 수용하여 유토피아적 꿈이라는 문학의 초월적 관점을 토대로 산업사회ㆍ소비사회 속에서 문학의 사회적 역할을 탐색하는 논의를 전개한다. 문학을 역사적ㆍ사회적 의미 연관에서 고찰하는 방향성을 외재 비평 혹은 문학의 타율성 이론이라고 명명한다면, 중기 비평에서 골드만의 발생론적 구조주의의 방법론, 마르쿠제의 욕망론, 아도르노의 비판적 미학 이론 등을 중심으로 김현이 설정한 외재 비평 혹은 문학의 타율성 이론은 『한국문학사』 (민음사, 1973)에서 '문학사' 연구로 전개되는 한편, 이러한 탐구가 축적되는 후기 비평의 『문학사회학』(민음사, 1983)에 이르러 '문학사회학' 연구로 체계화된다. 이 글의 논지 중 하나는 1980년대 광주의 비극 이후인 후기 비평에서 비로소 김현이 문학의 역사적ㆍ사회적 의미 연관을 천착하기 시작한 것이 아니라, 「한국문학의 양식화에 대한 고찰」(1967), 「한국문학의 가능성」(1970), 「소외와 고통의 언어」 등에서 이미 이러한 탐구가 시작되었고 사유의 심화와 축적 과정을 거쳐 후기 비평에 도달했다는 것이다.


This article attempts to look at the constellation of Kim Hyun's criticism from the overall composition and examine the overall direction of the criticism methodology that penetrates the details. To this end, this article is the premise of discussion on two levels, that is the interpenetrating synthesis of foreign and korean literature studies, and the interpenetrating synthesis of literary theory(principle), literary history(step theory), and actual criticism(current review). Using Kim Hyun's criticism as a medium, it proceeds in a way that captures important critical peculiarities through sequential review of early criticism, mid-term criticism, and late criticism. In this process, the discussion of a new level of interpenetrating synthesis of intrinsic criticism and extrinsic criticism is extracted to reach the central point of interpenetrating synthesis of autonomy and validity of literature.
In his early criticism, Kim Hyun is mainly in the psychoanalysis of Freud, Sartre, Valery's theory of pure poetry, surrealist poetry and poetry are subjectively accepted to explore the world of individual's inner imagination in korean literature. Kim Hyun regards signs such as language and customs as the reality of the unique imagination system of society, and adopts a method of approaching the imaginary system of society through the signs, so that literature was not limited to the domain of personal imagination from early criticism. We secure a literature view that is regarded as a sign to approach the periodic and social imaginary system. In literary criticism, Kim Hyun pursues the direction of expanding the theory of an individual's inner imagination, which has affinity with psychoanalysis, into a connection with historical and social meanings, while emphasizing the historical and social role of marxism and affinity. It pursues a direction that combines the theory of anger or genre.
In his mid-term criticism, Kim Hyun mainly embraced Goldman's developmental structuralism, Markuse's theory of desire, Adorno's critical aesthetic theory, Bachelard's cultural complex, prototype, concept of material imagination and dynamic imagination, and Roland Barth's structuralist literary theory. Based on the transcendental point of view of literature as a dream, the discussion explores the social role of literature in industrial and consumer society. If the direction of examining literature in relation to the historical and social meanings is called external criticism or the theory of validity of literature, Goldman's methodology of 'generational structuralism' in the medium term criticism, Markuse's desireism, Adorno's critical aesthetics The external criticism or the theory of validity of literature set by Kim Hyun with a focus on such research is developed as 'literature history' in 『Korean Literature History』(Minumsa, 1973), while in later criticism where such inquiry accumulates 『Literature Sociology』(Minumsa, 1983) and systematized as 'literature sociology'.
In his later criticisms after the 1980s, which focused on analyzing the structure of violence and desire, Kim Hyun mainly accepted Girard's theory of violence, Foucault's power- language theory, Geneva consciousness criticism, subject criticism, phenomenological criticism, etc. It develops around the perspective of deconstructing and criticizing violence through structural analysis. Kim Hyun's literary and sociological search for theories in the category of literary and sociology, in line with the direction of expanding the study of French literature to neighboring disciplines such as philosophy, anthropology, and sociology, reached the study of Michel Foucault through the study of Rene Girard. It can be seen as a persecution of problems of violence and desire, and of knowledge and power.
In Kim Hyun's criticism, if external criticism or the theory of validity of literature proceeds from the macroscopic domain to the microscopic domain with the direction of 'era→ ideology→literary genre', the direction of 'literary work→image and imagination→work structure' at the opposite extreme. The theory of autonomy of literature can be extracted from the microscopic domain to the macroscopic domain. Representative methodologies of this direction are 'image analysis' and 'imagination study', and Bachelard's concepts of cultural complex, prototype, material imagination and dynamic imagination provide an important theoretical foundation. In addition, from the late criticism in which this inquiry accumulates, it is systematized into Geneva School's consciousness criticism, subject criticism, phenomenological criticism, etc., to 『Geneva School Research』(Literature and Intellectual Company, 1987).

KCI등재

3문학의 고고학과 귀납적 보편 : 김현 초기 시 비평 연구

저자 : 조강석 ( Cho¸ Kang-sok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3-11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김현 초기 시 비평의 위상과 면모를 당대적 맥락 속에서 살펴보고 그 의미가 무엇일지를 상고하여 현재에 비추는 것이다. 초기 김현 비평의 중요한 문제의식들은 “경험적인 것을 선험적인 것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어떻게?”라는 질문으로부터 비롯되었다. 선험적인 것과 경험적인 것에 대한 사유로부터 촉발된 귀납적 보편에의 요청, 그리고 이에 대한 답변으로서의 문학의 고고학을 논의의 초점에 놓고 보자면, 1967년에 발표된 「시와 암시-언어파의 시학에 관해서」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이 글은 말라르메의 암시의 시학을 통해 1967년 당시 한국의 시단을 조망하되, 암시의 시학이 한국적 조건에서 성립되기 어려운 이유를 천착하는 글이다. 김현이 보기에 언어파의 도래는 1967년 현재 이미 한국 시단에 발생한 사건이다. 이들의 시적 특징은 암시의 시학에 의해 가장 잘 설명되는데 암시의 시학이 한국적 상황에서 타당한 존재 이유를 가지고 이해를 구하려면 그 구성적 조건인 수직적 이원론이 필수적으로 요청되는 것이라고 하겠다. 다만, 이때의 수직적 이원론은 플라톤으로부터 기독교적 전통에 이르기까지의 서구에서와 같은 방식이 아니라 한국적 상황 속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김현은 이를 “수직적 이원론의 토착화 문제”로 규정하고 있다. 결국 이미 도래한 언어파의 시는, 한국의 제반 문화적 근저가 수직적 이원론의 토착화 방향으로 진행된다면 가장 설득력 있고 절실한 호소력을 얻으며 한국시의 한 이념형에 가닿게 될 것이요, 그렇지 못한다면, 구조로부터 발원하는 것이 아니라 형식만을 '선험적으로' 차용한 것에 지나지 않게 되리라는 것이 이 대목에서의 김현의 진의로 읽힌다. 김현이 이런 맥락에서 궁구한 문학(문화)의 고고학은 얼마간 바로 이찢긴 위치의 좌표들로 구성되어갈 성질의 것이었다. 김현의 시 비평 초기에 엿보이는 흥미로운 양상 중 하나인 '이미지 계보학'은 바로 그런 좌표들을 그러모으는 예비작업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1960년대부터 1970년대 초입에 이르는 동안 우리 시단은 양적으로 비약적으로 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질적인 측면에서도 새로운 실험을 거듭하며 활로를 새롭게 모색하고 있었다. 바로 이 시점에 김현은 한국시를 전체적으로 조망하면서도 연역적 재단을 피하는 방법을 모색했다. 그런 의미에서 볼 때 본문에서 살펴본 김현의 여러논의들은 결국 귀납적으로 구체적 실천들에 주목하고 이를 통해 실천들로부터 추상되는 보편을 만들어가고자 하는 시도의 일환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는 문학활동 초기의 자신의 태도에 대한 반성에 기초해 한국적 상황에서의 정신사적 맥락과 결락을 토대로 당대에 다방면으로 전개되기 시작한 한국시의 이념형들의 성과와 가능성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것은 결국 한국시의 이념형을 추상하기 위해 고고학적 태도와 귀납적 방법에 기초한 작업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것의 의미를 반추하게 한다. 2020년대의 오늘을 위해서도 바로 그런 귀납적 감각에 기초한 한국시사의 사후 재구성 작업은 새삼 절실해 보인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status and aspects of Kim Hyun's early criticisms on poems and to reflect on the present by pondering what the meaning would be. The important agenda of early Kim Hyun's criticism was derived from the question, “How can we accept the universality of Korean literature without accepting empirical things as a priori?” In “On Poetry and Allusion-Poetics of the Poets Who Put Special Emphasis on the Usage of Language in Poetry” published in 1967, Kim Hyun suggested the archeology of literature as a response to the request for inductive universality triggered by thoughts of a priori and empirical things. This article looks at the Korean poems in 1960s through Stephane Mallarme's poetics of allusion, but explores the reason why poetics of allusion is difficult to establish under Korean conditions. In Kim Hyun's view, the advent of the 'linguistic group' has already occurred in Korea as of 1967. Their poetic characteristics are best explained by the poetics of allusion. However, in a Korean situation, vertical dualism, which is a constitutive condition of the poetics of allusion, was missing until the mid 1960s. Kim Hyun argued the vertical dualism would inevitably arise in the Korean context, not in the same way as in the West from Plato to Christian tradition. Kim Hyun defines this as “the matter of indigenization of vertical dualism”. Eventually, the poetry of 'linguistic group' that had already arrived would gain the most persuasive and desperate appeal if the cultural foundation of Korea was progressed in the direction of vertical dualism, and it would reach an ideological form of Korean poetry. If not, it is read as Kim Hyun's sincerity in this passage, it would be nothing more than borrowing only the form 'a priori'.
From the 1960s to the beginning of the 1970s, Korean literary world not only grew rapidly in terms of quantity, but was also searching for new ways by repeating new experiments. At this point, Kim Hyun looked for a way to avoid deductive explanation of Korean poetry. In that sense, Kim Hyun's early criticisms on poems can be seen as a part of an attempt to inductively focus on concrete practices and to explain a universality of Korean poetry abstracted from them. And this was to explain the achievements and possibilities of Korean poetry, which began to unfold in many different ways in that time. Eventually, Kim Hyun's early endeavor reflects the meaning that a work based on archaeological attitudes and inductive methods must be premised to abstract the ideological pattern of Korean poetry. Even for today in the 2020s, the post-reconstruction work of the history of modern Korean poetry based on such an inductive sense seems to be most demanded.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이시카와 다쿠보쿠의 시 「끝없는 토론 뒤」(1911)의 한ㆍ중 수용양상을 고찰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주로 한국의 김기진의 시작품 「백수의 탄식」 (1924.6), 그리고 중국의 주작인(周作人)의 시 번역 「無結果的議論之後」(1921)를 연구대상으로 삼았다. 원시의 창작배경과 의미를 분석한 다음에, 각자의 수용배경과 수용목적, 그리고 수용방법 및 영향에 대해 검토해 보았다. 그리고 다쿠보쿠 시 속의 “브나로드”에 대한 그들의 이해를 하나의 번역사건으로 인식하여 그 자체의 독자적인 의미를 고찰했다. '브나로드' 운동은 국제사회에 잘 알려진 러시아의 사회운동이지만, 크로포트킨의 자서전을 통해 전파되어 전 세계의 지식인의 지적 생산물에서 끊임없이 그 영향력을 발휘했다. 이시카와 다쿠보쿠는 대역사건(大逆事件)으로 인해 죽은 일본 무정부주의자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품으면서 브나로드운동을 당대의 지식인들에 대한 권고로 제시한다. 이에 창작된 것이 그의 「끝없는 토론 뒤」란 시이다. 다쿠보쿠의 이 시를 읽은 김기진은 「백수의 탄식」이란 시를 창작했다. 일본에 의해 피식민화된 조선의 현실, 특히 관동대지진 때 일어난 조선인 학살사건을 통해 느꼈던 조선 사람으로서의 무기력함에서 출발하여, 자신의 '생활의 예술'이라는 이념과 결합하여 프로문학자의 길을 간다는 의지도 굳히게 되었다. 그 뒤에 그는 조선의 농촌계몽운동을 적극적으로 주창했다. 주작인의 경우, 1907년부터 이미 '브나로드'운동과 무정부주의에 대한 글을 발표했고 노신(魯迅)과 함께 러시아문학작품을 읽고 또한 번역해서 중국에 소개했다. 그는 일본 유학 시절에 일본의 대역사건을 비롯한 사회상황과 일본문단의 변화를 유심히 지켜봤다. 그리고 다쿠보쿠의 사상과 문학적 가치에 대해서도 전반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 오사운동과 신문화운동이 전개됨에 따라 당시 중국의 시대적 분위기는 더욱 급진적인 방향으로 변화해 갔다. 그러나 아직 많은 청년들이 입으로만 주의를 떠들고 있고 행동으로 옮기지 못한다. 이러한 현실을 지적하면서 주작인은 1920년에 다쿠보쿠의 「끝없는 토론 뒤」를 번역했다. 이는 또한 그의 '브나로드'와 '신촌운동'에 대한 관심과 관련이 있다. '브나로드'에 대한 이해에 있어서, 김기진은 이를 민중에게로 간다는 것으로 이해하는데, 민속학과 문화인류학의 영향을 받은 주작인은 그것을 민간으로 간다는 것으로 이해한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20세기 초의 문학청년으로서 러시아문학에 대한 애독, 생활과 예술(문학)의 밀접한 관계를 강조하는 경향, 그리고 문학으로 사회의 개혁에 참여하려는 의지 등 많은 면에서 유사성을 지니고 있다. 이 차이점과 유사성에 대한 규명을 통해 20세기 전반기 한ㆍ중 양국의 신문학의 발전양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


This paper focuses on examining the aspects of the acceptance of Takuboku's “After an Endless Discussion” in East Asian. Especially Kim Ki-jin's “Sigh of the White-hands” in Korea and the translation of this poem by the Chinese main author Zhou Zuoren. After analyzing the background and meaning of this poem, I reviewed the background and different purposes, and the methods and effects of acceptance. As a translation case, their various understanding of “Vnarod” in the poem is considered to have its own independent value. The “Vnarod” movement is a historic event known to the international society as Russia's social movement, but it has been propagated through Kroportkin's autobiography and continues to play its role in intellectual products around the world. In the case of Takuboku Ishikawa, it serves as a recommendation to intellectuals of the time, with the sorrow for the Japanese anarchists who was kill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Takuboku created this poem, “After an Endless Discussion”. However, Kim Ki-jin, who read Takuboku's poem, created a poem called “Sigh of the White-hands.” Starting from the reality of Joseon, which was eroded by Japan, especially the Korean people's helplessness felt through the massacre of Koreans during the Great East Japan Earthquake. Later, it actively promoted the rural enlightenment movement of Joseon. In the case of the Zhou Zuoren, he has already published articles on the “Vnarod” movement and anarchism since 1907, and he has been eagerly watching the social situation, including Japan's incidents, and changes in the Japanese literary world. And he had full knowledge of Takuboku's ideas and literary values. With the development of the student movement and the New Cultural Movement, the atmosphere of the times in China at that time bacame amore intense. Yet many young people are still only talking and not getting into action. Pointing to this reality, the author translated Takuboku's “After the Endless Discussion” in 1920. It also has to do with his interest in 'Vnarod' and 'Sinchon Movement.' In terms of understanding 'Vnarod', Kim Ki-jin understands that it is going to the people, but Zhou was influenced by folklore and cultural anthropology. At the same time, they have many similarities in their fondness for Russian literature, their tendency to emphasize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life and art (literature), and their willingness to participate in the reform of society through literature.

KCI등재

5『영화조선』 창간호에 나타난 '조선영화' 담론의 혼성성

저자 : 허의진 ( Hur Eui-jin ) , 안숭범 ( Ahn Soong-beum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5-18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영화조선』 창간호에는 1930년대 영화인들이 세계영화계와 상상적 관계를 맺으며 '조선영화'의 가능성과 진로를 찾아가는 모습이 여실히 드러나 있다. 그러나 그들이 주장하는 '조선영화'의 비전은 자기 안의 타자성에서 비롯되는 것처럼 보인다. 일본과의 관계에서는 피식민자이고, 서구 영화에 대해서는 후발주자라는 입장이 '혼성성(hybridity)'의 담론장을 만든 것이다. 『영화조선』이 말하는 조선영화계의 가능성과 한계는 비교적 명확하다. 서구 영화산업과 시스템에 비교할 때, 자본 부족은 현격한 난제였고, 이는 조선영화의 산업적 취약성, 미학적 조악함으로 이어졌다. 그 연장선에서 보면, 『영화조선』에 등장하는 분업 시스템을 갖춘 영화의 기업화 논리, 향토영화 추구의 논리는 대안 모색의 결과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조선영화'에 대한 관념적 자의식, '조선에서 영화를 한다는 것'에 대한 현실적 자의식은 식민지 시기 영화 지식인의 내적 모순과 특수한 혼성성을 드러낸다. 이는 당대의 영화인들이 가지고 있던 불완전한 대타적 욕망을 함축한다고 할 것이다.


The first issue of “YounghwaChosun” clearly depicts that filmmakers in the 1930s are seeking the possibility of Chosun cinema and finding their careers through their imaginative relationship with the world cinema. However, the vision of Chosun cinema which they claim seems to originate from the otherness found in themselves. Since Chosun cinema was positioned as the Colonial in relation with Japan, and a latecomer in connection with the western cinema, These conditions created the discourse of “hybridity.” The possibilities and limitations of Korean Cinema which “YounghwaChosun” refers to are relatively clear. Compared to the western cinema, Chosun cinema was in the lack of capital leading to the industrial vulnerability and aesthetical crudity in its film. From that extension, the logic of film industrialization discourse with the division of labor featured in “YounghwaChosun” and the pursuit of local-themed films was the result of the search for alternatives. Nevertheless, the ideological self-consciousness of Chosun cinema and the realistic self-consciousness of “making films in Chosun” do not harmonize. This implies imperfect and substitutive desire between the majority of young film makers who studied in Japan in 1930.

KCI등재

6근대적 화병의 형성과 역사성 : 박성호, 최성민 저 『화병의 인문학-근현대편』에 대한 서평

저자 : 박성태 ( Park¸ Seong-tae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5-20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의료인문학은 '보다 인간적인 의사'를 양성하기 위해 진료 및 의학 교육에 예술과 인문학을 접합시키면서 파생된 학문이다. 의료인문학 중에서도 특히 문학과 의학이 융합된 사례로는 서사의학을 꼽을 수 있다. 하지만 서사의학은 의사의 감상주의, 이론의 서구편향성 등의 문제에 직면해 있다. 국문학자 박성호, 최성민의 공저 『화병의 인문학-근현대편』은 문학과 의학의 만남에도 불구하고 환자의 치료를 목적으로 삼지 않기에 역설적으로 인문학의 도구화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한국 문학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으므로 서구 편향적 경향성을 강화시키지도 않는다. 그러나 환자치료라는 목적을 추구하지 않는 이 책을 과연 의료인문학의 성과로 인정할 수 있을 것인가? 본고는 이 책의 내용을 소개함으로써 이러한 논제에 대한 토론을 예비한다.


Medical humanities is a discipline that fosters human doctors. Medical humanities combine arts and humanities with medical and medical education. Among medical humanities, an example of fusion of literature and medicine is narrative science. However, narrative science faces problems such as sentimentalism of doctors and western bias of theory. The co-author of Korean literature scholars 『Humanities in Hwabyeong-Modern and Contemporary』 does not aim to treat patients. For this reason, it is free from criticism that it is instrumentalization of humanities. This is because the research was conducted on Korean literature, so it does not strengthen the tendency toward Western bias. However, can this book, which does not pursue patient treatment, be recognized as an achievement of medical humanities? This paper prepares a discussion on these topics by introducing the contents of this book.

KCI등재

7재만 시기 백석의 산문과 「흰 바람벽이 있어」의 창작 과정 연구

저자 : 고재봉 ( Ko¸ Jaebong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7-24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백석의 재만 시절 《만선일보》에 게재한 산문, 「슬픔과 진실」ㆍ「조선인과 요설」을 면밀히 살펴봄으로써 「흰 바람벽이 있어」가 어떠한 사회적 맥락과 창작과정을 거쳤는지를 밝혀보았다. 백석은 1940년 3월에 내선만 문화좌담회에 참석하여 작가로서 받아들이기 힘든 수모를 당한다. 일본어 창작에 대한 종용이 그것인데, 이 과정에서 조선 작가들은 선계-일본인이라는 어중간한 위치를 확인하게 된다. 이 좌담회 이후 그는 두 편의 산문을 썼는데, 그중 「조선인과 요설」은 좌담회 내내 의기소침하였던 백석의 태도와 사뭇 다른 면모를 보여준다. 이른바 요설꾼으로 아첨을 일삼으며 조선인으로서의 정체성을 담보하여 생활을 영위하는 사람들을 향해 가감없는 비판을 한 것이데, 여기서 백석이 당시에 감지하였던 정체성의 위기 문제를 읽어낼 수 있다. 그는 민족이 감내하는 수모나 비애를 직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 것이다. 이러한 인식 하에서 그는 시인 박팔양의 시집 『여수시초』에 대한 감상문을 《만선일보》에 게재한다. 감상문인 「슬픔과 진실」에는 시인으로서의 자세를 말하며 박팔양을 상찬하다. 그런데 이 산문에서는 슬픔과 비애를 높이의 차원으로 승화시키는 표현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이는 백석이 당시 자신이 처한 상황을 자기방어적으로 쓴 표현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일년 후 발표한 「흰 바람벽이 있어」에도 유사한 표현이 등장한다. 비단 이뿐만이 아니라, 「슬픔과 진실」에서 인용한 박팔양의 시 「가을밤」의 표현이 「흰 바람벽이 있어」에서 원용되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 결국 「슬픔과 진실」은 상시적으로 모욕과 수모를 당해야 하였던 상황에서 제작된 산문이며, 박팔양의 시를 독해하는 과정에서 「흰 바람벽이 있어」를 구상하는 계기를 마련해준 글이 된다. 백석은 이러한 정체성에 대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흰 바람벽이 있어」를 창작한 것이기에 그의 작품을 단순히 외로움을 토로하는 내향적 작품으로 읽어서는 안된다. 백석은 조선인이 처한 사회적 위치로 인하여 사회적 인간관계가 근본적으로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였다. 까닭에 그의 작품은 쓸쓸한 방안에 홀로 있는 모습으로 그려져 있으며, 최소한의 품위와 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지키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러한 정체성의 문제를 야기한 것은, 사회적 등급이나 계열이었다고 생각하였기에 그는 작품 안에서 이러한 종류의 계열화를 무화시키려 하였다. 그것이 「흰 바람벽이 있어」의 말미에 나오는 열거 즉 '의도된 무질서'의 의미이다.


The study tried to reveal how Baekseok's work “There is a White Wind Wall” was created. Baekseok moved to Manchuria and lived there from 1939. He was attended a conference for writers as the most famous writer in Choseon. This literary conference was held by the Manseon Ilbo, which was attended by writers from Japan, China, and Choseon.Here, however, Baekseok was recommended to write by Japanese and Chinese writers to write his works in Japanese. This was a very insulting remark from the poet's point of view.
However, this insult was not Baekseok's own problem. At that time, most Koreans who lived in the capital of Manchuria were being insulted situation. Because by and large many Koreans were urban poor. Therefore, Koreans were ridiculed for being unusually talkative and undignified. Baekseok came to write for the Manseon Ilbo because of this complaint. In the article, he argued that Choseon people should know sorrow and anger.
Meanwhile, Baekseok published another article in the Manseon Ilbo. It was an appreciation of Park Pal-yang's first volume of poetry. But in this article, he also emphasized that “Sadness” and “Truth” are important in life. In particular, the expressions he used in this article were found later again in “There is a White Wind Wall.” In other words, the two articles published in the Mansun Ilbo were the creative motif of “There is a White Wind Wall.” In addition, Park Pal-yang's poems, which he cited in his book of appreciation, served as an important motif for his poems.
After all, “There is a White Wind Wall” is not just a poem about loneliness and sadness. This work tells the stories which his own story of being insulted as a poet, and at the same time the discriminated Koreans' situation. So he expressed the importance of sadness and loneliness. Additionally, many of the materials in the work were deliberately arranged in disorder. Because discrimination against ethnicity is, after all, a matter of grade or arrangement. He deliberately arranged the materials in disorder because he was dissatisfied with this hierarchy. So to speak, his work embodies 'Intended disorder.'
Baekseok's method of expression was discovered later again in the works of Yun Dong-ju and Park Pal-yang. But there was no such 'Intended disorder' in their works. In particular, Park Pal-yang's works are based on the 'Logic of Power' well thorough out. Park Pal's work was contained in a collection of poems commemorating the 1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Manchuria. In the end, the logic of power and domination was embodied in the work, so it became completely different from Baekseok's intention.

KCI등재

8노천명 시세계 연구 : 『산호림』과 『창변』 등 전반기 시 중심으로

저자 : 곽효환 ( Kwak¸ Hyo Hwan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3-277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노천명은 '최초의 본격적인 여성시인'의 등장이라는 점에서 1930년대 시문학사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앞서 1920년대 등장한 여성 시인들이 갖는 희소성, 파격적이고 비극적인 생애와 행적이 남긴 '화제성'과는 달리 작품의 질과 양, 양면에서 당당한 여성시인의 등장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특히 노천명은 시적 대상에 대한 거리감 확보, 절제된 감정과 언어 등을 통해 여성 특유의 내면지향의 시세계를 보임으로써 '여성 시인'이 아닌 '시인'으로서 자리매김하였다.
그런데 노천명의 시세계에 대한 논의는 첫 시집 『산호림』과 두 번째 시집 『창변』을 대상으로 몇몇 주제에 집중되고 있고 명백한 과오에 해당하는 친일시와 애국전쟁시에 대한 비판으로 한정되어 있다. 따라서 '최초의 본격적인 여성시인' 노천명의 시세계에 대한 본질적인 탐구를 위해서는 노천명 문학의 정수라 할 수 있는 전반기의 두 시집을 중심으로 심도 깊게 살펴 볼 필요가 있다. 이들 작품에 나타난 시적 특성과 지향점, 문학적 성취 등 본질적인 면을 살펴 그 자리를 매김하는 것이 타당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주목 받는 식민지 지식인 여성시인으로서 가진 현실인식과 세계관을 살펴봄으로써 주된 비판의 대상이 되는 친일시와 애국ㆍ전쟁시편의 뿌리와 배경확인이 따라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이 글에서는 노천명의 지식인 신여성으로서의 자아인식, 고향과 풍물시편의 특성 그리고 식민지 여성시인으로서의 현실인식과 세계관을 차례로 살폈다.


Noh Cheon Myeong has an important meaning in the history of poetry in the 1930s as the emergence of “the first full-fledged female poet”. Unlike the scarcity and the “talkiness” left behind by their unconventional and tragic lives and deeds of the female poets that appeared in the 1920s, this means the emergence of confident female poets in both quality and quantity of their works. In particular, Noh Cheon Myeong established herself as a “poet”, not a “female poet,” by securing a sense of distance from the poetic object, and by showing a unique perspective of women through restrained emotions and language.
However, the discussion of Noh Cheon Myeong's poetry world is focused on several topics in the first collection “Sanhorim” and second collection “Changbyeon,” as the subject and just limited to a criticism of pro-Japanese poems and patriotic war poems, which is an obvious mistake. Therefore, in order to explore essentially about the poetry world of Noh Cheon Myeong the “first full-dressed female poet,” it is necessary to take an in-depth look at the two collections poems of the first half period, which can be called the essence of Noh Cheon Myeong's literature. Because it is reasonable to place their position by considering the essential aspects of these works, such as their poetic characteristics, orientation, and literary achievements. And by looking at her awareness of the reality and worldviews as a noticed female poet of the colony, the roots and background of pro-Japanese poetry, and patriotismㆍwar poetry need to be checked which are the main targets of criticism.
To do so, this article examined the self-awareness of Noh Cheon Myeong as a new women, characteristics of hometown and pungmul poetry, and her awareness of the reality and worldview as a colonial female poet, one by one.

KCI등재

9고시조 영역 양상 고찰 : 강용흘, 케빈 오룩, 데이비드 맥켄 번역본을 중심으로

저자 : 박진임 ( Park¸ Jin-im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79-30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바람직한 시조 번역의 길을 모색하기 위하여 번역시 유의할 점들을 제시하고 기존의 고시조 영어 번역 양상을 고찰한다. 내용을 충실히 번역하면서도 가능한 한 형식적 요소까지 함께 번역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할 번역이다. 시조 번역은 자유시의 경우보다 더욱 어렵다고 할 수 있다. 시조 번역에 있어서는 일반적인 시의 번역조건에 하나의 요소가 더하여진다. 시조 고유의 형식적 특성을 번역을 통해 어느 정도까지 살릴 수 있는가 하는 문제이다. 본고에서는 형식과 내용 양면에서 바람직한 시조 번역 텍스트를 찾아보기 위하여 고시조 번역에 관한 다양한 번역 담론과 번역의 실제 사례를 고찰한다. 고시조 영어 번역의 경우 내용과 이미지의 번역에 있어서는 대체로 무난한 번역본을 다수 발견할 수 있으나 시조의 형식적 특징까지 번역 텍스트에 드러나도록 유념한 경우는 드문 편이다.
강용흘은 시조 번역의 선구자격 인물이라 할 수 있으나 시조의 내용을 전달하는 데에 초점을 둔 번역 텍스트를 보였다. 케빈 오룩과 데이비드 맥켄의 경우는 적절한 어휘를 선택하여 음악성이 감지될 수 있도록 배치하면서 시조의 행 배열에 있어서도 시조의 특징이 드러나도록 하는 번역 텍스트를 보여준다. 다양한 고시조 번역의 양상을 고찰하고 그 공과를 검토하는 것은 시조 번역의 틀을 확립하는 데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번역에 우선하여 시조 형식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는 것은 바람직한 번역을 위한 선결 과제이다. 또한 역으로 시조의 특징을 잘 살린 번역 텍스트를 검토함으로써 시조의 고유한 특성이 어디에 있는지를 더욱 분명히 알 수 있게 된다.


Shijo is a uniquely Korean poetry, which is considered roughly equivalent to Japanese Haiku in the West. This paper examines the ways classic Shijo has been translated into English with the purpose of finding out desirable ways of its translation. Based upon notions of diverse scholars of translation, this paper argues that both its form and content should be equally considered when one attempts to translate Shijo poems. Concerning the form, some argue that Shijo's essence lies in the proportionate laying out of syllables so that the musicality of its language can be transmitted whereas others believe that the third line plays the most significant role in the entire shijo poem.
This paper examines Shijo texts in English translation by Younghill Kang, Kevin O'rouke and David McCann and concludes that O'rouke and McCann's approaches should be recognized as examplary in terms of translation. The two both succeed in rendering the formalistic specificity of Shijo as well as its content in translation. The findings of this paper can be also applied to the translation of modern Shijo.

KCI등재

10용서하지 못한 자들의 사회 : 채만식 그리고 용서와 공동체

저자 : 서희원 ( Suh¸ Hee Won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03-32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민족의 죄인」에 대한 그동안의 연구는 텍스트에 기술된 '나'의 회고가 민족에게 사죄를 표하는 진정한 반성인지, 아니면 자기변명에 불과한 것인지에 대한 이분법적인 구분에 중점이 놓여 있었다. 하지만 이러한 이분법에 의거한 연구의 지속은 의미있는 담론을 생산하기보다는 각자의 입장만을 반복적으로 주장하는 논쟁의 연속만을 만들어낼 뿐이다.
채만식은 「민족의 죄인」이란 단편을 통해 스스로 밝힌 것처럼 '반민족행위자'이다. 채만식은 이를 부인하지 않았고 솔직히 시인하였다. 그렇기에 보다 중요한 것은 이 사과의 다음 단계인 '용서'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판단된다. 이를 위해 이 논문에서는 「민족의 죄인」에 대한 보다 세밀한 읽기를 통해 태평양전쟁 시기와 해방기를 살아간 인간들의 정념, 그중에서도 분노를 세밀하게 살펴보고자 한다. 분노는 반민족행위자를 향해, 그리고 속죄하거나 용서받을 수 없다는 반민족행위자들의 앙갚음을 이해하는데 있어 중요하게 사유될 수 있는 정념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용서'라는 사회적 화해의 개념을 통해 채만식을 한 번 더 사유하려는 과정을 진행한다.


Previous research on The sinner of the Nation has focused on the dichotomous division of whether Chae Man-sik's repentance described in the text was a true reflection of an apology to the people or just a self-evident excuse. However, the continuation of research based on this dichotomy only creates a series of arguments that repeatedly assert their respective positions rather than produce meaningful discourse.
Chae Man-sik is an 'anti-national activist', as he revealed himself through The sinner of the Nation. Chae Man-sik did not deny it and admitted it honestly. Therefore, what is more important is to proceed with the next step of the apology, 'forgiveness'. To this end, through a more detailed reading of The sinner of the Nation, we will examine in detail the sentiments of humans who lived during the Pacific War and the liberation period, especially anger. Because anger is a spirit that can be considered important to the anti-nationalist and to understand the revenge of the anti-nationalists that they cannot be punished or forgiven. And through the concept of social reconciliation, 'forgiveness' the process of trying to think of Chae Man-sik once more.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성균관대학교 경희대학교
 71
 64
 53
 38
 38
  • 1 서울대학교 (71건)
  • 2 연세대학교 (64건)
  • 3 고려대학교 (53건)
  • 4 성균관대학교 (38건)
  • 5 경희대학교 (38건)
  • 6 동국대학교 (34건)
  • 7 중앙대학교(서울) (31건)
  • 8 국민대학교 (28건)
  • 9 한양대학교 (28건)
  • 10 전남대학교 (27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