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법학회> 법학연구

법학연구 update

LAW REVIEW

  • : 한국법학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3113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2권0호(1999)~72권0호(2018) |수록논문 수 : 1,168
법학연구
72권0호(2018년)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부동산거래에서 블록체인 스마트계약의 활용 가능성에 관한 연구

저자 : 송인방 ( Song In-bang ) , 양영식 ( Yang Young-sik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2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아직까지 국내외적으로 스마트계약에 대한 통일된 정의가 있는 확립된 것은 아니지만,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하여 계약의 체결은 물론 이행이 자동화되어 계약불이행의 문제를 남기지 않는 신개념의 계약 형태이다. 스마트계약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암호화된 자산의 존재를 전제로 하여 확립된 개념이다. 따라서 이것이 실제 거래 분야에서 활용되기 위해서는 암호화된 자산에 대한 명확한 정의가 필요하고 계약법적 관점에서도 우리 실정법과의 간극이 너무 커서 실용화에 이르기까지는 선결되어야 할 과제들이 많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정부에서는 부동산거래에서의 스마트계약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동산거래에서의 스마트계약 도입은 허위매물 문제, 이중매매 문제, 투기 및 탈세 문제의 해소라고 하는 정책적 목적은 분명하지만, 암호화된 자산으로 쉽게 치환될 수 없는 재화인 부동산거래에서 과연 블록체인 방식에 의한 거래가 가능할 것인지에 관해서는 아직 검토되지 못한 법적 쟁점들이 너무 많은 것이 사실이다.
이에 본고에서는 블록체인 스마트계약이 부동산거래 분야에서 활용되기 위한 요건 및 스마트계약 거래시스템 확립에서 반드시 고려되어야 할 사항에 관하여 검토하고자 한다. 특히 해외에서의 활용사례 및 입법 동향을 고찰해봄으로써 시사점을 도출하는데 논의의 주안점이 있다.


Although the definition of smart contract has not yet been established domestically as well as internationally, it is the established concept considering the existence of encoded assets such as Bitcoin or Ethereum as the type of new concept contract that does not leave the problems of nonfulfillment since not only making contracts but also their implementations were automated based on block chain technology. Hence, smart contract has lots of prerequisite tasks to be used in the actual trades, and especially, the gap with the positive law may be significant. In this situation, the government plans to introduce smart contract in the trades of real estates. It is evident that the objective of the policy is clear to solve the problems in the trades of real estates including false real estates to sell, dual transactions, speculation and tax evasion, however, it is true that there are many controversial issues to be reviewed legally whether the trades by block chain are possible in the trades of real estate which cannot be substituted to encoded assets, easily. Therefore, it is to review the essential items to be considered in the establishment of smart contract trading system and the requirements that block chain smart contracts are utilized in the trades of real estates in this article. In particular, it concentrates to find out the implications by oversea cases and legislative trials.

KCI등재

2부동산 규제제도의 법적 쟁점에 대한 소고 -9. 13.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을 중심으로-

저자 : 김성률 ( Kim Sung Ryul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7-4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지역의 주택가격이 급등함으로써 국민들의 주거비 부담이 대폭 상승하였다. 이에 정부는 지난 9월 13일 무주택자에게는 혜택을 주고, 다주택자에게는 부담을 지우는 방향으로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발표하였고, 그 핵심은 투기차단과 실수요자 보호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이러한 정부의 규제정책이 우리 헌법이 인정하고 있는 자유시장경제질서와 재산권의 보장에 위배되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있을 수 있다. 또한, 국회입법이 아닌 시행령의 개정을 통한 정책의 시행이 과연 정당한가와 동일한 과세대상에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를 부과하는 것이 이중과세가 아닌지에 대한 법제도적 논쟁이 일고 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금융·복지조사(2017년 12월 기준)에 의하면 우리나라 국민의 자산보유형태 중 부동산의 비중이 약 70%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다른 나라와 다르게 지나치게 높은 것이다. 이러한 현실을 감안했을 때, 주택가격의 급격한 변동은 국민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줄 수밖에 없으므로 정부는 주택시장의 변동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정부의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정책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규제와 더불어 장기적인 측면에서 주택이 부족한 지역에 대해서는 주택공급을 확대하고, 과도하게 공급된 지역에 대해서는 이를 조절할 수 있는 대책이 함께 마련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주택은 인간이 삶을 영위하는 데 있어서 가장 기본적인 재화이기 때문이다.


Recently, housing price in the capital area around Seoul has soared, causing a great increase in South Koreans' housing costs. Thus, on September 13, the South Korean government announced a housing market stabilization policy to give benefits to houseless people and to put burden on multihousing owners. The key point of the policy is to prevent speculation in real estates and to protect end users.
However, there may be a controversy over whether such a regulatory policy of the government violates the free market economy and the guarantee of property rights, which are acknowledged by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In addition, there are legal and institutional controversies over whether an implementation of policy not through legislation by the National Assembly but through revision of enforcement ordinances is justified or not and whether imposing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holding tax as well as the property tax on the same object of taxation is double taxation or not.
According to the household finance & welfare research (as of December 2017) recently published by Statistics Korea, real estates account for around 70 percent of total assets of South Koreans. This is too high a ratio, which is different from that of other countries. Considering this reality, rapid changes in housing price inevitably effect on national economy, so the government needs to actively deal with fluctuations in the housing market.
Therefore, to let regulatory policies of the government on the housing market properly work, there should be long-term countermeasures along with regulations. It is necessary to expand a housing supply for regions that lack housing and to control an excessive supply of housing in some areas with such an excessive supply. For housing is the most basic goods for human beings to lead their lives.

KCI등재

3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토지 이용계획 규제시스템에 관한 법적 고찰

저자 : 지봉한 ( Ji Bong-han ) , 김상진 ( Kim Sang-jin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47-93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미국의 도시계획을 이해하기 위한 하나의 단서로서 캘리포니아 주의 토지 이용계획 및 규제시스템을 고찰하는 바, 샌 프란시스코 도시계획법(planning code)을 통해서 검토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도시계획이 1962년 도시계획법(현행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정을 포함하여 오로지 도구의 도입에 주력하고, 시스템의 개선을 하지 않아 거품경제 하의 도시문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여 특히 토지 이용계획 및 규제시스템의 파악에 주력하여 우리나라의 도시계획 시스템의 상대화를 밝혀보고자 본 연구를 계획하였다.
본문에서는 미국에 있어서 도시계획 권한과 관련법의 구성 등 기초적 사항을 정리한 후, 도시계획의 시스템을 뒷받침하는 두개의 주요 기둥, 토지 이용계획 및 규제의 구성과 그것들의 결정 절차에 대해서 검토했다. 이상의 검토로부터 우리나라 제도와의 대비를 염두에 두면서, 캘리포니아의 토지 이용계획 및 규제시스템을 최대한 단순하게 정리하였다. 즉, (1) 지방정부에 경찰권(police power)에 기초하여 광범위한 토지이용의 규제권한이 존재한다. (2) 규제와 사업으로부터 자립한 강력한 계획이 존재한다. (3) 용도지역을 중심으로 세부적이고 강력한 규제가 존재한다. (4) 지역설정 계획 등 사전 확정적 규제의 획일성을 넘는 채널이 제공된다. 그 경우의 법적 근거는 도시계획에서 요구한다. (5) 재량적 판단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그래서 도시개발 절차에서는 청문회를 중심에 둔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다. (6) 계획과 규제를 결정하는 입법부문, 그것을 현실에 적용하는 실행부문, 판결을 통해서 도시계획의 구체적 기준을 만드는 사법부문이라는 명확한 삼권분립에 의한 상호간의 체크를 시도하고 있다. 이는 '상세하고 냉엄하지만 탄력적인' 토지 이용계획 및 규제라고 표현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도시계획은 완만하고 경직적이다. 그 차이의 배경은 우리의 도시계획이 토지소유권에 대한 국가의 제한이라는 형태로 전개하여 왔지만, 미국에서는 풍요로운 생활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서 소유권 상호의 분쟁을 조정하는 규범으로 전개되어 왔다는 점에 있다. 그러나 지방분권, 지자체 자체의 토지 이용계획 및 규제의 진전이라는 트렌드의 아래, 사전 확정형의 토지 이용계획 및 규제에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협의형으로의 이행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므로 이러한 상황을 모두 고려한 종합계획(master plan)의 창설 등에 나선 우리나라의 도시계획에 있어서 미국의 토지 이용계획 및 규제시스템은 지금보다 진지한 조사와 검토의 대상이 되지 않으면 안 된다. 본고에서의 조사와 설명이 우리나라의 도시계획 정책 및 부동산법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사료된다.


The objects of this article is to grasp the system of land use planning and control in California State through the State Government Code and Planning Code of San Francisco as clue to recognize American land use planning. Under the critical mind that the Korean urban planning act could not deal with the urban problem causing overheated economy of 1980s because it does not improve the system itself but only add new tools after another, intend to grasp the American planning system and estimate the Korean one relatively.
In the body of the article, after reviewing the basic subjects like the planning power and the composition of relative laws, discussed two points. 1. the framework of land use planning and control, 2. the process of adoption. As a result the characteristics of the Californian land use planning and control system should be summarized comparing with Japanese system as follows. local governments have extensive power of land use planning and control on the basis of police power, 2. A powerful planning exists being independent of control and public works, 3. the control power of zoning is very detailed and strong, 4. there are another channel by which the rigidity of zoning controls is avoided. In such a case the general plan is to be the basis of permission. 5. Discretionary acts aroused in many cases, and through the process public hearing is essential, 6. Legislative branch, ministerial branch and judicial branch are checked by each other.
We may sum up the Californian system to be detailed/strict but elastic, and Korean system ambiguous/loose and rigid. The background may be regarded as follows. in America the land use planning and control have been developed as rules justify the dispute between inhabitants aiming the better environment, where as in Japan town planning have been developed as regulations to the right of land owner by nation. However under the trend of enhancing the local power and developing their own planning system, the American and use planning and control system should be studied more seriously.
The differen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is, in other words, the problem that results from the difference of the democratic way, and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is very large. However, under the trend of decentralization and the progress of the land use planning and regulation of the local government itself, from the pre-determined land use planning and regulation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consultative town development and the creation of the comprehensive plan, now, the American system can not be viewed as simply a matter of observation in a different country with a different cultural or social climate. US land use planning and regulatory systems must be subject to more serious investigation and review. I expect that this work will be the guide for the further study.

KCI등재

4형법 제34조 제1항과 정범배후(正犯背後)의 정범(正犯)의 적용문제

저자 : 김준성 ( Kim Jun Sung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95-11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위험사회에서 형법의 임무를 고려하여 종국적으로 형법 제34조 제1항에서 정범배후의 정범의 적용가능성에 대하여 검토를 하였다. 이를 위하여 우선 간접정범의 개념과 본질 및 판례의 입장을 분석하였으며, 이러한 분석을 통하여 간접정범의 속성과 정범배후의 정범의 관계성을 파악하게 되었다. 즉, 간접정범은 타인을 범행의 도구로 이용하여 범죄를 실행하는 자이다. 이러한 간접정범은 배후조종자가 우월한 의사지배로 타인을 장악하여 배후에서 범죄를 실행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현실적으로 형법 제34조 제1항에 규정된 간접정범의 성립범위에 한정하여 고도로 지능화되고 있는 각종 범죄에 대하여 형법적 대응이 가능한가? 하는 것이다.
이러한 의문점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간접정범의 유형과 형태를 검토하였으며, 그 결과 간접정범의 구조는 이용자가 배후에서 피이용자를 도구로 활용하여 범죄를 실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이용자가 범죄를 직접 실행하는 것과 본질상으로 차이가 없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간접정범은 정범으로서의 속성을 가지기 때문에 정범배후의 정범을 적용할 수 있으며, 아울러 피이용자의 귀책원칙에 대하여 완화하는 방향으로 형법 제34조 제1항을 입법하는 것이 위험사회에서 형법의 임무에 충실한 것으로 생각된다.
사실 형법 제34조 제1항에 규정된 간접정범의 유형으로 정범배후의 정범, 즉 배후정범을 입법하게 되면 피이용자를 교묘하게 이용하는 각종 지능범죄의 배후인물에 대한 합리적인 형사처벌이 가능하다는 측면에서 매우 유용하다고 생각된다. 무엇보다도 형법 제34조 제1항과 정범배후의 정범의 관계성을 검토한 결과, 다양하게 지능화되는 각종 범죄의 예방과 형사실무에서의 합리적인 형사처벌을 위하여 형법 제34조 제1항에 정범배후의 정범을 처벌하는 규정을 입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된다.
이와 관련하여 독일 형법 제25조 제1항의 입법론을 참고할 필요도 있겠지만, 사실상 배후자가 교사 또는 방조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 피이용자를 이용하여 간접적으로 범죄를 실행하였기 때문에 간접정범의 형태로서 우리 형법 제34조 제1항을 적용하여도 무리가 될 것은 없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간접정범과 관련된 조항을 무리하게 개정을 하기보다는 현행 형법 제34조 제1항의 틀을 유지하면서 배후정범(背後正犯)을 간접정범의 유형으로 인정하여 형법 제34조 제1항에 '배후에 의하여 정범으로 처벌되는 자'를 추가하고, '교사 또는 방조하여'를 '이용하여'로 자구를 수정하는 입법적 방안이 효율적이라고 생각된다. 이에 따라 형법 제34조 제1항에 배후정범을 처벌하는 규정을 입법하게 되면 형사실무에서도 각종 지능범죄의 배후자를 정범으로 처벌할 수 있어 법적용상 논란의 해소와 형사정책적 측면에서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In the light of the criminal justice duties in a dangerous society, I ultimately reviewed the applicability of another offender behind a principal offender in the criminal justice system under Article 34 paragraph 1. To do this, I analyzed the concept and nature of indirect crime and the position of the judicial precedent, and this analysis provided me with an understanding of the nature of indirect crime and its relationship with another offender behind the crime. In other words, indirect crime is a person who uses others as a tool for committing a crime. This indirect crime means that a manipulator takes control of others and carries out crimes behind them. So, the question is whether it is possible to take legal actions against various crimes highly intelligent in the future only within the scope of the establishment of indirect crimes as provided under Article 34 paragraph 1 of the Criminal Act.
I reviewed the types and forms of indirect crime to provide a solution to these questions, and as a result, I think that the structure of indirect crime does not differ substantially from the actual practice of executing the crime directly by the users as a tool. Therefore, indirect crime could be applied to another offender behind the crime in that it has properties as direct crime. And it would be considered desirable to legislate Article 34 paragraph 1 of the Criminal Act in a direction that mitigates the principle of imputation of the users as indirect criminals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duty of the Criminal Act in a dangerous society.
In fact, the type of indirect crime prescribed in Article 34, 1 of the Criminal Act. so if we legislate an Article about another offender behind an offender, it is possible to punish another offender behind an offender and it is thought that in various useful intelligence crimes, to ensure reasonable criminal justice, indirect crime should be dealt in the same way. First of all, as a result of reviewing the relationship between Article 34 of the Criminal Act and an offender, I think that the provisions of Article 34 of the Criminal Act should be considered in Article 1 of the Criminal Act in order to prevent various crimes and to ensure reasonable criminal justice.
With regards to this, it may be necessary to review the legislation of Article 25 paragraph 1 of the German Criminal Act, but in fact, since the person behind the scenes committed the crime indirectly, using the user, not by teaching or abetting it, the application of Article 34, 1 of our Criminal Act as a form of indirect crime is not too much to be tolerated. Therefore, I do not think it is good to revise the provisions relating to indirect crime. Rather it might be better to add to 'A regular offender who is punished by a crime behind' in keeping with the framework of Article 34 paragraph 1 of the current Criminal Act, and revise 'by instigating or aiding and abetting another person who is under his control and supervision' into 'by using another person who is under his control and supervision.' Accordingly, if Article 34 of the Criminal Act provides legislation to punish those behind the principal offender, it will also punish those behind intellectual crimes as regular criminals, which will be effective in solving legal disputes and criminal policy aspects.

KCI등재

5작성권한 없는 공무원이 작성권한 있는 공무원을 이용하여 문서를 작성한 경우의 죄책

저자 : 윤상민 ( Yoon Sang Min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21-14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공무원이 아닌 일반인이 문서작성권자인 공무원을 이용하여 문서를 작성케 한 경우에는 허위공문서작성죄의 간접정범이 성립할 수 없다. 이러한 결론에 특별한 이견이 없으며, 그 논거에 대해 판례는 공정증서원본불실기재죄와의 관계나 입법취지를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직접적인 논거는 허위공문서작성죄는 진정신분범에 해당하기 때문에 비신분자가 이 죄의 주체가 될 수 없다는 것이며, 허위공문서작성죄를 이렇게 이해한다면 이 죄에는 간접정범(제33조)의 규정을 적용할 수 없다. 그러나 작성권한이 없는 공무원이 문서기안을 통해서 또는 허위보고를 통해서 작성권한이 있는 상급 공무원의 결재를 받아 허위공문서를 작성한 경우에는 허위공문서작성죄의 간접정범이 성립하는지 아니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가 성립하는지 문제가 된다. 학설은 허위공문서작성죄의 간접정범 성립을 부정하는 견해와 이를 긍정하는 견해가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판례는 허위공문서작성죄의 간접정범을 인정하는 것이 주류이나 중간결재자인 공무원이 그 정을 모르는 최종결재자의 결재를 받아낸 사례에서는 중간결재자에게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를 인정한 경우도 있다.
진정신분범은 간접정범이 성립할 수 없다는 이론에 따르면 허위공문서작성죄는 작성권자만 주체가 될 수 있는 진정신분범이기 때문에 간접정범의 성립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행 형법체계 내에서 허위공문서작성죄의 간접정범은 성립할 수 없으며, 사례에 따라서는 문서작성 권한이 없는 공무원이 작성 권한이 있는 공무원을 이용하여 허위공문서를 작성한 경우에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의 성립은 인정할 수 있을 것이다.


In the event that a ordinary person, not a government official used a government official who is a person with a right to prepare a document, indirect perpetrator in the preparation of a false public document cannot be established. There is no specially different view on the conclusion. With respect to the argument, judicial precedent suggests a relationship with the crime of the false entries in an authentic deed or purpose of legislation. However, direct argument is that a person without a status cannot be a principal agent of the crime as preparation of a false public document correspond to a real status crime. If we understand in such a way, we cannot apply the regulations on the indirect perpetrator (Article 33 of the Criminal Law). In the event that a government official without a right to prepare prepared a false public document after obtaining approval from a superior government official by making a draft of a document or through a false report, however, a question about establishing an indirect perpetrator in preparation of a false public document or obstruction of justice by a grade of ranks is raised.
As for a theory, views that denies and affirms establishment of an indirect perpetrator in the preparation of a false public document are in direct opposition to each other. In case of a judicial precedent, the mainstream is admitting an indirect perpetrator in the preparation of a false public document. In the case that a government official who is a middle approver obtained approval from the final approver who does not know the situation, however, the court admitted 'obstruction of justice by a grade of ranks' against middle approver. According to the theory of the criminal law that real status crime cannot be established in the establishment of an indirect perpetrator, only a person with a right to prepare a false public document is a real status crime who can be a principal agent, so indirect perpetrator is impossible to be established.
Accordingly, indirect perpetrator in the preparation of a false public document cannot be established within the system of current criminal law, and it is appropriate according to the case to admit establishment of obstruction of justice by a grade of ranks in case a government official without a right to prepare a document prepared a false public document using a government official with a right to prepare.

KCI등재

6프랑스의 환경범죄에 대한 형사조정에 관한 연구

저자 : 김문귀 ( Kim Moon-kwi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43-17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회복적 사법(justice restaurative)은 특정 범죄의 당사자 및 여타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범죄로 인해 야기된 피해의 회복 방안을 건설적으로 논의하는 과정으로 이해할 수 있다.
회복적 사법의 적용범위(Champ de l'application)의 문제, 즉 어떤 범죄에 회복적 사법 프로그램을 적용할 것인가의 문제는 프로그램의 유형, 프로그램과 기존의 형사절차와의 연계 방식, 현실적 여건 등에 의해 결정된다.
회복적 사법의 대표적인 실천 프로그램으로는 조정(mediations), 회합(conferences), 써클(circles) 세 가지이며, 전 세계적으로 이 프로그램들은 주로 기소 이전 단계에서 소년과 성인에 의한 재산범죄, 폭행 등 개인적 법익에 관한 범죄에 적용되어 왔으며, 이는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원론적인 차원에서 볼 때 회복적 사법이 개인적 법익침해 범죄에 한정될 이유는 없다고 회복적 사법의 지지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회복적 사법의 주된 관심은 기존의 형사사법시스템과는 달리 추상적인 법익 보호가 아니라 범죄로 인해 발생한 피해의 회복이다. 그러므로 회복적 사법은 법익의 종류에 따라서 그 적용의 가부에 차이가 있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국가적 법익에 관한 범죄의 경우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보아야 한다.
외국의 경우, 사회적 혹은 국가적 법익에 관한 범죄에 회복적 사법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있는 사례가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프랑스에서 시행되고 있는 환경범죄(infractions en matière environmentale) 분야에서의 형사조정(mediation penale), 즉 환경형사조정(mediations penales environmentales)이 그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프랑스의 환경형사조정의 내용을 소개하고 이 제도가 우리에게 갖는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한다.


Restorative justice can be understood as a process of discussing constructively the ways in which the victims of certain crimes and other stakeholders come together to restore the damage caused by the crime.
The problem of the scope of restorative justice, ie, the application of a restorative justice program to an offense, is determined by the type of program, the linkage between the program and the existing criminal procedure, and the realistic circumstances.
There are three main practices of restorative justice: mediations, conferences and circles. Globally, these programs are primarily applied to crimes related to personal and legal interests such as property crime and assault by youths and adults in the pre-prosecution phase This is also the case in South Korea.
From a theoretical point of view, supporters of the restorative justice argue that there is no reason why restorative justice is limited to personal infringement. Unlike the existing criminal justice system, the main concern of restorative justice is not the protection of abstract legal interests but the restoring of the damage caused by crime. Therefore, restorative justice should be seen not only in terms of the applicability of the application, but also in the case of crimes related to social and national interests.
In the case of foreign countries, there are cases where restorative justice programs are applied to crimes related to social or national legal interests. A typical example is the penal mediation in the field of environmental crime in Franc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troduce the contents of environmental penal mediation in France and to draw some implications of this system for South Korean practice of penal mediation.

KCI등재

7낙태죄와 임신중절의 문제

저자 : 조홍석 ( Cho Hong-suck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75-191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원하지 않은 아이를 임신한 여성의 권리를 외면할 수는 없다. 강요된 출산이 여성의 삶에 미치는 영향이 가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태아의 생명 또한 법의 보호가 필요없을 정도로 가치가 없는 것은 아니다. 태아는 비록 여성의 몸속에 존재하고 있지만 법으로 보호되어야 할 인간생명체이다. 우리 형법은 합법적 임신중절의 범위를 너무 좁게 본다. 사회경제적 사유로 인한 임신중절이 전혀 배제되어 있다. Pro Life 지향적이다. 미국은 임신중절을 너무 쉽게 허용한다. Pro Choice 지향적이다. 태아의 생명을 보호하는 방안에 대하여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독일식 상담규정은 Pro Life와 Pro Choice를 절충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설득력이 높다. 태아의 생명보호라는 가치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산모의 자기결정권을 제한하지 않는 독일식 상담규정이 문제해결을 위한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낙태허용국가에서 낙태율이 떨어진다는 주장은 독일식 상담규정의 장점을 잘 설명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You can not ignore the rights of a woman who is pregnant with an unwanted child. The impact of forced childbirth on women's lives can be severe. However, the life of the fetus is not without value as it does not require the protection of the law. The fetus is a human life form that should be protected by law, although it exists in the female body. Our criminal law looks too narrow the scope of legitimate abortion. Pregnancy termination due to socioeconomic reasons is completely excluded. Forcing women to give birth in a situation where the protection and support of the unmarried mothers is poor, especially for women who are forced to make a living every day, will be a great burden that can not be overcome by the state. Of course, socioeconomic reasons are ambiguous and there are concerns that the reasons for acceptance may be too much, and as a result, the provisions for self-abortion may be sourced. Pro Life is oriented. The United States allows abortion too easily. Pro Choice is oriented. It is time to seriously consider how to protect the life of the fetus. German counseling is highly persuasive in that it compromises Pro Life and Pro Choice. A German-style counseling rule that does not limit the mother's right to self-determination without compromising the value of the life protection of the fetus can be a good alternative for solving problems. Some argue that the abortion rate is falling in the countries where abortion is permitted. Rather, “the abortion rate falls in the countries where abortion is allowed” is a good explanation of the advantages of the German counseling rule.

KCI등재

8실효적인 아동학대방지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제도적 방안에 대한 연구 - 아동학대특례법 절차 규정 및 치료사법적 대응방안을 중심으로-

저자 : 최정일 ( Choi Jung Il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93-21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1년 울산 아동학대 사망 사건, 2013년 칠곡 아동학대 사망 사건, 2015년 인천 11살 피학대아동 탈출 사건, 2016년 부천 초등생 시신훼손 사건, 2016년 부천 여중생 학대사망사건, 2016년 평택 원영이 사건, 2017년 고준희양 학대사망사건 등 일련의 잔혹한 아동 학대 사건들은 우리 사회에 엄청난 충격을 주고 있다. 효과적인 아동학대 방지를 위해서는 그 전제로서, 아동을 자신의 소유물로 인식하거나 아동을 인권의 주체가 아닌 단순한 보호의 객체로만 바라보았던 종래의 사회적 인식이 전환될 필요가 있음은 당연하다. 이와 함께 아동학대의 조기발견 - 학대행위자 처벌(또는 보호처분) 및 피해아동의 보호 - 피해아동에 대한 육체적·심리적 치료와 재범방지를 위한 학대행위자의 치료 병행 - 피해아동의 원만한 원 가정 복귀'로 이어지는 실효성이 담보되는 법제도적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 오늘날 줄어들지 않는 가정 내의 아동학대사건을 고려하면, 현행 아동학대특례법상 절차적 규정의 재정비가 필요하며, 이와 함께 학대행위자의 치료적 처우 방안(치료사법적 대응 방안)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이 요구된다. 특히 새로운 치료적 처우 방안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두 방향의 통합적 대응 시스템이 구축될 필요가 있다. 첫째, 학대행위자(부모)의 학대 성향을 제거(약화)하는 다양한 치료사법적 대응 프로그램들이 개발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피해아동서비스와 학대행위자(부모)에 대한 조치가 상호 연계되는 통합적 대응 시스템이 마련되어야 한다. 둘째, 아동보호전문기관, 수사기관, 법원, 지방자치단체, 학교 등 아동교육기관, 지역공동체, 종교단체를 망라하는 우리 사회 전체가 유기적으로 공조할 수 있는 통합적 대응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


2011 Ulsan Child Abuse Death Case, 2013 Chilgok Child Abuse Death Case, 2015 Incheon 11th Child Abduction Child Escape Case, 2016 Bucheon Elementary School Corruption Case, 2016 Bucheon Girls Abuse Death Case, 2016 Pyeongtaek Won Young Case, 2017 Go jun Hee Yang case, The cruel child abuse cases have a great impact on our society. In order to prevent effective abuse of children, it is natural that it is necessary to change the conventional social consciousness, which sees the child as his own property or sees the child as an object of mere protection, not the subject of human rights. In addition, early detection of child abuse - punishment(protection disposition) on abusive person, protection of the abused child - physical and psychological treatment of the victim child and treatment of the abusive person to prevent recidivism - Amicable Returning the victim to home. to ensure the subsequent effective system of legal systems should be established.
Considering the child abuse cases that are not shrinking today, the current child abuse special law requires a reorganization of the procedural provisions, along with a new approach to the therapeutic treatment of the abusive person( Therapeutic Jurisprudence Countermeasures). In particular, a two-way integrated response system needs to be established to support new therapeutic treatment options. First, a variety of Therapeutic Jurisprudence Countermeasures programs should be developed to eliminate(weaken) the abusive tendencies of abusive actors(parents). To this end, we should establish an integrated response system in which services for victimized children and measures against abusers (parents) are interconnected. Second, an integrated response system should be established that can organically coordinate the entire Korean society, including child protection institutions, investigative agencies, courts, local governments, schools for children, educational institutions, local communities, and religious organizations.

KCI등재

9재판을 받을 권리와 형종상향금지에 관한 연구

저자 : 김윤홍 ( Kim Yoon Hong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17-23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헌법에 의하면 모든 국민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법관에 의하여 법률에 의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가진다. 본고에서는 불이익변경금지원칙을 폐지하고 형종상향금지원칙을 신설한 형사소송법 제457조의2에 대하여 헌법에 보장된 재판을 받을 권리와의 저촉여부를 검토하고자 하였다. 불이익변경금지원칙은 피고인만이 또는 피고인을 위하여 상소한 상급심 또는 정식재판청구사건에 있어서 원심판결보다 중한 형을 선고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피고인의 상소권을 보장하고 피고인의 상소포기로 인한 불이익을 예방하려는 것이다. 특히 정식재판을 청구할 때에 이러한 원칙이 적용된다는 것은 피고인의 인권을 보장을 위해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것이 된다.
모든 국민이 가지는 법률에 의한 재판을 받을 권리는 '절차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실체법이 정한 내용대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의미한다. 그러나 재판절차가 개설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절차 규정들이 법원에의 접근을 합리적인 이유 없이 정당화될 수 없는 방법으로 어렵게 만든다면 재판을 받을 권리는 사실상 쓸모없는 것이 된다. 그래서 구 형사소송법에서는 이점을 개선하고자 약식명령에 대하여 정식재판을 청구할 때에 불이익변경금지원칙이 적용되도록 개정을 하였다.
형종상향금지원칙을 신설한 금번 형사소송법 개정은 이와 같은 불이익변경금지원칙을 폐지한 것이나 다름이 없다. 이는 실질적으로 '법률에 의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제한하는 규정이 되어 효율적인 권리보호를 요청하는 헌법상의 재판을 받을 권리에 위배된다. 특히 근거 없는 불이익변경금지원칙 남용사례를 들어 이를 폐지한다는 것은 극히 행정편의주의적인 발상이다. 따라서 제457조의2는 헌법상의 기본권인 재판을 받을 권리의 실현과 인권보장적 차원에서 원상복귀 되어야 한다.


According to the Constitution, all citizens have the right to a trial by law by a judge.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review whether the right to a trial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is violated by the amendment of Article 457-2 of the Criminal Procedure Law, which abolished the principle of prohibition of judgment disadvantageous to defendant and established new article on prohibition of judgment of kinds of punishment disadvantageous to criminal defendant. The principle of prohibition of judgment disadvantageous to defendant is to ensure defendant's right to appeal and to prevent disadvantages caused by waiver of an appeal by preventing the court from submitting a heavier sentence than the sentence for the case of appeal in a case of appeal for assuring the defendant's right or a case applied for a formal trial by defendant. In particular, the application of these principles in the case of a formal trial will be substantial and effective in ensuring the human rights of the defendant.
Every citizen shall have the right to a judicial trial by a judge. The right to a trial under the law means the right to a trial under the provisions of the substantive law in accordance with procedures established by the law. However, even if a trial procedure is established, the right to a trial is virtually useless if the access to the court by procedural provisions is difficult in a way that can not be justified for reasonable reasons. Thus, to improve this, the Criminal Procedure Law before amendment was made to apply the principle of prohibition disadvantageous to defendant at the time of requesting a formal trial for a summary order.
The recent revision of the Criminal Procedure Law, which established the article of prohibition of judgment disadvantageous to criminal defendant on kinds of punishment, is the same as abolishing the principle of prohibition disadvantageous to defendant. This is virtually restricting the right to trial by the law and in violation of the right to trial of the Constitution which requires effective protection of rights. In particular, it is a highly administrative opportunistic approach that abolishes this principle by the abuse cases with no basis. Therefore, Article 457-2 should be restored to the original form in terms of the realization of the right to trial, which is the basic right of the Constitution, and the guarantee of human rights.

KCI등재

10선근무자의 병역법 논란과 비상대비자원법에 따른 역할수행 방안

저자 : 이영수 ( Youngsoo Lee ) , 임요준 ( Yojoon Lim ) , 이윤철 ( Yuncheol Lee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39-26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국방개혁에 따른 병력감축과 대법원의 '양심적 병역 거부' 무죄 판결에 이어 병역법의 한 수단인 대체복무제가 국민적 관심으로 논쟁이 뜨겁다. 이와 관련된 여러 의견수렴에 있어서 반드시 지켜야 할 기준은 '공정성'과 '형평성'이다. 그 중 '형평성'은 대체복무제도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요한 열쇠이며, 무엇보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젊은이들의 사기(士氣) 저하가 국방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국가비상사태 및 재난시 국가생존의 지속능력을 유지시키는 조선해운분야의 선박과 전문인력 등에 있어서 경영난의 침체와 저임금 외국노동자에 의해 시장의 점식되고 있다. 이에 병역법 상 승선근무예비역 제도의 관리상의 문제점이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으며, 복지와 인권의 사각지대로 자리잡아 제도상의 보안이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병역법에 대한 재진단과 향후 비상대비자원법 등이 국가안보와 해양력에 미치는 영향을 고찰해 보고 '승선근무예비역'의 형평성을 군사적 역할의 정당성으로 제시하고자 한다.


This paper concerns the militarization of Merchant Marine Reserve for the naval force. The mobilization of merchant seamen in the history from Korean War to Iraq War exemplified the importance of merchant marines in sealift, and militarizing merchant marines and supporting mobilized merchant vessels have been pivotal for the victories in war. In times of war, Merchant Marine Reserve is thus expected to conduct roles as an irregular military component in modern warfare, and furthermore to serve as the fourth military force to assume strategical, operational, and tactical roles. This paper aims to present these strategical, operational, and tactical roles of merchant marines as military force and navy reserve force.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경희대학교 광주대학교 고려대학교
 78
 52
 51
 49
 49
  • 1 연세대학교 (78건)
  • 2 서울대학교 (52건)
  • 3 경희대학교 (51건)
  • 4 광주대학교 (49건)
  • 5 고려대학교 (49건)
  • 6 부산대학교 (46건)
  • 7 성균관대학교 (42건)
  • 8 조선대학교 (30건)
  • 9 건국대학교 (25건)
  • 10 전북대학교 (2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