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법학회> 법학연구

법학연구 update

LAW REVIEW

  • : 한국법학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3113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2권0호(1999)~79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1,320
법학연구
79권0호(2020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재외국민에 대한 선거제도 개선의 과제와 방향

저자 : 권순현 ( Kwon Soon-hyun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5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재외국민 선거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여러 방안과 정책적 주장은 있으나 아직 입법화되지 않은 것도 적지 않다. 이 글에서는 현재 주장되고 있는 여러 제도를 살펴보고 그 타당성을 검토한 후 합리적인 방안을 찾아보기로 한다.
첫째, 우편투표의 도입 방안은 현실적으로 가장 중요한 것으로 보인다. 비교법적 고찰에서 보듯이 선진국에서 보편적으로 채택하고 있는 방법으로서 우리나라도 도입할 때가 되었다고 본다.
둘째, 재외선거인 교통편의 제공 여부 문제는 우편투표가 도입되면 해결될 수 있는 문제이기도 하다. 그러나 아직 우편투표가 도입되지 않은 단계이므로 공직선거법의 개정으로 도입할 필요가 있다.
셋째, 전자투표 도입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우편투표도 도입되지 않은 단계에서 선거의 공정성에 대한 여러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보이며 보편적으로도 이용되지 않는 방안을 채택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넷째, 팩스투표 도입 방안에 대해서는 투표용지의 운송이 어려운 지역에 한하여 제한적인 방식으로 팩스투표의 도입을 생각해볼 수 있다.
다섯째, 해외선거구제도 도입 방안에 대해서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이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폭넓게 형성되어 있다고 보기는 어려우므로 바로 도입하기 보다는 장기적인 과제로 검토하는 것이 좋겠다.
여섯째, 재외국민 비례대표할당제 방안에 대해서는 각 정당이 자율적으로 도입여부를 판단하여 논의를 하여 보는 것이 좋겠다. 여성비례대표제와는 성격이 다른 것으로 보이므로 강제적 추천제도의 도입에는 찬성하기 어렵다.


There are many measures and policy arguments to improve the election system or overseas Koreans, but many have yet to be legislated. In this article, we will look at the various systems currently being argued, review their validity, and then look for reasonable measures.
First, the introduction of postal voting seems to be the most important thing in reality. As seen in the comparative legal review, it is time for Korea to adopt it as a method universally adopted by advanced countries.
Second, the issue of whether to provide transportation for overseas elections can also be resolved when postal voting is introduced. However, since postal voting has not yet been introduced,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it as a revision to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ird, as for the introduction of electronic voting, there appear to be many problems with the fairness of elections at a stage where postal voting has not yet been introduced, and there is no need to adopt measures that are not universally used.
Fourth, regarding the introduction plan of fax voting, we believe that the introduction of fax voting can be considered only for areas where it is difficult to transport ballot papers.
Fifth,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re is widespread public consensus on the introduction of the overseas electoral district system in Korea, so it would be better to consider it as a long-term task rather than an immediate introduction.
Sixth, applauded the decision whether to introduce voluntary, each party about the quota system of proportional representation to discuss you'd better see. It is hard to agree with the introduction of a compulsory recommendation system because it seems to have a different personality from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for women.

KCI등재

2국회 윤리특별위원회 비상설화에 대한 비판

저자 : 김종세 ( Kim¸ Jong-se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3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외부인사로 구성된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운영되기 전의 사전 심사자문기구이다. 이런 윤리심사자문위원회가 2019년 3월 7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로부터 사전자문의뢰를 회부받은 18건의 의원 징계안을 2019년 4월 5일 자문위원회를 개회하여 심사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추천 위원 3명과 바른미래당의 추천 위원 1명이 참석하지 않음으로써 개회 정족수 미달로 심사가 이루어지지 못했다.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었던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모욕적 발언과 관련한 3건의 징계안, 의원의 내부정보 악용으로 부동산 투기 관련 1건의 징계안, 직위남용으로 피감기관인 법원에 영향력을 행사한 1건의 징계안을 포함하여 18건의 징계안을 심사할 계획이었다.
앞서 지난 3월 21일 자유한국당 정당이 추천한 자문위원 사퇴하는가 하면 28일 한 차례 정족수 미달로 회의가 무산되었고, 4월 8일 심사자문 회의도 동일한 이유로 무산됨에 따라 윤리심사자문위원회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의견 제출기간으로 요구한 4월 9일까지 의견서를 제출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게 되었다. 이에 심사자문위원장은 국회 윤리특별위원장에게 추가적으로 1개월 간의 기한연장을 요구하였고, 기한연장이 있는 경우 4월 17일 자문위원회를 소집하여 개회할 계획이었다.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현행 국회법 제29조 및 제29조의2에 규정된 의원의 겸직 및 영리업무 종사와 관련된 의장의 자문과 동법 제46조 제3항의 의원의 징계에 관한 사항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의 사전 자문에 응하기 위하여 설치된 기구로서 현재 위원장 1명을 포함한 8명의 자문위원으로 구성되며, 국회의장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동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하도록 동법에 규정되어 있다.
1991년 이래로 국회의원의 윤리심사를 담당해왔던 상설특별위원회인 윤리특별위원회는 제20대 국회 후반기 원(院)구성 과정에서 비상설 특별위원회로 전환되었다. 2019년 6월에 비상설 윤리특별위원회의 임기종료 이후 2020년 6월 현재까지 국회는 의원윤리 심사기구의 공백상태에 놓여 있다. 국회의원 윤리심사기구의 상설화는 국회의원이 의정활동에서 윤리규범을 준수하도록 하고,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성 회복을 위해서도 중요하다. 이러한 시점에서 본 연구논문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갖는 의미를 재확인하기 위하여 그 연혁과 문제점 및 개선방안을 고찰하였다.


An ethics review advisory committee composed of outside figures is a pre-examination advisory body before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ethics committee is operated. The ethics review advisory committee was scheduled to open an advisory committee on April 5, 2019 to review 18 disciplinary measures for lawmakers who were asked to ask for advice from the ethics committee on March 7, but failed to open due to the lack of a quorum due to the absence of three recommended members of the Liberty Korea Party and one recommended member of the Bareunmirae Party. On the same day, the advisory committee was scheduled to review 18 disciplinary measures, including three recent socially controversial disciplinary measures against the Gwangju pro-democracy movement, one for real estate speculation using internal information, and one for influence peddling, to the court, which is an inspection agency, using its position.
It has become difficult for the advisory committee to submit its opinion by April 9, which was designated by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by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as the meeting on March 21 was canceled due to a lack of a quorum on March 28, and the meeting on April 8 for the same reason. In response, the advisory committee chairman asked the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to extend the one-month deadline, and was scheduled to convene an advisory committee on April 17 if there was an extension of the deadline. The Ethics Review Advisory Committee shall be comprised of eight advisory members, including one chairperson, who shall respect the opinions of the Advisory Committee on Ethics, as an organization established to provide advice on the matters concerning the concurrent positions of members and for-profit employees prescribed in Articles 29 and 29-2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and the disciplinary action of members under Article 46 (3)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a standing special committee that has been in charge of the ethics review of lawmakers since 1991, was transformed into a special committee on non-permanent affairs during the formation of the 20th National Assembly's second half. Since the end of the term of the extraordinary ethics committee in June 2019, the National Assembly has been left vacant by the parliamentary ethics review body as of June 2020. The standing of the parliamentary ethics review body is also important to ensure that lawmakers abide by ethical standards in parliamentary activities and to restore public confidence in the National Assembly. At this point, this research paper considered the history, problems, and improvement measures to reaffirm the meaning of the Special Committee on Ethics of the National Assembly.

KCI등재

3경찰 손실보상에 관한 개선방안 연구

저자 : 이영우 ( Lee Youngwoo ) , 김윤희 ( Kim Younhee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7-5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위법한 직무집행 과정 중에 일어난 손해에 대하여는 손해배상 제도로 해결되었으나 종래에는 적법한 직무집행 과정에서 일어난 손실에 대해서는 법에 규정이 없었다. 「경찰관직무집행법」 제11조의 2는 손실보상 규정을 재산상 손실로 한정하여 국민의 재산상 손실보상과 관련한 문제는 해결되었으나 비재산적인 손실에 대해서는 해결이 되지 않았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하여 경찰청은 2019년 6월 25일부터 '재산상 손실 외에도 생명 또는 신체상의 손실까지 보상'하는 내용의 손실보상제도를 시행한다고 발표하였다.
본 논문에서는 경찰상 손실보상과 손해배상의 모호한 구분과 경찰권 발동과 관련하여 외관상 위험을 손실보상 범위에 포함시킬 것인지에 대한 문제, 자발적 협조자의 범위에 관한 구체적인 입법 지침, 그리고 경찰관이 불가피하게 책임이 있는 자를 대신하여 보상을 해줬을 경우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는 법적 근거와 경찰 손실과 관련하여 피용자의 과실로 인하여 발생한 손실에 대하여 감독자의 책임에 관한 개선방안을 제시하였다.


Damage caused by illegal performance of duties was settled under the compensation system, but there was no provision in the law for losses caused by lawful performance of duties. Article 11-2 of the Act on the Performance of Police Duties limits the provisions of compensation for loss to property losses and solves the problem of compensation for loss on property of citizens, but has not been solved for non-financial losses.
In order to solve these problems,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nounced that it will implement a loss compensation system starting June 25, 2019, which covers not only property loss but also life or physical loss.
In this paper, the issue of whether to include apparent risks in the scope of loss compensation in connection with the invocation of police rights, specific legislative guidelines on the scope of voluntary co-operators, and the legal grounds for right of indemnity on behalf of those who are inevitably responsible by police officers, as well as measures to improve the responsibility of supervisors for losses caused by negligence of the employees in connection with police losses.

KCI등재

4지방의회의 자치입법기관으로서의 의회기능 회복방안에 관한 연구

저자 : 고인석 ( Ko¸ In-seok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5-7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의 지방자치의 발전과정에서 지방의회의 기능과 역할은 우리 「헌법」과 「지방자치법」상 근거에 의할 때 집행부인 지방자치단체장과 비교할 때 강시장-약의회 구도로 형성되었다. 지방의회는 집행부인 지방자치단체장에 예속되어 지방자치단체장의 주도적 권한과 역할에 함몰되어 제기능과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여 형식상의 지방의회의 기능과 역할을 수행함에 그쳐온 것이 현실이다.
“지방의회의 자치입법기관으로서의 의회기능 회복방안에 관한 연구”를 위해서는 국내 및 해외사례로서 지방자치와 관련된 「헌법」 및 「지방자치법」의 근거규정과 중앙정부로부터 지방자치단체로의 사무 및 재정의 위임의 확대에 따른 지방분권의 과정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 지방자치의 발전과정 속에서 지방자치단체장과 비교하여 지방의회가 어떠한 기능과 권한을 수행해왔는지의 사례와 지방의회의 기능과 역할의 강화를 위한 지방자치제도의 발전사례에 대한 분석을 통하여 지방의회가 제기능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지방자치에 대한 모범사례를 제시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서 본 연구에서는 지방의회의 자치입법권의 확대 및 지방의회 자치조직권의 확대를 위한 부분에 중점을 두고 「헌법」 및 지방자치관련 법제개선안을 제시하여 지방의회의 기능과 역할의 회복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지방분권형 「헌법」과 지방분권형 「지방자치법」 및 지방자치관련 법령의 개정을 통하여 지방의회의 자치입법기관으로서 의회기능의 회복방안을 제시하여 주민의 실질적 자치실현과 지방자치의 효율성 달성에 기여함으로써 「헌법」상 지방자치의 적극적 실현을 위한 단초를 마련하고자 한다.


The reality is that the functions and roles of local councils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local autonomy have been subjugated to the head of local government in comparison to local governments, which are the executive branch, and local councils have only played formal roles because local governments have played a leading role.
In order to "A Study on the Functional Restoration of Local Council as a Local Legislative Institution", the local council shall be able to perform its functions through the analysis of various cases for strengthening the functions and roles of local councils in the process of decentralization and the development of local autonomy accompanying the central government as domestic and overseas cases.
First, It is analyzed that the reason for limiting functions and authority of local councils is that functions and authority are concentrated on the heads of local governments.
Second, it is analyzed that the reasons for limiting the function and authority of local councils are concentrated on the heads of local governments based on the Constitution and the Local Autonomy Act.
Third, as a measure for the restoration of functions and authority of local councils, the method of dispersion of authority within local governments is analyzed.
The measures proposed through the above study suggest how local governments transfer their authority to restore the functions and authority of local councils.
The final solution for the restoration of functions and authority of local councils will be the revision of the decentralized Constitution and the Local Autonomy Act.

KCI등재

5자율운항선박과 민사책임

저자 : 김인유 ( Kim¸ In-yu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5-10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자율운항선박을 선도하는 영국, 노르웨이, 일본 등 해운선진국들은 자율운항선박 시장의 선점을 위하여 자율운항선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작년에 1,603억원을 지원하여 2030년까지 Level 4 수준의 완전무인 자율운항선박 개발을 추진한다고 발표하는 등 해운선진국들을 중심으로 자율운항선박 개발에 대한 주도권 쟁탈전이 치열하다.
이에 이 연구는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법제 정비측면에서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민사책임, 즉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계약책임, 불법행위책임 및 제조물책임에 한정하여 논의를 전개하였다.
먼저 자율운항선박 건조계약상 책임과 관련하여, 국제적으로 많이 행하고 있는 일본조선소협회의 건조계약서 및 국내 조선소의 건조계약서상 책임관련 내용을 검토하였고, 그 결과 선박의 하자로 인한 확대손해에 대해서는 건조자에게 배상책임을 물을 수는 없었다. 따라서 자율운항선박 시스템의 결함으로 인한 확대손해의 배상은 불법행위책임이나 제조물책임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다.
자율운항선박 충돌로 인한 불법행위책임과 관련하여, Level 2와 Level 3에서 육상운항관리자의 책임문제와 Level 4에서 자율운항 시스템의 권리주체성에 대하여 검토하였다.
특히 Level 4 선박충돌의 경우에도 책임의 주체는 선박을 통해 이익을 향유하는 선박소유자이고, 자율운항선박 또한 선박소유자가 운항이익을 누리고 있고, 자율운항 시스템에 의하기는 하지만 여전히 자율운항선박을 지배하고 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자율운항선박의 책임의 주체는 선박소유자로 보는 것이 합당하다는 것이다. 다만 시스템의 오류 등으로 발생한 손해에 대해서는 제조물책임법을 통한 구제, 즉 선박소유자와 시스템 제조자를 책임의 주체로 하여 선박소유자와 시스템 제조자를 부진정연대책임을 부담하게 하자는 제안이다.
마지막으로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제조물책임과 관련하여, 선박의 경우 선박 자체의 손해나 영업손실은 제조물책임의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 판례의 태도이고, 선박에 적재된 운송물 등의 손해는 운송인과 화주간의 운송계약 책임으로 해결되므로, 선박건조자가 선박 자체의 결함으로 인한 손해에 대해 계약책임이나 불법행위책임을 부담하는 정도로 해결되는 것이 거래 실정이었다. 그러나 국내 사례에서 본 바와 같이 운송인은 숨은 하자를 주장하여, 그리고 해외사례에서는 선주책임제한을 들어 선주나 해상운송인은 면책되었고 화주의 피해 구제는 어려운 점이 있었으나, Level 4의 자율운항선박의 시대로 이어지면 화주의 피해전보를 위해서는 제조물책임법에 문의하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상 내지는 선박의 특성을 고려한다면 선박의 결함으로 운항하지 못해 발생한 영업손실은 확대손해로 보아 제조물책임법상 손해의 범위에 포함시키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This study is about civil liability for 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 However, it was limited to contract liability, tort liability and product liability.
First, in relation to the responsibility for the construction contract of 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 the contents of the responsibility in the construction contracts at domestic & International were reviewed. As a result, the builder could not be held liable for any damages caused by the ship's defects.
Therefore, compensation for expansion damages caused by defects in the autonomous navigation system must be resolved by tort liability or product liability.
Second, in relation to the liability for tort liability due to the collision of 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 the responsibility issues of the land navigation managers at level 2, level 3 and the rights subjectivity of the autonomous system at level 4 were reviewed.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Level 4 ship collision, the subject of responsibility should still be seen as the owner of the ship, However, if there is a defect in the system, both the shipowner and the system manufacturer are responsible.
Lastly, with regard to product liability for 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 In the case of ships, it is a precedent that damages of the ship itself or operating losses are not subject to product liability. In addition, the damage to the cargo loaded on the ship was resolved by the responsibility of the transportation contract between the carrier and cargo owner.
but entering the era of Level 4 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 it is expected that the number of cases inquiring about product liability law will increase. In particular,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sea or the ship, I think that the operating loss due to the defect of the ship should be protected by the product liability law.

KCI등재

6핀테크가 자본시장과 경제구조의 환경변화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이정우 ( Lee Jung Woo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1-13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IT발전이 가져온 변화는 금융분야에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IT의 발전이 라이프 스타일 및 구매 행동을 크게 변화시켜 결과적으로 금융 분야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스마트폰의 보급이나 인공지능의 발전과 같은 IT의 발전은 사회 전체에도 큰 변화를 가져오면서 금융 비즈니스의 경쟁 환경을 크게 변화시키고 있다.
금융기관은 몇 가지 과제를 극복해 나가야 한다. 즉, 핀테크의 대두와 암호화폐의 보급, 스마트폰을 통한 금융서비스로의 접근성 증가를 통한 고객인터페이스의 상실,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지불의 영향력 저하로 인한 수익성 저하 및 인공지능의 진전에 따른 금융비즈니스 경쟁환경의 변화와 같은 과제에 대하여 금융기관은 전략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 요구된다.
해외에서는 이미 많은 은행지점이 폐쇄되고 있다. 무현금사회화(cashless)가 진행된 나라에서는 법정통화와는 다른 유사 통화가 결제수단의 중심이 되어, 원래 은행계좌의 보유율이 낮은 신흥국에서는, 주된 금융 서비스에의 액세스 수단이 스마트폰이 되고 있는 나라도 있다.
모든 정보가 디지털화되고 대량의 데이터를 분석, 활용하는 것이 가능해진 사회에서는 나라별로 다른 아날로그 사양이라는 상황이 감소하고 데이터 처리 능력이라는 제약이 적어지기 때문에 고객기반의 크기가 최대 경쟁력의 원천이 되는 플랫폼형 비즈니스는 점점 더 경계 없이 글로벌하고 거대한 플랫폼이 국내시장에서 금융 비즈니스의 기반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The changes brought about by recent IT developments are not only happening in the financial sector. Advances in IT can drastically change lifestyles and purchasing behaviors, and consequently can have a major impact on the financial sector. The development of IT, such as the spread of smartphones and the develop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 has brought a major change to the society as a whole, and is greatly changing the competitive environment of financial business.
Financial institutions have to overcome several challenges. In other words, the rise of fintech and the spread of cryptocurrency, loss of customer interface through increased access to financial services through smartphones, loss of profitability due to the decrease in the influence of payments to service providers, and financial business according to the progress of artificial intelligence. Financial institutions are required to respond strategically to challenges such as changes in the competitive environment.
Many bank branches are already closed overseas. In countries where cashless society has progressed, similar currencies other than legal currencies become the center of payment methods, and in emerging countries where the original bank account retention rate is low, smartphones are the main means of access to financial services.
In a society where all information is digitized and it is possible to analyze and utilize a large amount of data, the situation of analog specifications that differ from country to country is reduced, and the restriction on data processing capability is reduced, so the size of the customer base is the source of maximum competitiveness Businesses increasingly believe that a global and huge platform without boundaries will be the basis of financial business in the domestic market.

KCI등재

7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사이버보험의 필요성

저자 : 김현우 ( Kim Hyunwoo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9-16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6년 세계경제포럼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가 등장하면서 이러한 혁명의 흐름은 빠르게 우리 사회로 확산되고 있다. 이로 인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매우 광범위한 분야에서 많은 변화가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발전은 모든 산업의 문화와 가치관을 통째로 흔들고 있다.
한편 이러한 인공지능은 수많은 사람들의 개인정보 등 다양한 데이터의 축적으로 인하여 형성되고 만약 이렇게 축적된 개인정보나 데이터 등이 한순간에 유출된다면 심각한 개인정보 침해의 위험이 초래될 우려가 있다.
사이버 공간에서 개인정보나 데이터에 대한 침해를 가하는 행위를 '사이버공격'이라고 부르며, 이러한 사이버공격을 받아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침해환경을 '사이버위험'이라고 칭한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이러한 사이버공격으로 인한 범죄는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사이버위험은 정보통신을 이용하는 시스템에 대한 모든 방해요소를 의미하며, 이러한 유형에는 많은 종류가 있지만 대표적으로 스펨메일이나 피싱 등이 있다. 특히 이러한 사이버위험은 가해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으며 전문적인 해커로 인한 사이버공격은 그 형태가 매우 치밀하고 유형도 다양하다. 또한 피해자들은 이러한 해커들의 공격에 대한 정보의 피해액을 제대로 산정하기 어려우며, 공격과 피해에 대한 인과관계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 따라서 입증책임이 피해자에게 있는 법률을 통해서는 피해자가 재판을 통해 피해액을 제대로 구제받기도 쉬운 일이 아니다. 또한 입증책임이 전환된 경우라 할지라도 재판을 통해 구제를 받기 위해서는 많은 소송비용과 오랜 소요시간이 필요하다.
한편 인공지능을 갖춘 시스템이 최근 빠른 속도로 산업현장 곳곳에 투입되고 있으며 심지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형태를 갖춘 로봇의 등장으로 인하여 앞으로 산업환경에 커다란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인공지능 시스템을 갖춘 자율주행자동차는 이러한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대표적인 산물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물론 이러한 자율주행자동차의 시스템이 상용화되기까지는 아직 많은 연구와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요한 단계이지만 각국의 수많은 전문가가 분석한 바에 따르면, 2027년부터는 자율주행기술의 최고단계인 5단계 시스템을 갖춘 차량들이 점차 등장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러한 인공지능을 갖춘 자율주행자동차의 시스템은 운행자의 개인정보를 비롯하여 스스로 차량을 운행하기 위한 수많은 데이터를 저장하고 있는데, 만약 이러한 데이터에 대한 사이버공격이 이루어진다면 운전자 개인은 물론 교통환경 전체에도 커다란 위협이 될 것이다. 특히 자율주행자동차가 상용화되면, 일반 차량을 이용하여 고의적으로 사고를 유발시키는 보험사기의 유형이 시스템에 대한 해킹을 통해 이루어 질 것이다. 이로 인해 수많은 전문 해커들이 등장하게 될 수 있을 것이며 이러한 해커들이 의도적으로 시스템에 대한 사이버공격을 가한다면 교통환경 전체의 위험은 물론 모든 운전자의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문제도 심각하게 대두될 수 있다.
따라서 자율주행자동차의 사이버공격에 대한 위험성을 유형별로 철저히 분석하고 이에 대한 법적 · 제도적 방안을 시급하게 마련해야 한다.
우선 차량의 사이버공격으로 인한 사고에 대해서 신속한 피해회복을 위해서는 기존의 자동차보험으로는 이에 대한 대비가 미흡하므로 자율주행자동차에 특별하게 적용될 수 있는 사이버보험을 고려해 보아야 한다.
우선 차량의 사이버공격으로 인한 사고에 대해서 신속한 피해회복을 위해서는 기존의 자동차보험으로는 이에 대한 대비가 미흡하므로 자율주행자동차에 특별하게 적용될 수 있는 사이버보험을 고려해 보아야 한다.
물론 사이버보험은 아직 국내에서 많이 활성화되어 있지 못하고 사실상 국내의 많은 기업들이나 개인들이 이에 대한 문제의식이나 관련지식이 부족한 상태이다. 그러나 미국을 중심으로 유럽 등은 벌써 사이버보험에 대한 연구가 한창이며 이에 대한 보험의 가입률도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도 이제 사이버공격에 대한 문제점을 제대로 인식할 필요가 있으며 세계 각국의 사이버보험에 대한 추이를 살펴보아야 한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사이버위험 중 특히 자율주행자동차의 사이버위험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살펴보고 이를 위한 사이버보험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서 연구해보고자 한다.


With the emergence of the term “4th Industrial Revolution” through the World Economic Forum in 2016, the flow of this revolution is rapidly spreading to our society. Due to this, a lot of changes are occurring in a very wide range of field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the Internet of Things, and big data. In particular, the development of the AI field is shaking the culture and values of all industries.
On the other hand, such artificial intelligence is eventually formed due to the accumulation of data such as personal information of a large number of people, and if such accumulated personal information data is leaked, there is a risk of serious personal infringement.
The act of infringing on personal information or data in cyberspace is called a “cyber attack”, and the infringement environment that can be damaged by such a cyber attack is called “cyber risk”. Recently, crimes due to cyber attacks on data are increasing rapidly worldwide.
Cyber risk refers to all obstacles to a system using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and there are many types, but there are representative examples of spam email or phishing. In particular, these cyber risks are often difficult to verify the identity of the assailant, and cyber attacks due to professional hackers are very detailed and the forms are very diverse. Also, it is difficult for victims to properly estimate the amount of information lost about these hackers' attacks, and it is difficult to properly understand the causality of the damage. Therefore, it is not easy for the victim to prove relief through trial through the legal provisions of the victim. In addition, even if the proof of responsibility has been shifted, a large amount of litigation costs and long time are required to receive relief through trial.
On the other hand, systems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are rapidly being applied to all parts of industrial sites, and even with the emergence of various types of robots based on artificial intelligence, it is expected that significant changes in the industrial environment will occur in the future.
In particular, autonomous vehicles equipped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systems should be regarded as representative products for these artificial intelligence fields. Of course, it is still a step that requires a lot of research and institutional support until these autonomous vehicles' systems are commercialized, but according to the analysis of numerous experts from each country, vehicles with the 5th stage system, the highest level of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will gradually increase from 2027. It is expected to start appearing.
The system of self-driving cars equipped with such artificial intelligence will store a lot of data for driving a vehicle by itself, including personal information of the driver. However, if cyber attacks on such data occur, it will be a great threat not only to the individual driver but also to the entire traffic environment.
In particular, the type of insurance fraud that intentionally causes an accident using a general vehicle will be achieved through hacking of the system when autonomous vehicles are commercialized later. To this end, a number of professional hackers will appear, and if these hackers intentionally attack a system, cyber damage to the entire traffic environment as well as problems with the infringement of personal information of most drivers can be seriously raised.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analyze the risks of cyber attacks of autonomous vehicles by type and prepare legal and institutional measures urgently.
First of all, in order to recover quickly from accidents caused by cyber attacks on vehicles, it is necessary to consider cyber insurance that can be specially applied to autonomous vehicles because the existing vehicle insurance is insufficiently prepared.
Of course, cyber insurance is not yet very active in Korea, and in fact, many companies and individuals in Korea lack the awareness of the problem and lack the relevant knowledge. However, research on cyber insurance is already in full swing in Europe, mainly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insurance subscription rate is also increasing.
Accordingly, we also need to properly recognize the problem of cyberattacks and look at the trend of cyber insurance in countries around the world.
Therefore, in this paper, we will specifically examine cyber risks of autonomous vehicles among cyber risks and study the need for cyber insurance.

KCI등재

8교통약자의 이동권 및 교통편의 증진을 위한 법 개정에 관한 연구

저자 : 노호창 ( Roh¸ Ho-chang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3-19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간에게 있어서 이동의 자유 및 이동권은 자신의 기본권 실현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비장애인에게 이동의 자유가 방해받지 않을 것이 중요하게 부각되었다면, 장애인에게는 이동권의 보장이 중요하게 부각되었다. 이동권의 보장 문제는 주로 장애인에 의해 주장되었지만 오늘날 장애인 이외에도 노인, 임산부 등 이동에 불편을 가지는 소위 교통약자 전반에 걸쳐 중요한 과제로 인정되기에 이르렀다.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의 과제는 입법적으로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등을 통해서 장애인이 이동권을 누리는데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않도록 하는 것에서 출발하였지만, 이후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서 이동권 기타 접근권을 포함하여 다양한 측면에서 편의 증진을 위한 입법이 이루어졌고 이후 장애인·고령자·임산부·영유아동반자·어린이 등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에 초점을 맞춰 「교통약자의 이동편의증진법」까지 제정되기에 이르렀다.
그런데 이동권의 보장 측면에서만 보자면,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교통약자의 이동편의증진법」에 걸쳐서 인적 보호대상과 물적 적용대상 측면에서 법의 적용범위가 중첩되거나 사전적·사후적 권리구제의 측면에서 난맥상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교통약자 내에서도 그 유형에 따라 이동권 보장의 정도가 차이가 나거나 심지어 권리보장이나 권리구제 측면에서 그 방법이 애매모호한 경우도 보이고 있어 개선의 필요성이 존재하였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문제의식에 바탕하여, 교통약자와 관련된 이동권 보장이 문제된 구체적 분쟁 사례들을 살펴보았고 입법적 개선 방향이나 개선이 필요한 조치들이 무엇인지 분석하고 관련 법률의 개정에 대해 제시하고자 하였다.


For humans, freedom of movement and the right to move are very important in realizing his/her basic rights. While it was emphasized that the freedom of movement would not be disturbed for the non-disabled, it was important to guarantee the right to move for the disabled. The issue of guaranteeing the right to move was mainly argued by the disabled, but today, it has come to be recognized as an important task for all the so-called mobility disadvantaged persons who have difficulty in movement, such as the elderly and pregnant women, in addition to the disabled. The task of guaranteeing the right to move for mobility disadvantaged persons started from the “Act on the Prohibition of Discrimination against Persons with Disabilities and Relief of Rights, etc.” to prevent discrimination in enjoying the right to move. Since then, in the “Act on Ensuring Convenience Enhancement for Disabled People, Elderly People, Pregnant Women, etc.” several measures has been implemented to promote convenience of movement in various aspects, including the right to move and other access rights. In addition to that, the “Act on the Promotion of Movement Convenience for Mobility Disadvantaged Persons” has been enacted with a focus on securing the right to move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elderly people, pregnant women, and persons accompanying infants or children. However, in terms of guaranteeing the right to move, these Acts are often confusing in terms of scope of application and remedy for rights. In this paper, I analysed specific cases on disputes surrounding the right to move related to the mobility disadvantaged persons, and attempted to suggest some legislative improvements.

KCI등재

9저작권범죄 수사시 디지털포렌식의 필요성과 활용방안

저자 : 권양섭 ( Kwon Yang-sub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97-21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재의 저작권범죄 수사방식과 체계로는 온라인에서 발생하는 저적권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없다. 아날로그 형태의 수사체계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불법 저작물 유통 및 생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저작권범죄 수사는 검찰과 경찰, 문화체육관광부의 특별사법경찰관이 담당하고 있으며, 한국저작권보호원에서 수사를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현행 수사체계는 인력부족과 전문성 미흡, 수사의지 부족과 소극적 수사, 저작권범죄 기술과 환경변화, 저작권범죄수사조직 간 협력체제 미흡 등 많은 문제점과 한계점을 가지고 있다. 이와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고 저작권범죄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저작권범죄수사시 디지털포렌식을 활용하는 방안이 연구되어야 한다.
불법콘텐츠의 생산과 배포가 이미 온라인으로 이동하였고, 온라인상에서의 저작권침해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또한 클라우드 환경이 확대되고 있으며, 범국가적 저작권 침해범죄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 등에서 저작권범죄 수사시 디지털포렌식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 디지털포렌식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디지털포렌식 전문수사지원 조직을 운영할 필요가 있으며, 한국저작권보호원에서 디지털포렌식 지원업무를 전문적으로 확대 담당할 필요가 있다.


Current methods of investigating copyright crimes and organizations are in the form of being able to respond to copyright crimes occurring in offline environments.Currently, prosecutors, police and special law enforcement officers are in charge of investigating copyright crimes in Korea. The Korea Copyright Protection Agency is supporting the investigation. However, the current investigative system has many problems and limitations. In order to solve these problems and respond efficiently to copyright crimes, a plan to utilize digital forensics should be studied.The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illegal content has already gone online. Copyright infringement online is a very serious situation. The cloud environment is expanding, and copyright infringement crimes are increasing. It is necessary to use digital forensics when investigating copyright crimes. In order to utilize digital forensics, it is necessary to operate a specialized investigation support organization for digital forensics. Korea Copyright Protection Agency needs to be in charge of expanding digital forensics support.

KCI등재

10자율주행자동차사고의 법적 쟁점에 대한 일고

저자 : 송영현 ( Song Young-hyun ) , 이윤환 ( Lee Youn-hwan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5-23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9년 12월에 처음 보고되어 세계적 대유행(pandemic)이 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지구촌 산업 현장에도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중이다. 여기에 제4차 산업혁명의 진행이 맞물리면서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도 일대 변화가 찾아오고 있다. 사회의 모든 분야에 비대면 요구가 거세지면서 자동차 산업도 이전과는 다른 방향에서의 기술 발전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예측된다. 흔히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적 요소로 인공지능과 빅 데이터,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을 든다. 이 가운데 인공지능 기술은 그 발전의 끝을 알 수 없을 정도로 변하고 있다. 문제는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이 유례없을 만큼 높아진 현실에서 그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윤리적인 문제와 법적인 문제가 야기되었을 경우에 사람들은 관심은 더욱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 글의 주제인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 법적 이슈도 마찬가지이다. 운전자라면 누구나 가지는 교통사고 방지를 위한 주의의무라든지 도로교통 규칙 준수의무 등에 대해서 더욱 세심한 논의가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도의 정비에 대한 목소리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상업화와 제조사의 상업적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이 더 크게 들린다. 때때로 사회생활이라는 현실 속에서 법적 문제는 그 해결보다는 회피하는 쪽으로 다루어진다.
이 글은 이 같은 현실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자동차의 교통사고 사건을 통해 자율주행 자동차 운행으로 발생할 법적 책임과 그와 관련한 문제들에 대해서 다루었다. 인공지능 시대에 자율주행자동차가 등장하면서 이제 자동차의 개념도 새롭게 설정하여야 할 것이다. 법적인 면에서 자동차 사고와 관련한 경우에 특히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 대체로 그 책임의 정도를 가늠하기 위한 논의가 중심이 된다. 자율주행자동차는 “운전자는 탑승하지만 목표지점을 설정한 다음에 인위적인 조작 없이 스스로 주행환경을 인식하고 운행할 수 있는 자동차”를 말한다. 이러한 자율주행자동차가 사고를 일으켰을 경우 법적 책임 소재는 복잡한 문제다. 운전자와 자동차 업체뿐만 아니라 사고 원인을 제공할 수 있는 주체가 매우 넓어지기 때문이다. 기계는 인간이 아니다. 인간이 그런 것처럼 기계도 실수하고 사고를 일으킨다. 실제 사회에 존재하는 수많은 자동차 사고에 대한 상황과 변수를 기계적 프로그램의 체계 안에 수렴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여전히 규제와 발전이라는 경계에 서 있는 셈이다.


Reported for the first time in December 2019, Covid-19 has become a pandemic and has a huge impact on industrial sites worldwide. In addition, as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progresses, major changes are taking place in the global automobile market. As the demand for non-face-to-face increases in all sectors of society, the automotive industry is expected to further promote technology development in a different direction than before.
The core elements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re AI, big data, the Internet of things, and the cloud. Among them, AI technology is changing so that the end of its development can not be known. The problem is that the interest in AI has increased to unprecedented levels, and there are many interesting issues related to it. Interest is growing even more when ethical and legal issues arise. The subject of this article is also the legal issues related to autonomous vehicles. More attention should be paid to the driver's obligation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and the obligation to comply with road traffic regulations. Nevertheless, the voices for the maintenance of the system seem to maximize the commercialization of autonomous vehicles and the commercial interests of manufacturers. Sometimes, in the reality of social life, legal problems are dealt with rather than solving.
Based on this reality, this paper examines the legal responsibilities and problems related to the autonomous driving of the autonomous vehicles through traffic accidents. In the era of AI, the concept of automobiles must change as autonomous vehicles appear. In legal terms, various problems can arise in the case of automobile accidents. In particular, when an autonomous vehicle causes an accident, legal liability is a complex issue. This is due to the widespread availability of drivers and vehicle manufacturers as well as the likely sources of accidents. Machines are not human. Like human beings, machines make mistakes and cause accidents. It is almost impossible to converge the situation and variables of many automobile accidents in the actual society into the system of the mechanical program. It is still standing at the boundary of regulation and development.

123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경복대학교
 210
 124
 110
 98
 92
  • 1 연세대학교 (210건)
  • 2 서울대학교 (124건)
  • 3 고려대학교 (110건)
  • 4 한국방송통신대학교 (98건)
  • 5 경복대학교 (92건)
  • 6 상명대학교 (91건)
  • 7 한국외국어대학교 (86건)
  • 8 경희대학교 (81건)
  • 9 선문대학교 (54건)
  • 10 중앙대학교(서울) (46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