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대한정치학회> 대한정치학회보

대한정치학회보 update

Korean Journal of Political Science

  • : 대한정치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5469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7권1호(1999)~27권3호(2019) |수록논문 수 : 841
대한정치학회보
27권3호(2019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난중일기에 나타난 충무공 이순신 장군 리더십의 현대적 적용 소고

저자 : 황보식 ( Hwangbo Sik )

발행기관 : 대한정치학회 간행물 : 대한정치학회보 27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7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직이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훌륭한 리더십을 갖춘 참된 리더가 필요하다. 왜냐하면 유능한 조직을 훌륭한 리더가 이끌면 서로 화합하게 하여 시너 지 효과를 낼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한 리더가 이끌게 되면 조직의 분열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역사 속에서 훌륭한 리더십을 갖춘 존경받는 리더 중 한 사람인 충무공 이순신 리더십에 대한 연구는 현대의 군과 민간 조직의 리더십 발전에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본 연구에서는 이순신의 리더십과 군·민간 조직에서 요구하는 리더십을 도출하고, 이를 상호 비교함으로써 충무공 이순신 리더십의 현 대적 적용가능성을 확인하는 것과 이를 통한 변혁적 리더십을 제시함으로써 리더십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다.


To achieve the purpose, an organization needs true leader who has great leadership. I think the study of Chungmugong Lee Sun-shin, who won respect by his development of military and private organization. In this study, there is a purpose to deduct the leadership of Lee Sun-shin and demanded by military and private comparing those, and to recognize the importance of leadership by suggesting the specially, this study purpose to clarify Lee Sun-shin's virtues as great leader. For this purpose I summarized Admiral Yi's nine virtues as follows:
Knowledge, believe, affection, bravery, dignity, cleativity, justice, devotion and correct perception of history. In conclusion Admiral Yi will remain as a great leader who is endowed with the above nine virtues.

KCI등재

2북극해 영유권 갈등의 정치학 : 동아시아 지역에 주는 시사점

저자 : 박영민 ( Park Young-min )

발행기관 : 대한정치학회 간행물 : 대한정치학회보 27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9-4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본문은 북극권 지역에서의 영유권 갈등과 관할권 해결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북극의 해빙이 가속화되면서 북극해에서의 갈등 양상은 북극권 8개국을 포함하여 중국과 영국까지 가세하는 등 국가 간 각축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이에 본 논문은 북극해의 영해갈등이 아·태지역에서의 영해 갈등과 어떤 차이와 유사점을 지니는 지를 살펴 갈등 해결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데 연구 목적이 있다. 영유권과 관할권 갈등은 국제레짐(international regime)을 통한 규범적 해결의 가능성과 한계는 무엇인지를 논의한다. 이에 북극해 영유권 갈등의 해결 모델서 1920년 체결된 '스발바르조약(The Svalbard Treaty)'이 지닌 의의를 검토한다. 당초 14개 국가들 간에 체결된 이 조약은 북극 스발바르 제도를 비무장지대로 설정하고 노르웨이의 자치권을 인정하지만, 노르웨이 법률 전체가 적용되지 않는다는 내용을 점을 담고 있다. 따라서 현재 44개국에 이르는 모든 서명국은 군도에서 평등하게 경제 활동을 할 권리를 지닌다. 2012년 노르웨이와 러시아는 이 권리를 행사하였다. 스발바르 제도 사례는 동아시아 지역의 영유권 갈등에 대한 적지 않은 시사점을 제공한다. 러시아와 노르웨이는 40년 간 이뤄진 협상과정에서 상호 신뢰를 축적하였으며, 그 결과 공동의 이해를 도출할 수 있었다. 즉, '공동 이익의 딜레마(dilemma of common interests)'를 통한 해결이 이뤄진 것이다. 반면 최근 남중국해에서는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 관련국 간 영유권 분쟁을 넘어 해로이용의 자유와 동맹국의 군사개입 등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 간의 갈등으로 전개되고 있다. 요컨대 본 논문은 북극지역 영유권 갈등의 협력적 변화 모델로서 '스발바르조약'은 북극권 지역의 여타 영유권 갈등해결의 기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그리고 아·태지역의 영유권 갈등 해결을 위한 참고 모델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In this study, a conflict regarding the sovereignty and jurisdiction in the Arctic Circle and its solutions are discussed. Due to the accelerated melting of Arctic sea ice, a conflict in the Arctic Ocean between eight countries in the Arctic Circle as well as China and the UK is being more intensified. Therefor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possibility to resolve such conflicts by reviewing the differences and similarities between the conflict regarding the territorial waters in the Arctic Ocean and the conflict regarding the territorial waters in the East Asia. For the conflict regarding sovereignty, the possibility of a normative resolution through international regime and its limitations are discussed. Therefore, the significance of the Svalbard Treaty concluded in 1920 is reviewed for the settlement model of the conflict regarding sovereignty in the Arctic Ocean. This Treaty, which was originally concluded by 14 countries, contains the contents indicating that Svalbard in the Arctic Ocean is demilitarized and the autonomy of Norway is acknowledged but the entire Norwegian law does not apply. Therefore, all 44 signatories have the right to conduct economic activities equally in the Svalbard archipelago. Norway and Russia exercised this right in 2012. The case of Svalbard archipelago provides significant implications for the conflict regarding the territorial waters in the Asia Pacific region. Russia and Norway have accumulated mutual trust through negotiation processes over 40 years, and as a result, they were able to draw common interests. In other words, the conflict was settled through the dilemma of common interests. On the other hand, the conflict regarding the sovereignty between relevant countries including China, Vietnam, and the Philippines in the South China Sea has been developed into a conflict between the U.S. and China regarding the freedom to use the sea routes and the military intervention by allies. In short, it is expected in this study that the Svalbard Treaty will be a standard for the settlement of the conflict regarding sovereignty in the Arctic Circle as a collaborative change model for the conflict regarding the sovereignty in the Arctic region. In addition, such model will become a reference model for the settlement of the conflict regarding the sovereignty in the Asia Pacific region.

KCI등재

3시진핑의 북한 방문의 함의와 한반도 변화 가능성 연구

저자 : 박광득 ( Park Kwang-deuk )

발행기관 : 대한정치학회 간행물 : 대한정치학회보 27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3-6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9년 6월 20일 시진핑의 북한 방문은 경색되어 있는 한반도와 비핵화 문제를 재정립하는데 일조를 하였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이에 대한 평가는 긍정론과 부정론이 혼재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다시 말해서 첫째, 해결의 실마리 찾지 못하고 있는 비핵화 문제를 다시 거론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고, 둘째, 북한의 김정은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는 단초가 되었으며, 셋째, 중미간 무역전쟁과 패권경쟁에 대한 새로운 논의 제공, 넷째, 2019년 6월 30일 북미간의 판문점 회담을 도출하는 계기를 마련하였고, 다섯째, 비핵화 문제는 북미 양국이 해결 당사자라는 것을 인식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시진핑의 방북과 북미간의 판문점 회담은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주도권 경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풀이되며, 주변국들은 주도권 선점을 위한 과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본 논문은 먼저, 시진핑의 북한 방문의 의미에 대한 분석을 통하여 중국의 역할 강화를 서술하고, 다음으로 판문점 회담으로 연계된 북미관계의 의미와 현황을 분석하고, 마지막으로 시진핑의 방북과 판문점 회담에 대한 평가와 전망을 통하여 한반도의 변화 가능성을 논하고자 한다.


On June 20, 2019, Xi Jinping's visit to North Korea helped redefine the strained Korean Peninsula and the denuclearization issue. And the assessment is a mixture of positives and negatives. In other words, firstly, it served as an opportunity to discuss denuclearization again, secondly, it led to bringing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o the dialogue table, thirdly, providing new discussions on trade war between China and the U.S. and hegemonic competition, Fourth, it was linked to the June 30, 2019 Panmunjom talks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and fifth, the denuclearization issue gave the North and the U.S. the perception that they were parties. Xi Jinping's visit to North Korea and the DPRK-U.S. Panmunjom meeting could potentially lead to a competition for leadership over denuclearization and issue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neighboring countries are expected to have overheated competition for dominance.
This paper first analyzes the meaning of Xi Jinping's visit to North Korea and the role of China, then analyzes the meaning and status of the DPRK-US Panmunjom talks, and finally analyzes the possibility of change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the evaluation and prospect of Xi Jinping's visit to North Korea and the Panmunjom talks.

KCI등재

4양심의 자유에 의한 병역거부에 관한 연구

저자 : 김현수 ( Kim Hyeon-su ) , 김효진 ( Kim Hyo-jin ) , 김명준 ( Kim Myong-jun )

발행기관 : 대한정치학회 간행물 : 대한정치학회보 27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63-8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형벌이 헌법에 규정한 '양심의 자유'에 대한 위헌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하는 의견이 본격적으로 나오게 된 것은 2002년에 처음으로 헌법재판소에 병역법 제5조 제1항에 대한 위헌법률 심판을 제청하였고, 하급심에서는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무죄판결을 선고하였으나, 해당 판결은 2007년에 대법원은 파기하였으며, 그 후 2018년 6월에 헌법재판소가 병역의 종류를 규정한 병역법 제5조 제1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선고함으로써 대체복무제를 포함하지 않은 해당조항이 신앙이나 양심에 따라 병역을 거부하는 사람의 양심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판단하였다.
이에 따라 2019년 12월 31일까지 국회가 입법 하도록 하고, 2020년 1월 1일부터는 위헌 요소가 있는 해당 조항은 법적 효력을 잃도록 하였으며, 이에 따른 대체복무제의 도입과 관련한 논의가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고 있다. 따라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판단 기준인 양심의 개념과 종교인뿐만 아니라 비종교인에 대한 양심도 고려대상이 되고 있다. 양심의 자유는 양심형성의 내부영역과 형성된 양심을 실현하는 외부영역으로 나누어 볼 수 있고, 그 구체적인 보장내용에 있어서도 내심의 자유인 “양심형의 자유”와 양심결정을 외부로 표현하고 실현하는 “양심실현의 자유”로 구분된다.
양심적 병역거부권과 관련한 법적 근거는 헌법 제19조의 “양심의 자유”이다. 이 양심의 자유가 국가안보라는 공익보다 우위에 있는 절대적 자유인지, 공익을 위해 제한할 수 있는 상대적 자유인지가 중요한 쟁점이 된다. 무죄판결에서는 대체복무를 마련하지 않고 형벌만 부과하는 것은 과잉금지의 원칙(헌법 제37조 제2항)에 위반된다고 판단하고, 대법원은 2018년 11월에 양심적 병역거부자에게 형사처벌을 할 수 없다는 입장으로 병역법 위반자에 대해 무죄를 선고하였다.


In terms of coming to be emerged in earnest the opinion of judging that the punishment for conscientious objection possibly violates the constitution pertinent to the Freedom of Conscience,' which is prescribed in the constitutional law, for the first time in 2002, the unconstitutional legal judgment concerning Article 5, Paragraph 1 of the Military Service Act was recommended to the Constitutional Court. The lower instance handed down a ruling of innocence as to a conscientious objector. But the relevant judgment was reversed by the Supreme Court in 2007. In June of 2018 following it, the Constitutional Court pronounced the decision 'incompatible with the constitution' regarding Article 5, Paragraph 1 of the Military Service Act, which provided a type of military service. Thus, the related clause, which does not include alternative service, was judged to make inroads on the Freedom of Conscience. According to this, the National Assembly was requested to enact the law until December 31, 2019. The related clause, which has unconstitutional element, was allowed to lose its legal force from January 1, 2020. Hence, a discussion relevant to the introduction of alternative service is being progressed in many ways. Therefore, an object for consideration is containing a concept of conscience, which is the yardstick for judgment pertinent to a conscientious objector, and even the conscience not only on a religious man but also on a non-religious man.
The Freedom of Conscience may be divided into the internal area of forming conscience and the external area of realizing the formed conscience. Its specific guarantee is sorted into “freedom of conscience,” which is the inward freedom, and “freedom of realizing conscience,” which outwardly expresses and actualizes the conscience decision. The legal ground concerning the right to conscientious objection is “freedom of conscience” in Article 19 of the constitutional law. An important issue comes to involve whether this freedom of conscience is the absolute freedom, which has an ascendancy over the public interest called national security, or the relative freedom, which may be restricted for the public interest. In regard to a judgment of an acquittal, the Supreme Court acquitted a military service law offender in November of 2018 with the position as saying of being unable to penalize a conscientious objector, with judging that imposing just penalty without arranging alternative service breaches the principle of excess prohibition(Article 37, Paragraph 2 of the Constitution).

KCI등재

5장자의 무위론(無爲論)

저자 : 정귀화 ( Jung Gui-hwoa )

발행기관 : 대한정치학회 간행물 : 대한정치학회보 27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7-10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대사회에서 일어나는 각종 문제들은 바로 자기 밖에 모르는 에고에서 비롯된다고 할 수 있다. 개인적인 문제나 사회적인 문제, 그리고 국가적인 문제 할 것 없이 모든 문제는 '나'나 '우리 사회', 혹은 '우리 국가'만을 추구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자신과 관련된 것만을 중시한 나머지 나의 진영과 상대 진영으로 갈라져 서로 간에 소모적인 경쟁이 끊이지 않고 전개되고 있으며, 그 결과 개인은 개인대로 사회는 사회대로, 그리고 국가는 국가대로 엄청난 비용과 에너지를 낭비하고 있는 실정이다. 심지어 지금의 지구촌은 모두가 같이 공멸로 치닫고 있음에도 멈출 줄을 모른다. 장자의 무위론은 바로 '나' 중심적인 사고방식이 야기하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무위는 도가사상의 핵심 개념이다. 장자 역시 당시 전국시대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무위를 주장하였다. 전국시대는 전쟁으로 점철된 시대이다. 전쟁이 왜 발생하는가? 바로 자신을 확장하기 위한 수단이 아닌가? 그래서 전쟁이라는 폭력을 중단시키고 평화를 회복할 수 있는 방법으로서 장자는 도에 부합하는 행위인 무위에서 그 해답을 구했던 것이다. 장자의 무위론은 세 가지 측면에서 살펴 볼 수 있다. 전체의 관점에서 바라본 무위, 행위자인 주체의 관점에서 바라본 무위, 그리고 행위의 대상인 객체의 관점에서 바라본 무위이다. 전체의 관점에서 바라본 무위는 도의 작용으로서 덕(德)을 말한다. 주체의 관점에서 바라본 무위는 개체의 주관적인 욕망이나 생각이 개입되지 않은 무아(無我)에 근거한 행위를 가리킨다. 객체의 관점에서 바라본 무위는 만물을 만물이게끔 해주는 자연(自然)을 가리킨다.


Zhuangzi is Taoist. He insists no action. It has three dimensions. First, it means the operation of Tao; it equals virtue. Those who identify themselves with virtue, virtue also happy to have them. Second, it means no-selfishness. If you are selfish, you cannot be long-lasting. Third, it means nature. Here what we called nature means naturalness, 'let it be'; it never means natural world. If we can practice no action, we will accomplish the world that nothing is left undone. This is Zhuangzi's utopia.

KCI등재

6중국의 국가안보전략 변화 : 총체적 국가안보관(總體國家安全觀)을 중심으로

저자 : 유동원 ( Yoo Dong-won )

발행기관 : 대한정치학회 간행물 : 대한정치학회보 27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09-13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탈냉전 시기를 맞이하여 다양한 안보 요소들이 출현하면서 중국도 이러한 변화를 적극 반영하여 국가안보전략을 수립해왔다. 탈냉전시기 장쩌민(江澤民)은 신안보관을 제기하여 안보내용에서 '포괄적 안보(종합안보)'를 강조하였고, 후진타오(胡錦濤) 시기를 거치면서 비전통안보, 특히 국제테러와 국내안보(정권안보) 등을 주목하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2010년대 들어와 중국은 급속한 경제 성장을 통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 규모를 가지게 되었지만, 역설적으로 중국은 국력이 성장할수록 이익의 증가하거나 안보위협이 감소되지 않았고, 오히려 주변 지역과 중국 내부에서 더 많은 도전과 취약성을 야기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
즉, 중국의 급속한 부상으로 일부 아시아지역 국가들은 공포와 불확실성을 느끼며 중국을 잠재적인 위협으로 여기고 있다. 또한 중국은 해 외 경제의 입지가 확장됨으로써 해외의 자산과 시민을 보호해야 하며 육로와 해상의 무역로와 에너지 회랑을 확보해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미군 주둔과 동맹외교 강화도 중국안보에 큰 압박을 가하고 있다.
결국 중국은 지난 30여 년 동안 경제발전을 위한 평화로운 환경을 유지해 왔지만, 지금은 그 어느 때 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복잡한 안보문제에 직면해있다. 따라서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취임한 이래로 이러한 대내외적 안보위협을 해결하고 세계적인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한 보다 적극적인 안보전략으로 총체적 국가안보관(總體國家安全觀)을 제기하였다. 본 연구는 먼저 중국의 안보전략의 변화 과정을 냉전시기와 탈냉전시기로 구분하여 살펴보고, 그 다음에 시진핑 시기 안보전략으로 총체적 국가안보관(總體國家安全觀)과 아시아 신안보관(亞洲新安全觀), 마지막으로 총체적 국가안보관의 제기 배경과 특징을 고찰할 것이다.


This study analyzes China's National Security Strategy with focusing the overall national security concept and establishment of the Central National Security Commission(CNSC) under Xi Jinping. Recently Xi Jinping reformed national security strategy which is centered on military issue. The overall national security concept, the new security perspective of Xi regime, covers none military issues for pursuing of cooperative and collective security.
The current Chinese national security system suffers from problems of inefficiency, a lack of coordination and information sharing, and accountability of decision makers. China's newly established CNSC is designed to build a strong platform to coordinate national security work and to strengthen unified leadership of national security at the central level. Domestically, this new security posture will bring centralized political power into individual political leader, because Xi plays more active role in national security policy in (CNSC). The centralized political power by Xi is positive in terms of effective control for the policy procedure, but it likely challenges Chinese political system that has long been collectively controled.
The presentation of a new security concept, the “overall” or “holistic” security concept also reflects the same trends under Xi toward the centralization of decision-making, a top-down design approach to strategy and policy, and a vision of policy that views all fields as interrelated and inseparable. The new concept incorporates both domestic and international security; security for the homeland with security for overseas citizens, enterprises and other interests; and the interests related to the nation's survival with those needed for its development. It also expands the definition of security to encompass 11 fields: political, territorial, military, economic, cultural, social, science and technological, information, ecological, financial and nuclear. According to commentators, the concept is designed to facilitate the implementation of security policy, in contrast to previous versions.

KCI등재

7한국 특수교육 2030 전망과 비전: 청각장애교육의 쟁점과 과제

저자 : 최성규 ( Choi Sung-kyu )

발행기관 : 대한정치학회 간행물 : 대한정치학회보 27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5-15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한국 특수교육의 발전을 위한 미래지향적 시각에서 정책적 쟁점과 과제에 대한 내용을 청각장애교육에 초점을 두고 접근하였다. 유엔의 2030 의제에 기초하여 보편적 인권 및 세계 농인 연맹의 인권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면서 우리나라 청각장애교육의 쟁점과 과제에 대하여 서술하고 있다. 특수교육과 청각장애의 정의에 대한 고찰, 그리고 청각장애교육의 평등권과 실질적 평등권으로의 전환을 위한 쟁점과 과제에 대하여 다면적 차원에서 접근하였다. 또한 이 연구에서는 미래의 특수교육과 청각장애교육에 대한 시각에 기초하여 시대정신 및 포스트모더니즘의 의미에 대한 해석을 수용하면서 현재의 쟁점과 과제해결을 위한 반성적 자세의 필요성에 대하여 제안하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focused on the issues of policy and issues in futureoriented perspectives for the development of special education in Korea focusing on deaf education. Based on the 2030 agenda of the United Nations, it presented opinions on universal human rights and the human rights of the World Federation of the Deaf and describes the issues and challenges of the Korean deaf education. This study examined the definition of special education and deaf, and discusses issues for the equal rights of education on deaf and the transition to practical equality. In addition, this study suggested the necessity of a reflective attitude for solving the current issues and challenges by accepting the interpretation of the meaning of the zeitgeist and postmodernism based on the perspective of future special education and deaf education.

KCI등재

8東南亞國家對美中兩國戰略取向的硏究

저자 : 李菊花 ( Lee Guk-hwa )

발행기관 : 대한정치학회 간행물 : 대한정치학회보 27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5-17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冷戰後,東南亞國家作爲一個整體被認爲傾向在域外大國間采取大國平衡戰略。在中國崛起、亞太權力發生轉移的背景下,本文通過細化分析每個國家的對外戰略取向發現,東南亞的不同國家在域外大國中美之間的戰略取向其實是不同的。大部分國家選擇在中美之間保持戰略平衡,也有一部分國家在中美之間選擇追隨其中的一方。每個國家的戰略選擇都受自身條件和外部環境的雙重影響,所做出的戰略選擇也是一定條件下最合邏輯的選擇。東南亞國家在崛起國中國與覇權國美國之間的戰略取向也越來越淸晳。“制衡”不可取,“追隨”代價大。更多的東南亞國家如緬甸和菲律賓從“追隨”域外大國的陣營加入“大國平衡”的陣營,“大國平衡”逐漸成爲更多東南亞國家維護戰略利益的最優選擇。領土爭端、政治體制、貿易相互依賴程度以及覇權盟友的可獲得性是影響東南亞國家對崛起國和覇權國戰略取向的四個單元因素,它們塑造了東南亞國家可能的戰略行爲,其中的任何一個發生變化都可能改變其戰略取向。但是,考慮到次地區層次上面臨的安全風險以及體系層面的戰略環境,任何戰略取向的改變都需要一定的地區和體系條件。
在東南亞具體的次地區環境中,東盟逐漸成熟的地區安全機制以及域外大國的競合型關系爲更多東南亞國家逐漸放棄“追隨”戰略轉而偏好“大國平衡” 戰略提供了可能。


Over the last 50 years in the late 20th century had been history of opposition and conflicts between East and West camps represented by USA and Russia. On the other hand, next 21th century has been expected that period of contend for supremacy between USA, dominating nation of the world and China, securing status by fast economic growth. Faster than original expectation, aspect of china in all field raised strategic dilemma to several countries of Southeast Asia which would be the first stage of competition between USA and China. Now Southeast Asia is target that USA and China are pursuing aggressive policy involvement. It gathers attention how the Policy targeting Southeast Asia by USA and China will develop, and both sides will interact, and Southeast Asia region and each countries deal with two of them. It is expected that there will be policy reconsidering about Southeast Asia by USA and China due to new government of USA leading by D. Trump and many prospects are already made. Nevertheless there will be microscopic about southeast Asia policy, it is not expected that entails shit of focus targeting Asia. USA prefers status quo to show the leadership of South East area continuously and, China constructed new order of area. China wants to raise it's voice to the world order. Specifically, at the subregional level in Southeast Asia, ASEAN's increasingly sophisticated regional security mechanisms, and the competition and cooperation relationships among extra-regional greatpowers are the factors making possible the gradual shift in strategies of Southeast Asian countries away from bandwagon strategies, towards a preferencefor equilibrium strategie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경남대학교 경희대학교 고려대학교
 215
 190
 139
 129
 125
  • 1 연세대학교 (215건)
  • 2 서울대학교 (190건)
  • 3 경남대학교 (139건)
  • 4 경희대학교 (129건)
  • 5 고려대학교 (125건)
  • 6 한국외국어대학교 (110건)
  • 7 성균관대학교 (107건)
  • 8 제주대학교 (86건)
  • 9 한양대학교 (69건)
  • 10 경북대학교 (5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