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헤세학회> 헤세연구

헤세연구 update

Hesse-Forschung

  • : 한국헤세학회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598-3668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8)~43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609
헤세연구
43권0호(2020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청년 빈의 유머러스한 자화상 - 슈니츨러의 노벨레 『늦은 명성』 -

저자 : 함수옥 ( Ham¸ Su-ok )

발행기관 : 한국헤세학회 간행물 : 헤세연구 43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2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슈니츨러의 유고작인 예술가 노벨레 『늦은 명성』은 2014년 발간 후 출판사와 연구자들 사이에서 '센세이셔널한 발견“이라는 선전을 놓고 논란을 일으킨 작품이다. 형식적 주인공은 작스베르거라는 노시인이지만 그에 못지않은 비중을 차지하는 또 다른 주인공은 실제 슈니츨러와 청년 빈 그룹을 모델로 한 젊은 예술가들이다. 본 논문은 슈니츨러의 작품을 두 가지 측면에서 고찰하고자 한다. 하나는 예술가 노벨레로서 예술가 상과 예술의 위상에 대한 담론의 고찰이다. 노시인의 재능의 발견이 그에게 기대했던 명성을 안겨주기에는 너무나 늦었듯이 전통적 예술가 상이나 예술의 개념들은 새로운 시대에 부합하지 않는 시대착오적인 것으로 그려지고 있다. 또한 산업화, 도시화가 진행되는 사회에서 예술은 유용성 혹은 대중성이라는 다른 기준에 의해 평가받는다. 둘째는 작품에 투영된 빈 모더니즘의 시대상, 즉 성 역할변화 및 매체의 발전 등 당대의 주요한 문화적 변동양상이다. 종국적으로는 이 노벨레가 전통과 혁신이 각축하던 세기말 본격적으로 예술가의 길을 걷기 시작하던 슈니츨러가 자신을 비롯한 청년 빈의 딜레마적 상황을 풍자적으로 그린 젊은 예술가들의 집단 초상화임을 규명하고자 한다.


Die Novelle Später Ruhm wurde erst 2014 aus Schnitzlers Nachlass veröffentlicht und wird in Wissenschaft und Literaturkritik kontrovers diskutiert. Das Werk ist eine Künstlernovelle und gehört zu Schnitzlers Frühwerken. Der formale Protagonist des Werks ist ein alter Dichter namens Saxberger, aber ebenso wichtig ist eine Gruppe junger Künstler, für die Schnitzler und seine Freunde, also das historische Jung-Wien, als Modell dienen.
Die vorliegende Arbeit untersucht dieses Werk unter zwei Gesichtspunkten. Der erste Aspekt ist das Themenfeld der Künstlernovelle: die tradierten Künstlerbilder und Kunstideale erweisen sich, vorgeführt am Beispiel des alten Dichters, als anachronistisch, da in der Gesellschaft inzwischen Industrialisierung, Urbanisierung und Vermassung im Gange sind. Die Kunst wird über neue Kriterien wie Nützlichkeit oder Unterhaltungswert bemessen. Der zweite Gesichtspunkt sind die kulturellen Veränderungen jener Zeit, die die Folie des Werkes bilden. Schnitzler projiziert die Krise der Männlichkeit und die Femme fatale auf die Figuren der Dichter und Schauspielerin und reproduziert deren Geschlechtsrollenmuster. Zudem verdeutlicht er den zunehmenden Einfluss der Printmedien, wie Zeitungen und Zeitschriften, auf die Literatur.
Im Rahmen der Analyse kann gezeigt werden, dass diese Novelle einerseits ein humoristisch dargestelltes (Selbst)Gruppenporträt von Jung-Wien ist, dessen Künstlerkreise zwar zum Aufbruch bereit sind, sich aber noch nicht im Klaren darüber sind, wie ihre Zukunft aussehen sollte, und dass sie damit andererseits auch ein zeitkritischer Text zur Wiener Moderne ist.

KCI등재

2예술의 자율성 - '절대산문'과 '입체파 소설'로서의 칼 아인슈타인의 실험소설 『베부퀸 혹은 기적의 예술애호가들』 연구 -

저자 : 이철우 ( Lee¸ Cheol-uh )

발행기관 : 한국헤세학회 간행물 : 헤세연구 43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9-5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세기 초 '현실에 대한 예술의 자율성'을 표방하고, '새로운 것'과 '다른 것'을 추구했던 l`art pour l`art 문학은 무형식이라는 한계성을 직면한다. 이렇게 예술의 자율성이 막다른 골목에 처하자 아인슈타인은 그 한계성을 '절대예술'로 극복하고자 한다. 절대예술은 현실로부터 그리고 현실에 대한 알레고리적 성격으로부터 해방되어 철저하게 자율성을 보장받는 예술이다. 이러한 예술은 작품 자체의 내적 필요성에 의해 만들어진 형식을 통해 무형식이라는 한계를 극복한다는 것이다. 예술에게 부여된 현실로부터의 자율성은 곧 작가로부터의 자율성 즉 주체와 객체 사이의 이분법적 세계와 이에 기초한 작가의 인식으로부터의 자율성을 의미한다. 아인슈타인의 절대예술은 오직 예술 스스로의 자율적 형성으로 기능하는 것이므로, 이는 이원론적 인식론에 대한 비판 혹은 거부에 의해 실현된다. 주체와 객체의 분리를 전제로, 주체가 객체를 수동적으로 인지하는 이분법적 인식론을 거부하는 아인슈타인의 절대예술은 그 이론적 토대를 마흐의 감각론적 일원론 즉 “경험비판주의”에서 발견한다. 본 연구는 이원론적 인식론을 대체하는 아인슈타인의 인식론, 특히 법칙적 자의성 혹은 총체성이라는 개념을 예술의 자율성을 위한 이론적 근원으로 탐구하고자 한다. 그리고 이러한 인식론을 소설미학에 적용한 그의 '강압하는 시학'과 이 '강압하는 시학'에 따라 소설 내에서 소설의 생성과정을 기술하고 있는 그의 실험 소설 『베부퀸 혹은 기적의 예술애호가들』을 통해 예술의 자율성과 새로운 미적 가능성을 논의하고자 한다.


Am Anfang des 20 Jahrhunderts geriet die Literatur der l`art pour l`art dadurch in Formlosigkeit, dass sie unendlich nach Neuem und Anderem suchte. Gegen diese ästhetische Sackgassensituation proklamierte Carl Einstein die absolute Kunst. Die absolute Kunst bedeutete bei ihm, dass die Autonomie der Kunst gegenüber der Realität gesichert, d. h., der allegorische Charakter der Kunst von der Realität beseitigt und dass die Formlosigkeit der Kunst durch das Gesetz, sich nach der dem Werk immanenten Eigengesetzlichkeit zu konstituieren, überwunden werden sollten.
Einsteins theoretischem Ansatz der absoluten Kunst lag der Empiriokritizismus Ernst Machs zugrunde. Im psycho-physischen Monismus Machs, der sich gegen die dualistische Erkenntnistheorie richtete, wurden das Subjekt als unrettbare Denkökonomie verifiziert und der apperzeptive Antagonismus von Subjekt und Objekt durch die transitive Funktionsbeziehung von Elementkomplexen ersetzt. Einsteins umzwingende Poetik war die Umsetzung dieser Erkenntnistheorie auf dem Gebiet der Poetik. Sie zielte auf die Autonomie der Kunst und auf die Erzeugung einer neuen formalen Realität. Die literarische Praxis der umzwingenden Poetik wurde in seinem Roman Bebuquin realisiert. Einstein erklärte seinen Roman als kubistischen Versuch in der Literatur.

KCI등재

3마르틴 발저의 『필립스부르크에서의 결혼』에 나타난 전후 독일사회와 가족상 - 사랑과 결혼, 섹슈얼리티, 남성/여성상을 중심으로 -

저자 : 권혁준 ( Kwon¸ Hyuck Zoon )

발행기관 : 한국헤세학회 간행물 : 헤세연구 43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5-8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마르틴 발저의 첫 장편소설 『필립스부르크에서의 결혼』에서는 '결혼' 모티프를 중심으로 전후 독일의 사회상을 그리고 있다. 논문에서는 당대 독일의 사회상과 가족관계를 사랑과 결혼, 섹슈얼리티, 남성/여성상 등을 고리로 조명해보았다.
소설에서 필립스부르크 사회는 상층부와 하층부로 구분되어 있고, 계층을 불문하고 출세와 물질 및 사회적 성공이 삶의 중요한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로 인해 개인들의 정체성 상실이 초래되고, 결혼과 같은 가족관계가 사랑에 기초한 결속이 아닌 목적 지향적이고 습관적인 연대로 변질된다. 이는 남자들의 경우 이중적인 성 도덕을 갖고 비합법적인 성적 관계에 집중하는 파괴적인 섹슈얼리티로 나타난다. 아울러 전통적인 남성상은 상당한 변화를 겪는데, 남자들은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는 변장술의 대가들이 되는 반면, 여자들은 대체로 남자들의 사회적인 상승을 위한 도구 역할을 하면서 자립적인 삶을 누리지 못한다. 발저는 이 소설에서 결혼 모티프를 통해 당대 경제부흥 시기의 사고방식과 출세 지향적 태도, 이중도덕 등을 비판적으로 제시하면서 전후 1950년대 서독사회의 초상을 그렸다.


In Martin Walsers erstem Roman Ehen in Philippsburg (1957) bildet die Eheproblematik ein zentrales Motiv, in dem sich die sozialen Verhältnisse der Nachkriegszeit in Deutschland spiegeln. In diesem Beitrag wird versucht, die deutsche Nachkriegsgesellschaft und das damalige Familienbild anhand einiger Ehebeziehungen im Roman zu beleuchten, wobei vor allem auf die Themen wie Liebe und Ehe, Sexualität und Geschlechterrollen eingegangen wird.
In der Philippsburger Gesellschaft gelten sozialer Aufstiegswille und materieller Erfolg als Hauptantrieb des Lebens, was bei den Protagonisten zum Verlust der eigenen Identität und zum Verfall der menschlichen Beziehungen führt. Das Motiv der Ehe basiert nicht auf Liebe als solche, sondern wird zum zweckorientierten Gewohnheitsbündnis, wobei auf Konzepte wie 'Liebesehe' bzw. 'romantische Liebe' ganz verzichtet wird. Dadurch entsteht eine doppelte Ehemoral, in der vor allem die Männer zu außerehelichen Beziehungen neigen und dadurch oft eine zerstörerische Sexualität erleben. Auch das tradierte hegemoniale Männlichkeitsbild zersplittert in vielfältige Typisierungen. Während die Männer durch das Spielen verschiedener von der Gesellschaft auferlegten Rollen zu Verstellungskünstlern werden, dient das Leben der Frauen meistens als Instrument für den sozialen Aufstieg und das Prestige der Männer. Auf diese Weise wird im Roman ein kritisches Porträt der Nachkriegsgesellschaft in den 50er-Jahren in Deutschland dargestellt.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17세기 프랑스 요정동화에 대한 독일에서의 수용양상에 주목하여 그 흐름과 특징을 살펴보고, 요정동화에 대한 계몽적 풍자 내지 현대적 패러디로서 빌란트의 『비리빈커 왕자의 이야기』와 엔데의 동화소설 『짐 크노프와 13인의 도적』을 중심으로 작품 소개와 아울러 요정동화적 특징을 규명하고자 한다. 빌란트의 『돈 실비오』에 수록된 동화 「비리빈커 왕자의 이야기」는 '풍자적 개작의 패러디 Parodie einer Travestie'라는 서사적 특징을 지닌다. 빌란트의 동화에서는 현실과 마법의 세계를 동일시하던 주인공 비리빈커가 지속적으로 다양한 모습의 요정들과 우스꽝스러운 에피소드를 경험하며, 요정 및 마법적 존재들과의 대화를 통해서 점차 스스로 환상적 세계에서 빠져나와, 현실과 마법의 세계를 구분하는 인식적 사고와 의식의 전환을 이루는 모습이 강조된다. 이때 요정들의 모습이 과장되거나 요정세계에 대한 풍자화, 그리고 웃음을 자아내는 요정들과의 대화는 독자로 하여금 고정된 관점을 허물고 다층적 관점에서의 비판적 인식을 가능케 함으로써 요정동화가 경험적 계몽의 인식변화를 위한 계몽적 도구로서 작용한다. 엔데의 동화소설 『짐 크노프와 13인의 해적』의 환상세계에서는 현대의 기계문명과 자연과학의 발달이라는 사회의 변화가 반영되어 나타난다. 이때 풍자화된 요정세계에서는 요정들의 마법적 위력에 대한 기존의 경외심과 기적에 대한 고정 관념을 전복시키려는 작가적 의도가 암시된다. 엔데는 한편으로는 요정동화의 전형적인 모티브와 서술구조를 그대로 수용하면서도, 또 다른 한편으로는 21세기 변화된 사회 환경을 그의 동화소설에 반영하고, 동화 속 기적에 대한 자연과학적 설명을 덧붙임으로써 그 개연성을 강조한다. 기계문명의 발달과 변화된 관점에서의 자연 인식, 변화된 현대 사회에 대한 비판적 성찰이 동화를 통해서 표현되고 있다.


Der vorliegende Aufsatz liefert einen skizzenhaften Überblick über die deutsche Rezeption der französischen Feenmärchen im 18. und 19. Jahrhundert, wobei Einflüsse und interkulturelle Verbindungen zwischen den französischen und deutschen Feenmärchen herausgearbeitet werden. Bei der Liebes- und Heiratsthematik in Bezug auf ein Mädchen und einen jungen Mann handelt es sich um gattungstypische Merkmale der Feenmärchen. Als cultural content ziehen die Feenmärchen die modernen Leser nach wie vor an, und die Motive und erzählerischen Stoffe der Feenmärchen in verschiedenen medialen Adaptionen werden vorgestellt. Um die parodistischen Merkmale in deutschen Feenmärchen zu erörtern, werden hier Christoph Martin Wielands Feenmärchen Die Geschichte des Prinzen Biribinker (1764) und Michael Endes 'moderne Feenmärchen-Parodie' Jim Knopf und die Wilde 13 (1962) herangezogen. Anhand der Analyse von Die Geschichte des Prinzen Biribinker werden die satirischen und parodistischen Bearbeitungstendenzen von Wieland hinsichtlich der französichen Feenmärchen hervorgehoben. Der Hang der modernen Leser zum Wunderbaren und Fantastischen begründet immer noch die Beliebtheit der Feenmärchen. In Jim Knopf und die Wilde 13 travestieren die spielerischen Imaginationen von Ende die konventionellen Grundzüge der Feenmärchen. Doch zeigen sich Endes eigene literarischen Ansichten gegenüber Feenmärchen, wobei er die typische Liebes- und Heiratsgeschichte der Feenmärchen parodistisch übernimmt und zugleich seine Helden wieder auf die mythische Welt verweist.

KCI등재

5삶의 서사로서의 치매 서사

저자 : 최윤영 ( Yun-young Choi )

발행기관 : 한국헤세학회 간행물 : 헤세연구 43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3-13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치매는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고 문학에서도 소재와 주제로 많이 등장하고 있다. 이 글은 화제가 되었던 치매 소설 『유배 중인 나의 왕』, 『인류는 백악기에 나타났다』, 『스틸 앨리스』를 대상으로 우선 치매 서사의 서사적 특징과 전략을 분석하고, 메타 차원에서 문학의 치매 담론이 다른 학문에서의 치매담론과 어떻게 구분되는지를 살펴본다. 위의 소설들은 치매인의 삶을 내적, 외적으로 폭넓게 묘사함으로써 개인은 치매를 어떻게 경험하는지, 그의 삶이 어떠한 변화를 겪는지를 다각도로 서술하고 있다. 치매 소설은 대체로 치매를 겪는 개인을 치매시기 뿐 아니라 전 생애나 사회적 관계를 통해 조명함으로써 전인주의적으로 묘사한다. 이때 치매인은 치매를 앓는 '한' 인간으로, 치매 단계는 전체 생애의 '한' 단계로서 상실과 와해의 치매 시기는 인간 실존의 가능태로 고찰된다. 기존 소설의 기본 전제였던 자아 서사의 정합성과 동일성은 상실과 와해를 겪어가는 과정 묘사를 통해 확장되고 있으며, 개인은 '서술'이라는 작업을 통하여 확장된 혹은 보완된 정체성을 부여받는다. 이렇게 구성된 서사적 정체성은 질병에 대한 계몽적 작업을 수행할 뿐 아니라 치매인을 인간학적으로 구원하는 윤리적 과제를 수행한다.


Zur Zeit wird Demenz in der Literatur häufig thematisiert. In dem vorliegenden Beitrag werden die narrativen Eigenschaften und Strategien der Demenznarrativ in der Literatur behandelt und ihre Differenzen von den Demenzdiskursen in anderen Fachbereichen untersucht. Schwerpunktmäßig werden die Romane Der Mensch erscheint in Holozän (1981) von Max Frisch, Der alte König in seinem Exil (2011) von Arno Geiger und Still Alice (2015) von Lisa Genova analysiert, die als relativ früh erschienene Narrative aufklärerische und ethische Arbeit leisten. Anhand der Romane kann man verschiedene narrative Strategien identifizieren: Demenz wird vor allem als Lebensnarrativ eines Individuums beschrieben, das gegen seinen Verlust an Erinnerungs-, Erzähl- und Denkkompetenz kämpft, wobei die geistige Katastrophe mit einer Naturkatastrophe verglichen wird (Frisch). Alternativ werden die identifizierbaren Echos der Persönlichkeit der Demenzkranken dadurch bewahrt und verstehbar gemacht, dass entweder ihr Inneres (Genova) oder aber ihr gesamtes familiäres und soziales Umfeld im Wandel verschiedener Lebensphasen (Geiger) dargestellt wird. Der Erzähler übernimmt die Funktion, als rettender Stellvertreter durch sein Erinnern und Erzählen eine personale Identität des Demenzkranken holistisch zu (re)konstruieren und zu repräsentieren. Der Mensch erscheint nicht nur als homo sapiens, sondern auch als homo demens.

KCI등재

6게르만족 대이동기의 브락테아테에 나타난 도상표현

저자 : 김미경 ( Kim¸ Mi-kyung )

발행기관 : 한국헤세학회 간행물 : 헤세연구 43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7-15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국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은 브락테아테를 소개하며, 발굴되어 전해지는 브락테아테의 유형별 특징을 검토하고 도상표현의 의미를 해석해내어 게르만족 대이동이라는 격변하는 정세 속에서 고대 로마문화의 영향을 받으며 그 가운데서도 게르만 문화의 상상력을 접목하여 생산하고 산출해내는 게르만인의 정신을 고찰한다. 로마의 황제를 모방하고 변주한 것으로 간주 되는 인간 형상은 게르만적인 신의 인간으로서의 형상화로 주화의 세속성에서 브락테아테의 신성화로의 역주행을 의미한다. 브락테아테의 형상은 고대 그리스 로마제국의 문화의 영향을 받았으나 그것을 다시 그들 게르만의 것으로 환원하고 치환하는, 이것은 오랜 전통을 두고 내려온 고대 인도유럽어족의 전설과 신화의 형상적 완성이기도 하다. 브락테아테는 게르만의 부적이다. 브락테아테의 도상에 드러나는 치유는 보이지 않는 세계를 긍정한다는 점에서 인간이 그 세계에 참여할 수 있고 그 세계와 교감하여 전이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주술적 사고이다.


Brakteaten sind Münzen oder Medaillen. Allgemein wird in der Forschung in den Brakteaten die magische Funktion von Amuletten gesehen. Die Form von Brakteaten wurde von der Kultur der griechisch-römischen Antike beeinflusst, aber die Form stellt auch die bildliche Vervollständigung der Legenden und Mythen der alten indogermanischen Traditionen dar, die seit langem weitergegeben und durch ihre germanischen ersetzt wurden. Die Spuren der griechisch-römischen Antike verschwanden allmählich bzw. gingen in einer selbständigen Kultur auf, in der sich der germanische Charakter offenbarte. Die Geschichte des legendären Mythologie-Schamanen der Urgermanen entwickelt sich und entfaltet sich als Mythos. Es ist eine Mischung aus Schamanismus und Mythos, die in der germanischen mobilen Phase geformt und vorbereitet wird. Im Sinne der Bestätigung der unsichtbaren Welt teilen alle die verborgene Essenz mit allen anderen Menschen und verbinden sich an der Wurzel der Zauberei miteinander und denken, dass Menschen an der Welt teilnehmen und mit ihr kommunizieren können. Deshalb neben den Abbildungen von Gottheiten werden Tiere in den Brakteaten dargestellt. Die Pferdebilder fallen häufig durch ihre stilisierten Vorderläufe auf. Es gibt einen magischen Pantheismu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고려대학교 서강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서울대학교 동국대학교
 52
 29
 24
 21
 21
  • 1 고려대학교 (52건)
  • 2 서강대학교 (29건)
  • 3 이화여자대학교 (24건)
  • 4 서울대학교 (21건)
  • 5 동국대학교 (21건)
  • 6 성균관대학교 (17건)
  • 7 연세대학교 (16건)
  • 8 서울불교대학원대학교 (12건)
  • 9 국회도서관 (10건)
  • 10 숭실대학교 (5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