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세계문학비교연구 update

The Comparative Study of World Literature

  •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617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0권0호(1996)~72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995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0호(2020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서구 '환상성'이론에서 본 나도향의 「꿈」 - 장르의 구성요건을 중심으로 -

저자 : 전용갑 ( Jeon¸ Yong Gab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환상이란 용어는 흔히 '실재'의 반의어로 이해된다. 그러나 실재하지 않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환상문학의 논의에서 '환상'의 개념은 존재의 개연성 자체가 배제되는 '비존재'의 개념, 즉 '초자연'의 요소로 이해하여야 한다. 하지만 '초자연적 요소'가 현존한다고 해서 모두가 '환상'인 것은 아니다. 초자연적 요소는 동서고금의 모든 문학에 두루 편재하는 문학의 역사 그 자체라고 보아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근대문학장르로서의 환상문학은 '현실'의 자장 내에서 발생하는 초자연적 사건에 한해 '환상'의 자격을 부여한다. 이는 이 문학이 '이성중심주의에 대한 회의'라는 인식론적 세계관을 함의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18세기 후반 낭만주의를 시대적 배경으로 탄생한 환상문학 장르는 비슷한 시기 모습을 보인 추리소설과 마찬가지로 “완성된 형태로 태어났다.”고 볼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장르의 성립 조건을 크게 '존재의 개념(즉, 비존재)과 연관된 초자연적 요소의 현존', '사실주의적 경향', '비극적 결말과 세계관'의 세 가지 필수적 요소와 '문화적 상대성', '신환상성과의 관계' 등 두 가지 부가적 요소로 제시하였다. 그리고 장르 성립을 충족하는 국문학의 사례로 20세기 초 나도향의 「꿈」을 분석하였다. 이 연구는 건조한 장르적 개념을 거푸집 삼아 이루어졌으며 작품의 미학적 가치는 고려의 대상에서 배제하였다. 나도향의 「꿈」은 근, 현대 한국문학에서 서구의 환상문학이론에 가장 잘 부합하는 대표적인 사례 중의 하나라고 판단된다. 이는 사회 현실을 인간 내면의 원초적 감성으로 그려내고자 했던 작가의 전반적인 문학적 성향을 고려할 때 우연이 아닐 것이다. 그에게 현실은, 환상문학과 마찬가지로 수용하기 어려운 의문과 이해 불가의 대상이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In order to address 'fantastic literature', it is essential a profound understanding of the concept of the genre, since the meanings involved in the term of 'fantasy' are too varied and broad, in addition to the fact that literary tradition -which deals with 'fantasy'- is very olden. In particular, if fantasy literature is considered as a product of Romanticism, which was born with a specific worldview at the end of the 18th century-an epistemological reaction against Western 'logocentrism' -it is necessary to delimit it from other neighboring genres such as myths, medieval tales, fairy tales, magic realism and 'lo real maravilloso americano(The Marvelous Real in America)', among others.
Doubtlessly, the effects of 'the fantastic', which are mechanisms of emotional and epistemological reactions caused by supernatural phenomena, can be relative according to the historical-cultural context of each society. No matter how different cultures are, the concept of 'reality' always prevails; likewise, the common purpose of 'the fantastic' genre is to pose an essential question about that idea of 'reality'. In this sense, works of fantastic literature from different cultures can be analyzed with an identical methodology.
In this research, after examining the constituent elements defined in the fantastic Western theory, “The dream” -tale written by Ra Do-Hyang (Korea, 1902-1926) - shall be analyzed. The abovementioned literary work is very remarkable from the 'fantastic genre perspective', as it satisfies most of the basic prerequisites of the 'fantastic' theoretical framework.
Likewise, in this academic article, biographical elements and aesthetic aspects of the text shall be excluded, which are generally considered in the study related to the author. Thus, just the main rules required by fantastic literature shall be used to compare consistency between text and genre.

KCI등재

21990년대 은희경 소설의 섹슈얼리티

저자 : 심진경 ( Jinkyung¸ Shim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7-5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1990년대 은희경 소설을 대상으로 여성의 성적 일탈과 자유가 한편으로는 성 해방 담론에 힙입어 새로운 여성인물의 등장으로 이어지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자본주의와 결합된 가부장제적 담론 안에서 얼마나 손쉽게 남성에게 착취 가능한 것으로 변질되는지를 살펴본다. 은희경 소설에 등장하는 여성인물들은 성적 자유와 해방의 주체라기보다는 오히려 기존의 성적 질서와 성적 혼란 사이의 '경계'에 위치해 있는 존재들에 가깝다. 그들은 한편으로는 여성 욕망에 대한 대중화된 이미지에 기대어 성적 욕망과 쾌락의 주체를 연기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남성 욕망의 대상으로 남고 싶어하는 수동적 주체를 가장하기도 한다.
은희경 소설이 지배적인 남성 이데올로기에 문제를 제기하면서도 부성적 권위를 전복하는 데까지 나아가지 않는 것은 이 때문이다. 이 글은 이 점에 착안하여 첫째로 은희경의 소설 속에 나타나는 성 행위의 재현 방식, 둘째로 '바라보는 나'와 '보여지는 나' 사이의 젠더적 위계관계를 중심으로 1990년대 은희경 소설의 섹슈얼리티를 살펴본다. 이를 바탕으로 이 글은 1990년대 은희경 소설의 여성인물들이 남근 중심적 시스템의 한계에 도전하고 저항하면서도 여전히 남성 중심적 가부장제의 시선에 포박된 존재임을 밝힌다.


The paper aims to examine how easily women's sexual freedom turns into exploitable for men within the patriarchal discourse combined with capitalism, while women's sexual deviance and freedom lead to the emergence of new female figures through the discourse on sexual liberation in the 1990s. The female characters in Eun Hee-kyung's novel are not the subjects of sexual freedom and liberation, but rather the ones located on the “border” between the existing sexual order and sexual confusion. They play the subject of sexual desire and pleasure, leaning on a popular image of women's desires on the one hand, but also masquerading as a passive subject who wants to remain the object of male desire on the other.
This is why Eun Hee-kyung's novel, while raising the issue of male ideology, does not go as far as overthrowing paternal authority. Based on this point, this article aims to look at the sexuality of Eun Hee-kyung's novel in the 1990s in two broad aspects. One is an analysis of the sex scenes reproduced in the novel, while the other is an analysis of the gender hierarchy between “Looking at Me” and “Seeing Me.” And based on this, the article reveals that the female characters of Eun Hee-kyung's novel in the 1990s are still trapped in the gaze of the male-centered patriarchal system while challenging and resisting the limitations of the male-dominated system. The female characters of Eun Hee-kyung's novel in the 1990s can be regarded as hysterical subjects in that they want to make themselves objects of men's desires while rejecting such a masculine order.

KCI등재

3장정일의 『아담이 눈뜰 때』 연구

저자 : 김영찬 ( Youngchan¸ Kim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9-8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장정일의 소설 『아담이 눈뜰 때』를 관통하는 진실과 거짓, 진짜와 가짜의 이분법, 그리고 그 위에 구축되는 글쓰기 주체라는 도식은 한국소설사에서 오랜 시기에 걸쳐 반복되어 온 낡은 도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90년대적인 것'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신세대문학의 반항적인 자기 선언과 결합해 있었기 때문이다. 이 소설은 그것을 통해 윤대녕과 신경숙으로 대표되는 (아직 본격적으로 도래하지 않은) 1990년대 진정성의 문학과 미리 접점을 형성한다. 모든 믿음이나 환상이 무너진 환멸의 공간에서 '나'가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것은 상상적 자아뿐이고, 문학에 대한 믿음도 거기에 근거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문학을 내면의 성소(聖所)로서 절대화하는 문학주의가 진정성의 이상과 결합할 수 있는 근거다. 진정성의 이상이란 무엇보다 자기 자신의 내면이 절대적으로 진실하다는 믿음에 기초해 성립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장정일의 『아담이 눈뜰 때』는 이런 방식으로 1990년대에 본격적으로 전개된 진정성의 문학, 그리고 그것을 통해 확고해진 90년대적 문학주의를 예고한다.


The dichotomy of truth and false, real and fake, and the writing subject built on top of it which exist in Jang Jung-il's novel “When Adam Opens His Eyes “are an old form that has been repeated for a long time in the history of Korean fiction. Nevertheless, it could have been '90s' because it was combined with the rebellious self-declaration of the new generation of literature. Through it, the novel forms a pre-contact point with the literature of authenticity in the 1990s, represented by Yoon Dae-nyeong and Shin Kyung-sook. In a space of disillusionment in which all beliefs or fantasies have collapsed, the only thing ”I“ can believe is the imaginary self, and the belief in literature is based there. And this is the basis for 'literaryism', which makes literature absolute as an inner sanctuary, to combine with the ideal of authenticity. This is because the ideal of authenticity is based on the belief that one's inner self is absolutely sincere. In this way, Jang Jung-il's ”When Adam Opens His Eyes “heralds the literature of authenticity that developed in earnest in the 1990s, and the 90s literaryism that became firm through it.

KCI등재

4『위험한 관계』의 각색과 한국각색영화의 문화 혼종성

저자 : 정문영 ( Chung¸ Moonyoung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1-11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쇼데를로 드 라클로가 쓴 서간체소설 『위험한 관계』(1782), 이 원작을 재탄생시키는데 공헌한 1980년대 할리우드 각색영화, 스티븐 프리어스가 각색한 <위험한 관계>(1988)와 밀로스 포만이 각색한 <발몽>(1989), 그리고 21세기 한류 혼종적 문화상품으로 각색된 이재용의 <스캔들: 조선남녀상열지사>(2003)와 허진호의 <위험한 관계>(2012)에 대한 상호읽기를 각색연구, 한류연구, 그리고 이 연구들의 핵심 개념인 혼종성 논의를 통해 전개한다.
18세기말 대표적인 리베르탱 소설 『위험한 관계』는 억압적 체제로부터 개인의 자유와 정신의 해방을 위한 투쟁이라는 “리베리티나주”의 종말을 다룸으로써 서구의 근대 주체성을 탐구한 소설로 성과가 높이 평가된다. 그러나 라클로는 강력한 여성 리베르탱을 창조했지만, 남성 리베르탱의 헤게모니적 남성성에 기초한 근대 남성 주체성 탐구를 위해 여성 리베르탱을 사라지는 중재자로 배제시킨다. 1980년대 두 할리우드 각색영화, 프리어스의 <위험한 관계>와 포먼의 <발몽>은 원작에 대한 다시-보기를 통해 근대 주체성 탐구에서 배제된 여성 주체성을 차이로 원작에 기입한 각색으로 원작의 재탄생에 공헌을 한다.
이재용의 <스캔들>과 허진호의 <위험한 관계>는 서구 근대성을 탐구하는 원전과 서구 근대 여성 주체성 논의로 다시-보기를 한 두 할리우드 각색영화들을 각색하는 과정에서 혼종의 공간을 창출하여 새로운 사유방식으로 차이를 기입함으로써 아시아 근대 주체성과 아시아 근대 여성 주체성 탐구를 시도한다. 혼종화의 전복적 정치성을 구현함으로써 한국 각색영화들은 서구 텍스트에서 희생자로 주변화된 여자를 각색한 두 아시아 여자들을 통해 서구 텍스트들이 시도하지 못한 미래로의 열림을 향한 탈주와 진정한 리베르티나주의 완성과 아시아 근대적 주체성을 탐구하는데 성공한다.


This paper attempts an intermedial, intertextual, and intercultural reading of a series of texts: the source text of Pierre Choderlos de Laclos's Les Liaisons Dangereuses (1782), two Hollywood adaptation films of Stephen Frears' Dangerous Liaisons (1988) and Miloš Forman's Valmont (1989) which made a crucial contribution in regenerating the novel into one of the most popular French classics, and two Korean adaptation films, Lee Jae-yong's Untold Scandal (2003) and Hur Jin-ho's Dangerous Liasons (2012) which are Korean pastiches of Hollywood films in the age of globalization, focusing on the concept of cultural hybridity, one of the theoretical keywords of Hallyu studies and adaptation studies.
Laclos's Les Liaisons Dangereuses has been highly celebrated for its exploration of Western modern subjectivity through the critical analysis of degenerated libertinage in the French nobility society right before the French Revolution at the end of the 18th century. But Laclos is concerned only with modern masculine subjectivity in terms of hegemonic masculinity, which results in marginalizing a threatening female libertin as a vanishing mediator for a male libertin's completion of libertinage and his masculine subjectivity. The Hollywood adaptation films succeed in foregrounding the marginalization of the woman and in exploring modern female subjectivity, by voicing what the source text silences through the process of adaptations. And finally Untold Scandal and Dangerous Liasons can succeed in tracing lines of flights towards a new life, completing the libertinage spirit of the source text and exploring Asian modern subjectivity through the Asian women who have been destined to be victims in the source text and Hollywood films. The two Korean adaptation films fully demonstrate the political functions of the cultural hybridity which bring the possibility of a third, hybrid space for a creation of a new becoming as well as the resistance of the Hollywood cinema system.

KCI등재

5현대사회의 위기와 가치회복의 문학적 형상화 - 루이스 세뿔베다의 작품을 중심으로 -

저자 : 유왕무 ( Yoo¸ Wang Moo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3-14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칠레 작가 루이스 세뿔베다가 그의 작품에서 현대사회의 위기와 가치회복 문제를 어떻게 문학적으로 형상화하고 있으며 새로운 미래 사회 건설을 위해 어떠한 전망을 제시하는지 살펴볼 것이다. 연구대상은 그의 최신작 『믹스, 막스, 멕스 이야기』, 『느림의 중요성을 깨달은 달팽이』, 『레알이라 불리는 개 이야기』 세 편이다. 이 작품들은 현대사회의 위기 문제와 가치 회복의 필요성을 진단하는 루이스 세뿔베다의 문학적 상상력이 잘 드러나 있는 우화로, 연작 성격을 띠고 있다. 세뿔베다는 현대문명의 위기가 나와 타자를 분리시키는 개인중심주의와 발전을 중시하는 인간중심주의에서 시작된다고 진단한다. 그래서 이제는 나와 타자가 아닌 '우리'를 생각하는 생태학적 사고가 요구된다. 공동체 내의 다른 존재를 인정하고 소통을 하면 현대사회의 위기도 극복되고 꿈과 희망에 찬미래를 맞이할 것이라는 밝은 전망을 제시하고 있다. 우리는 그의 작품 전체에 녹아 있는 '통합과 연대를 통한 공동체적 세계관'이라는 세뿔베다의 전망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examines (i) how Luis Sepulveda embodies the crisis and problems with the recovery of values in modern society in his work, and (ii) what prospects for a new future society he proposes. Three of his latest works, 『The story of Mix, Max, and Mex』, 『The snail realizes the importance of slowness』 and 『The story of a dog called Leal』, are mainly discussed for this purpose. These works are a series of fables that show the literary imagination of Luis Sepulveda, which diagnoses the crisis in modern society and the need for the recovery of values. Luis Sepulveda claims that all problems of modern civilization begin with the idea that the other is completely separated from ourselves. He, therefore, argues that it is crucial to care all of us together, not myself and others, separately. It presents a bright prospect that if other existence is recognized and communicated, the crisis in modern society will be resolved. This is the way we can confirm the perspective of “communal world vision through unity and solidarity” that is incorporated in his works.

KCI등재

6중세 '프랑스 시학'과 조프루아 드 뱅소프의 『새로운 시학』

저자 : 이순희 ( Lee¸ Soon-hee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1-16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격적인 의미에서의 '프랑스 시학'을 언급할 때, 14-15세기의 시학이 거론되는 것은 이 시기에 비로소 프랑스어 고유의 시적 기법을 논하기 위해 라틴어로 된 시학에서 벗어나 프랑스어로 쓰인 저술들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14세기 말, 마쇼에서 출발해서 그의 제자였던 외스타슈 데샹, 자크 르그랑을 거쳐 '제2의 수사학'으로 불리는 일련의 텍스트들, 또 『수사학의 열 두 귀부인』에 이르기까지 프랑스어 고유의 시적 기법들을 만들고 설명하며 이를 빛내고자 하는 노력들이 이어졌다. 곧 다가올 르네상스의 전조와도 같은 일련의 텍스트들이 중세 말기에 모습을 드러내기까지 중세 시학이 변모를 거듭해온 만큼, 변모의 출발점이 되는 시점의 시학에 대해 고찰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 하에, 본 논문에서는 중세시학이 최초로 모습을 드러내 보이는 12-13세기의 시학들을, 특히 조프루아 드 뱅소프의 '새로운 시학'을 중심으로 검토하고자 했다. 이 시기의 시학들이 기능적이고 실용적인 측면만을 강조한 저술이라는 평가에서 벗어나 저술들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하여 12-13세기 시학들, 특히 뱅소프의 시학이 그려 보이는 다양한 차원에서의 논의들을 살펴보고, 이 논의들이 보다 근본적인 층위의 문제, 즉 어떤 '시적 자각'에 바탕을 두고 있음을 밝히고자 했다. 이 과정을 통해 이 시기의 시학들이 단순한 기교와 치장의 층위를 넘어 시인의 위상, 시적 진실의 문제에 대한 폭넓은 논의로 향하는 또 하나의 길을 마련해두었음을 확인해볼 수 있었다.


If we speak of French poetics of the Middle Ages, we often speak of the poetic art of the 14th and 15th centuries. This is because vernacular texts have appeared to better speak the procedures specific to French texts. Indeed, from the end of the 14th century, several texts of poetic art written in French appeared: that of Machaut, that of Eustache Deschamps, that of Jacques Legrand, a series of applied texts “The second rhetoric”, and Twelve ladies of rhetoric. These are texts like a precursor of the Renaissance, and until then French poetic art has never ceased to be transformed. No doubt the starting point was the texts of poetic art written in Latin in the 12th and 13th centuries. This is why we took an interest in these texts, in particular that of Geoffroy de Vinsauf. We tried to examine their speeches and found that they were not just technical advice as has often been criticized. They are indeed all based on “poetic consciousness” at an anotherr level. Through this study, we have been able to notice that these texts go beyond practical advice, and leave a path open to the question of the status of a poet and that of poetic truth.

KCI등재

7『사랑과 교육』에 나타난 대립적 요소들의 문학적 함의와 글쓰기의 양상

저자 : 조민현 ( Cho¸ Minhyun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3-18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세기에 나온 다윈의 진화론과 오귀스트 콩트의 실증주의는 과학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이전 시대의 신학이나 형이상학적인 체계에서 벗어나 인간의 사유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 1902년에 출간된 우나무노의 『사랑과 교육』은 이러한 사상의 영향력이 컸던 시대에서 그에 대한 비판적 시각이 나타난 시대로의 전환을 배경으로 한다. 이와 같은 인식론적 전환은 작품 속에 제시되는 여러 대립적 요소들을 통해 나타난다. 작품 제목인 '사랑'과 '교육'이 그러한 면을 내포하고 있으며, 그것은 이야기 전개에 따라 여러 모습으로 그 외연이 확장된다. 더불어 아비토, 풀헨시오 같은 등장인물들에도 갈등적이고 모순적인 모습이 나타난다. 또한, 대립적 요소들은 교육적인 관점이나 서로 양립하기 어려운 요소들을 바탕으로 한 우나무노의 근본적인 사상과 관련해서 논의되었다.
본 연구는 작품 속 대립적 요소들에 대한 기존의 논의를 아우르면서도 그러한 요소들이 우나무노의 문학적 여정에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문학적 함의를 내포하는 데 주목하였다. 따라서 본 연구는 먼저 『사랑과 교육』에 대립적 요소들이 어떠한 방식으로 제시되며 그 문학적 함의는 무엇인지를 탐색하고, 이어서 '현재 시점의 이야기'를 특징으로 하는 실제 글쓰기의 양상을 살펴보았다.


Darwin's theory of evolution and Comte's positivism in the 19th century, based on trust in science, had a profound influence on human thinking, breaking away from the theological and metaphysical systems of previous eras. Unamuno's Love and Pedagogy, published in 1902, set the background of the transition from an era when such thoughts had a great influence, to an era when critical views on such ideas appeared. This epistemological shift is manifested through a number of contradictory elements present in this work. The title of the work, 'Love and Pedagogy', implies such aspects, and its connotations expand in various ways as the story unfolds. In addition, characters such as Avito and Fulgencio also show conflicting and contradictory aspects. Also, such factors were discussed in connection with Unamuno's educational viewpoints or the fundamental ideas based on elements that are difficult to be compatible with each other.
The present study notes that the contradictory elements in this work have been mainly mentioned from the above-described perspectives, but in addition they contain literary implication that should be considered important in Unamuno's literary journey. Therefore, this study first explores how those elements are presented in the work and what their literary implication is, and subsequently examines the aspect of writing featuring 'story in present'.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간은 살아가면서 항상 무언가를 욕망한다. 그러나 욕망은 동시에 인간으로 하여금 절대 채워지지 않는 공허함을 느끼게 한다. 라캉은 이러한 욕망이 허구적인 이유를 인간이 타자의 욕망을 욕망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라캉의 주체는 타자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으로 무의식의 주체는 대타자의 욕망과 관계를 맺고 욕망의 주체는 대타자이지 '나'가 아니기 때문에 인간은 끊임없이 타자의 욕망을 추구하며 살아갈 수밖에 없는 존재인 것이다.
안토니오 무뇨스 몰리나의 단편소설 『아내는 부재중』의 주인공 마리오는 그의 유일한 삶의 목표였던 블랑카와 결혼하지만 마리오의 그녀에 대한 사랑과 집착은 점점 심해지고 그녀가 떠나자 결국 불안과 극도의 공포감으로 인해 정신분열 증세를 보인다. 이 작품에서는 이와 같이 마리오에게 결핍되어 있는 무언가에 대한 욕망이 블랑카에 대한 사랑과 집착으로 바뀌고 이러한 사랑과 집착이 만들어낸 욕망의 허상들이 잘 나타나있다. 본 연구에서는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무뇨스 몰리나의 단편소설 『아내는 부재중』의 소개와 더불어 작품 속에서 나타나는 욕망의 허상들에 대해 정신분석학자 라캉의 욕망이론을 통해 좀 더 자세히 살펴본다.


Human beings always desire something in their lives. However, desire at the same time makes humans feel an emptiness that is never filled. Jaques Lacan says that the reason this desire is fictional is that man's desire is the desire of the Other. Lacan's subject is created by the Other, and the subject of the unconscious is in relation to the desire of the Other. And since the subject of desire is the Other and not me, humans are inevitable to live by constantly pursuing the other's desires.
Mario, the protagonist of Antonio Munoz Molina's short story En Ausencia de Blanca, marries Blanca, his only goal in life. However, Mario's love and obsession with Blanca grows more and more, and as she leaves, Mario shows schizophrenia due to anxiety and extreme fear. In this work, the desire for something that Mario lacks is turned into love and attachment to Blanca, and the illusions of desire created by such love and attachment are well represented. This study introduces Munoz Molina's little-known short novel En Ausencia de Blanca to Korea, and analyzes the illusion of desire that appears in his work through the theory of desire of psychoanalyst Lacan.

KCI등재

9헝가리 압운(押韻)의 종류와 특징 - 어디 엔드레(Ady Endre) 시를 중심으로 -

저자 : 한경민 ( Han¸ Kyeng Min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1-23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운문 문학을 구성하는 음성학적 두 체계는 운율(韻律)로, 소리의 울림을 연결하여 상호조응하게 만드는 압운(押韻)과 음절수나 고저, 장단, 강세를 규칙적으로 배열하는 율격(律格)으로 이루어져 있다. 본고에서는 율격의 한 구성 요소인 압운에 관하여 연구하고자 한다. 헝가리의 압운은 어떤 고유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를 고찰하기 위하여 압운을 크게 4가지의 기준으로 분류하여 기술하였다. 압운의 기본 요소인 '부르는 운'과 '대답하는 운'을 기준으로 압운의 표시 방법을 제시한 뒤 소리, 위치, 구조, 장단음 배치에 따라 구분하고 각각의 압운이 나타난 시 작품을 예로 제시하였다. 예문은 어디 엔드레(Ady Endre)의 작품을 중심으로 소개하였다. 헝가리 상징주의의 대표 시인이자 현대문학의 거장인 어디는 개별 작품마다 서로 다른 형식과 압운을 사용하며 내용과 형식에서의 파격과 새로움을 구현해 낸 시인이다. 여기에는 그의 작품을 번역하면서 한국어로 표현해내지 못한 헝가리시의 형식적인 아름다움과 가치를 소개하는 목적도 있다. 압운의 기본적인 구조를 설명한 뒤, 어디의 시에서 찾아낸 해당 압운의 예를 토대로 헝가리 압운의 종류와 특징을 기술하였다.


This paper aims to clarify the types and characteristics of hungarian rhymes. Hungarian language stresses the first syllable, in which the stressed syllable and the unstressed syllable is able to form a beat. Within the discipline of Hungarian poetics, the basic element of the rhyme is the 'calling rhyme' and the 'answering rhyme.' Rhymes are divded into various types according to their location, sound, or the length of syllables. The rhymes quoted in this text are mostly from Endre Ady's poems, due to his experimental posture towards his work. He is the most important poet within Hungary's modern, symbolism literature, who experimented poetic forms by implementing different meters and structures. Recently, his poems were released in Korean. During the translation, I had an agony where I was not able to neither remake nor recreate the formal variety and beauty of the original work. Hence, through this paper, I would like to not only show his original form of his work, which was lacking in the translated version, but also display the hungarian variety and specialities of rhym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스페인 50세대 작가 중의 한 명인 알데꼬아의 단편소설에 나타난 공간의 의미를 살피고 있다. 전통적인 공간 배경에 대한 설명을 배제하고 서사형상 공간과 서사역학 공간이라는 개념을 빌려 새롭게 공간 배경을 이해하려고 했다.
단편 「연병장」에서는 운동장이 연병장으로 변해버린 현실은 실제적인 묘사로 구현했고, 눈으로 보지 못한 무기고에 대한 묘사는 허구적인 묘사로 이루어졌다. 단편 「가난의 굴레」에서는 건강한 농민의 모습과 윤택한 미래를 암시하는 마을금고의 선전포스터가 실제적 상황인양 등장하지만, 이는 주인공 노동자들의 현실과는 거리가 먼 허구적인 세상일뿐이다. 하지만 실제공간의 묘사는 돌풍에 부상당하는 낀또(El Quinto)의 모습에서 보듯이 구체적이었다. 단편 「마드리드 소년」에서는 주인공 소년이 주로 활동하는 공간은 서사형상 묘사로 이루어져 있고, 마드리드 시내로 진출한 후에는 서사역학 공간 묘사로 이루어 졌다는 것을 확인했다. 단편 「작별」은 기차 객실 안에서의 공간과 기차가 멈춘 정거장의 공간이 공존한다. 객실 안의 공간 묘사는 사진 혹은 영화적 장면에 해당하는 실제적인 묘사인 반면, 정거장의 공간 묘사는 노부부가 결혼 후에 처음으로 떨어져 있어야 하는 미래적이며 허구적인 공간 묘사를 했다.
사실 1950년대 전후에 발표된 장편소설과 단편소설은 전체적으로 본다면 사실주의적 성향의 범주 안에 있어서, 허구적인 공간 묘사는 미미하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새로운 접근 방법으로 알데꼬아의 단편소설을 보았을 때 두 가지의 공간 묘사가 존재한다는 것을 인정 할 수 있다. 물론 다른 작가들의 작품에서도 충분히 찾아 볼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This paper examines the meaning of space in Aldecoa's short story, one of the 50th generation authors in Spain. Excluding the explanation of the traditional spatial background, We tried to understand the spatial background newly by borrowing the concepts of narratival space and narrational space.
In the short “Patio de armas”, the reality that the playground has been transformed into a parade is embodied as a realistic description, and the description of the arsenal that the eye could not see was made as a fictional description. In the short “Seguir de pobres”, the village savings bank's propaganda poster suggesting the appearance of healthy farmers and a prosperous future appears as if it were a real situation, but this is only a fictional world far from the reality of the protagonist workers. However, the description of the real space was concrete as seen in the figure of 'El Quinto' injured by a gust of wind.
In the short “El chico de Madrid”, it was confirmed that the space where the protagonist boy mainly works is composed of narratival space depictions, and after advancing into the city of Madrid, it is composed of narrational space descriptions. In the short story “La despedida”, the space inside the train cabin and the space at the station where the train stops coexist. While the space description in the room corresponds to a photographic or cinematic scene, the space description of the station portrays a futuristic and fictional space where the old couple should be separated for the first time after marriage.
In fact, feature novels and short stories published before and after the 1950s are generally within the category of neorealism, and fictional space descriptions can be seen as insignificant. However, when viewing Aldecoa's short story with a new approach, it can be admitted that there are two spatial descriptions. Of course, I think it can be found in the works of other writer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홍익대학교
 133
 60
 48
 37
 32
  • 1 서울대학교 (133건)
  • 2 한국외국어대학교 (60건)
  • 3 고려대학교 (48건)
  • 4 경희대학교 (37건)
  • 5 홍익대학교 (32건)
  • 6 연세대학교 (30건)
  • 7 성균관대학교 (26건)
  • 8 한경대학교 (25건)
  • 9 부산대학교 (22건)
  • 10 이화여자대학교 (2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