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대한교육법학회> 교육법학연구

교육법학연구 update

The Journal of Law of Education

  • : 대한교육법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교육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6-301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8)~31권3호(2019) |수록논문 수 : 511
교육법학연구
31권3호(2019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독일의 교육자치를 달성함에 있어 학교와 교사의 역할

저자 : 박신욱 ( Park Shin Uk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의 경우 교육이념을 달성하기 위한 많은 법률들이 존재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많은 수의 개별 법률과 여타의 법규들이 우리 교육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법률로부터 도출되는 의무들이 오히려 우리가 지향하고 있는 교육이념의 달성에 방해가 되고 있다면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우리의 방법론에 의문을 제기할 필요가 있으며, 다른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다른 나라의 제도들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이와 관련하여 논문에서는 독일의 상황을 우리나라와 비교하여 소개하였다. 독일에서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교사의 자율성이 매우 강조되고 있다. 물론 독일의 경우 교사에게 자율성에 따른 강력한 책임을 부담한다는 점, 그리고 보수교육 등이 강제되어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우리의 경우에도 역시 교사의 지속적인 역량개발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독일도 범교과 차원의 역량개발과 교과와 관련된 역량개발에 대한 사회적요구가 존재하기는 하지만 이를 해결하는 방식이 우리와는 다른 것으로 파악된다. 마지막으로 독일에서는 학교의 발전을 위해 학교 구성원들이 스스로 움직일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리를 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Artikel 2 im koreanischen FRAMEWORK ACT ON EDUCATION (Gesetz Nr. 15950) definiert den Bildungsgedanken wie folgt:
Bildung soll jedem Burger ermöglichen, ein der Menschheit wurdiges Leben zu fuhren und zur Entwicklung eines demokratischen Staates und zur Verwirklichung eines Ideals vom menschlichen Wohlstand beizutragen, indem die Charakterbildung ausgestattet wird und die Entwicklung von Fähigkeiten fur ein selbstbestimmtes Leben und die notwendige Qualitäten als demokratischer Burger nach dem humanitären Ideal (Hongik Ingan) sichergestellt werden.
Es gibt viele Gesetze, um diese Bildungsphilosophie zu erreichen. Daruber hinaus gibt es viele Gesetze, die sich direkt oder indirekt auf unsere Bildungsphilosophie auswirken. Der Zwecke dieser Gesetze ist auf keinen Fall, unsere Bildungsphilosophie zu behindern. Wenn jedoch die Verpflichtungen, die sich aus einer Reihe von Gesetzen ergeben, die Verwirklichung unserer Bildungsphilosophie eher behindern, mussen wir unsere Methoden zur Erreichung unserer Ziele uberlegen bzw. uberprufen. Dabei ist die Untersuchung uber die Institutionen in anderen Ländern notwendig fur einen Vorschlag einer Alternative.
In Deutschland wird die Autonomie der Lehrer sehr betont anders als in Korea. Dabei muss es betrachtet sein, dass die Lehrer normalerweise eine starke Verantwortung und Pflichten fur die Autonomie in Deutschland trägen sollen.
In Korea werden viele Aufgaben im Allgemeinen durch Gesetze, Durchsetzungsverordnungen und Verordnungen bestimmt. Diese Aufgaben sollten von Schulen bzw. Lehrkräften geleistete werden, und es ist höherer Behörde zu berichten, ob und wie die Aufgaben durchgefuhrt wurden (Hierarchisches System). Im Gegensatz steht es im deutschen Grundgesetz, fur welche Themen der Bund zuständig ist. Überwiegend Bildung sind Ländersache. Deswegen ist der Kulturminister (KMK) wichtig, um das Bildungsstandards festzulegen und zu erreichen. Die meisten Vereinbarungen der Kulturminister haben jedoch keine Rechtskraft. Trotzdem akzeptieren die meisten Länder grundsätzlich diese Vereinbarung und uberlegen nur wie die Länder sie widerspiegeln wird, z.B. mit Hilfe vom Lehrplan. Wenn der Lehrplan auf ländliche Ebene festgelegt und den Schulen zur Verfugung gestellt wird, wählen die Lehrkräfte ihn aus. Dies bedeutet, dass die letzte Option in dieser Reihe der Lehrer ist.
In Bezug auf die Schulinspektion gibt es auch einen großen unterschied zwischen in Korea und in Deutschland. Während Koreas Einschätzung nach dem Ranking orientiert ist, bietet Deutschland wie Berlin den Schulen die Möglichkeit, ihre eigenen Probleme zu identifizieren und zu uberwinden.

KCI등재

2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개정 내용과 향후 과제 분석

저자 : 성병창 ( Sung Byung Chang ) , 이상철 ( Lee Sang Chul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7-4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2019년 8월 학교폭력예방법 개정의 주요 내용과 의의, 그리고 운영상의 과제를 살펴보았으며,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주요 개정 내용으로는, 학교에 설치하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대신 교육지원청에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신설,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학부모 구성 비율 축소, 경미 사안에 대한 학교장 자체해결제도 도입, 이원화된 재심 기관 대신 행정심판으로 일원화 등이 해당된다. 이와 같은 개정은 학교폭력 사안 처리과정에서의 전문성, 중립성, 객관성, 공정성 등과 아울러 교육적 해결 가능성을 제고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될 뿐 아니라, 학교폭력 심의 기능의 교육지원청 이관으로 인하여 단위학교가 교육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된다.
다음으로, 법률 개정에 따른 제도 운영상의 과제로는,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운영관련 부서의 인력을 확대하거나 관련 업무를 전담할 부서 신설,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 전문가 인력풀 확보 및 학부모 위원의 전문성 강화, 학교장 자체해결제도 내실화를 통한 학교의 교육적 기능 회복, 교육지원청 관련 부서의 학교내 학교폭력전담기구 사안조사 지원 강화, 학교폭력 예방 노력 확대를 통한 법적 해결 방식의 한계 극복 필요 등을 제안하였다.


In this study, we looked at the main contents, significance and operational challenges of the revision of the Act on the Prevention of and Countermeasures against Violence in Schools in August 2019 and summarized the research results as follows.
First, as for the main revisions, the establishment of a school violence deliberation committee at the district office of education instead of the school violence self-governing committee, reduction of the percentage of parents in the school violence deliberation committee, introduction of a self-settlement system for school principals on minor issues, and unification by administrative appeals instead of dualized retrial institutions. Such a revision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raising the possibility of educational solutions in addition to expertise, neutrality, objectivity, and fairness in handling school violence issues, and the transfer of school violence deliberation functions to the district office of education will have a positive effect on creating an environment for schools to focus on their educational activities.
Next, the operational tasks of the system following the revision of the act, expanding the operation personnel of the school violence deliberation committee and establishing departments, securing a pool of experts and strengthening the expertise of parents at the school violence deliberation committee, restoring the school's educational functions through internalization of a self-settlement system for school principals, strengthening the support of the school violence exclusive organization in schools, and overcoming the limitations of the legal solution by expanding efforts to prevent school violence.

KCI등재

3의무교육에 대한 재학계약법리의 성립여부 판단: 대법원 2018. 12. 28. 선고 2016다33196 판결을 중심으로

저자 : 송재우 ( Song Jae Woo ) , 범경철 ( Beom Kyung Chul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9-7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사립중학교에서 발생한 학교안전사고에 대해 재학계약의 법리에 따라 채무불이행책임을 적용한 연구대상판결의 문제점에서 시작하였다. 즉 급부의무에서의 '의무'와 의무교육에서의 '의무'는 내포된 개념에서 차이가 있고, 헌법과 교육관련 법률에 따라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의무교육에 해당하는데 과연 초·중학교의 재학관계를 일반적인 사법상 재학계약의 법리로 적용하는 것이 타당한지에 대한 점이다. 이에 대해 다수의논문과 관련 법률을 바탕으로 의무교육과 재학계약의 법이론을 분석하였고, 그 결과 근본적으로 의무교육은 무상성, 재학계약은 대가성이라는 법적 성격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도출하였다. 이에 따라 초·중학교와 고등학교를 구분하여 학교안전사고에 대한 책임법리를 구성하여 판단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러한 결과가 학교안전사고와 관련된 재판에서 실용적인 공헌이 되길 바란다.


The Supreme Court's case on which this study focuses shows that the safety accident in a private middle school should be judged by the legal principles of contract of attendance at school and should be applied to liability for default of the school violating obligations of care for safety. Whether a school is national, public or private establishment, relationship about attending at school is not seen as a pure private judicial contract but as a special contract of attendance at school based on the Education Act. However, given the fact that the constitution and legislations related to education make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education compulsory, this case needs to be reconsidered in detail whether it is judged by the legal principles of contract of attendance at school. If it is, each side―school and student―has respective obligation and in terms of “obligation”,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obligation on the contract and obligation on compulsory education. In order to figure out legal characters of respective obligation on contract and compulsory education, this study has found out legal grounds for compulsory education on the constitution and education-related legislations, and for contract of attendance at school on civil law and civil procedure act not to mention numerous dissertations. As a result, without classifying a school as national, public or private the relations about attending at school between school and student should be seen as relation on a special contract of attendance at school in the domain of education act. The school, therefore, can take liability for default only if the school dose not come under compulsory education. In other words, considering the three legal characters of compulsory education―free, compulsory, and public, it is hard to judge this case on the basis of transaction regulations. This study will hopefully make a practical contribution to trials on school safety accidents.

KCI등재

4미국의 학교교육을 저해하는 교육법령 분석에 관한 소고: 연방교육법과 캘리포니아주 교육법을 중심으로

저자 : 염철현 ( Yum Chul Hyun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3-9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미국의 경우에도 입법부에서 제정한 교육입법들이 반드시 학교교육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 교육법령은 당시의 교육환경을 최적으로 반영하여 제정되었다하더라도 교육이해당사자, 즉 교사, 교육당국자, 지역사회, 학부모, 학생 등 모든 구성원을 만족시킬 수 없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교사의 입장에서 학교교육을 저해하는 것으로 생각되는 교육법령을 분석하고 우리나라 교육의 시사점을 탐색하고 제언하고자 하였다. 미국의 경우 연방교육법(NCLB와 ESSA)이 논란의 중심에 놓여 있는 가운데, 연방정부와 주정부 간 교육의 고유권한 문제, 공교육의 불신과 계약학교의 등장, 교사수급의 불일치, 잦은 시험 평가, 그리고 학교의 정규교육과정 외 교육이 학교교육을 저해하는 구성요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미국의 학교교육에서 시행되는 인성교육의 정규교육과정 통합운영, 교사의 다문화교육 이수 장려, 화난 학부모를 다루는 교육 등은 우리나라 학교에서도 도입을 고려할 부분이라고 사료된다


In the U.S., education laws enacted by the legislature does not necessarily have a positive effect on school education. The Education Act, even if it was enacted to best reflect the educational environment of the time, has limitations that cannot satisfy all members of the party, namely teachers, education officials, community members, parents, and students. In this study, we wanted to analyze and explore the implications of education in our country, which is thought to hinder school education from the point of view of teachers. In the United States, with the Federal Education Acts(NCLB and ESSA) at the center of controversy, it has been found that the unique rights of education between the federal and state governments, the emergence of contract schools based on distrust in public education, frequent test evaluations, and extra curriculum are components that hinder school education. The integrated operation of character education and regular curriculum, the promotion of multicultural education, and the education that deals with angry parents in the U.S. are thought to be some of the things that Korean schools should seek to introduce.

KCI등재

5학교 민주시민교육의 현황 및 활성화 방안: 교육법적 관점에서

저자 : 정상우 ( Chong Sang Woo ) , 강은영 ( Kang Eun Yeong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5-12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민주시민교육은 민주 국가에서 시행되는 교육의 가장 중요한 목표이며, 민주시민으로서의 역량은 헌법상 보장된 교육을 받을 권리의 필수 요소이다. 그러나 법제화 측면에서 민주시민교육 개념은 오랜 논의 끝에도 정립되거나 공식적으로 채택되지 못하였다. 학교교육에서 민주시민교육의 중핵교과인 <사회>교과의 본질이 다소 희미해졌고, 교육과정 고시에서는 범교과교육으로 머물러 있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법제화 또는 조례의 제정이 요구되어 왔던 것이다. 이 글에서는 민주시민교육 지원 법안 및 조례분석을 통해 민주시민교육의 규범적 의의를 살펴보고, 최근 학교 민주시민교육을 활성화하려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노력 및 한계를 진단하였다. 이를 통해 민주시민교육이 본연의 목적에 따라 활성화되기 위한 개선방안을 제안하였다. 첫째, 헌법개정에서 민주시민교육이 명시되고 교육권 조항에서 민주시민 양성을 중시해야 한다. 헌법을 인권과 민주주의의 제도화라고 한다면 이미 헌법은 민주시민교육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며, 헌법공동체의 구성원인 국민이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해 교육받아야 하는 것은 권리이자 의무라고 할 수 있다. 헌법상 민주시민교육을 명시한다면,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 규정과의 조화로운 해석이나 적극적인 해석이 가능하고,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입법 및 정책적 근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둘째, 민주시민교육지원법 제정이 필요하다. 학교 민주시민교육을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을 법률로 규정하여 모든 학생이 지역에 따른 차등 없이 안정적으로 민주시민교육의 경험을 제공받는 것이 필요하다. 다만, 교육자치의 입장에서 중앙정부는 민주시민교육의 기반 마련과 간접적 지원에 치중하는 것이 바람직하겠다. 셋째, 조례를 통해 학교 민주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한 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 민주시민교육은 과정 중심의 교육방법 및 평가 방식을 추구하기에 교원의 역량 강화가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교원 역량 강화는 교사연수를 통한 방식 외에도 연수원이나 교육원 설치를 통한 지원 또한 필요하다. 법률 제정을 통해 지방자치단체 단위로 교육원의 설치 및 지원을 조례로 규정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넷째, 학교 민주시민교육 과정에 모든 학생이 쉽게 접근하고 동등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학생들의 사회경제적 배경에 따른 학습 소외를 줄이고, 민주적 교실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교사의 역량 강화와 교육과정의 개선이 필요하겠다.


Democratic civic education is the most important goal of education in a democratic country. The ability as a democratic citizen is an essential element of the constitutional right to education. In terms of legislation, however, the concept of democratic civic education has not been established or formally adopted in spite of the long argument. The essence of social studies, the core subject of democratic civic education in school education, has faded somewhat, and in the curriculum of national level, it remains a crosscurricula education. Legislation or enactment of ordinances have been required to overcome these limitations. In this article, we examined the normative significance of democratic civic education through the analysis of laws and ordinances to support democratic civic education, and recently considered the efforts and limitations of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to promote democratic civic education in schools. Thus, it proposed improvement measures for the activation of democratic civic education for its original purpose. First, it should be included in the revision of the Constitution, and it should place importance on fostering democratic citizens in the provision of education. If the Constitution is revised to specify democratic citizen education, a harmonious or active interpretation of the provision of political neutrality of education can be made, and legislative and policy basis can be established for democratic civic education. Second, legislation of the Democratic Civic Education Support Act is needed. It is necessary for all students to be provided with the experience of democratic civic education in a stable manner, without any regional differences, by stipulating in law what is necessary to carry out the education of democratic citizens in schools systematically. However, it would be desirable for the central government to focus on laying the foundation for democratic civic education and providing indirect support. Third, support for the revitalization of democratic civic education in schools should be strengthened through ordinances. In pursuit of a process-oriented education method and evaluation, it is essential to strengthen the competence of teachers. Reinforcement of teacher capacity for democratic civic education is necessary not only through teacher training, but also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raining centers and educational institutes. It is necessary to stipulate the establishment and support of educational institutions on a local level as an ordinance through legislation. Fourth, it will be necessary to enhance teachers' competence and improve the curriculum so that all students can easily access and participate in the school's democratic civic education courses, reduce learning alienation according to students' socioeconomic background, and create a democratic classroom environment.

KCI등재

621세기 교육을 받을 권리의 개념과 법적성격

저자 : 정순원 ( Jung Soon Won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5-15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1세기는 정보기술의 발달로 흔히 인공지능, IOT, 드론, 로봇 등 초지능, 초연결, 초융합이 만들어 내는 세상이다. 21세기에는 교육이 어떻게 변화될 것인지 예단하긴 어렵지만, 미래학자들은 다양한 교육의 변화모습을 예측하고 있다.
21세기의 교육의 변화를 이 글은 교육 패러다임의 변화라 명명하고, 오프라인교육과 온라인교육의 융복합, 학교교육과 비학교교육의 융복합, 학교내 교육과 학교 밖 교육의 융복합 등의 현상이라 정의하고 관련된 국내외 여러 교육정책과 사례들을 살펴보았다. 그런데 헌법과 교육법체계에서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 변화를 수용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 글은 헌법 제31조의 교육을 받을 권리를 지금까지(소위 20세기)는 어떻게 정의하고 해석하고 있는지 검토하고, 21세기의 교육을 받을 권리를 어떻게 정의하고 해석해야 하는지에 대해 살펴보았다.
21세기의 교육을 받을 권리는 국민의 교육의 자유와 권리로 해석되어야 하고, 국민이 인격형성 및 성장 발달을 목적으로 원하는 교육형태, 교육방법, 교육내용 등을 자유롭게 선택하고 받을 수 있는 권리이다. 여기에서 헌법 제31조에서 의미하는 교육은 국가, 시도, 학교, 사회 등이 형성, 허용, 인증하는 모든 형태의 교육을 말한다. 즉, 오프라인교육 또는 온라인교육, 학교교육 또는 비학교교육, 제도권교육 또는 비제도권교육, 학교 내 교육이든 학교 밖 교육이든 모두 포함하는 개념이다.


It is a world created by super-intelligence, hyper-connectivity, and super-fusion,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IOT, drones, and robots in the 21C. It is difficult to predict how education will change in the 21C, but futurists predict the changes in education.
The change of education in the 21C is called the education paradigm shift, and the convergence of offline and online education, the convergence of school and non-school education, the convergence of in-school and out-of-school education, etc. This study defined various phenomena and looked at related educational policies and examples.
However,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new change of education paradigm can be accommodated in the constitution and education law system.
This article examines how the right to education under Article 31 of the Constitution has been defined and interpreted so far (so-called the Third Industrial Revolution), and how to define and interpret the right to education in the 21C.
The right to education in the 21C should be interpreted as the freedom and right of education of the people, and defined the right to freely select and receive the all types, methods, and contents of education for the purpose of personality formation and growth development.
Education in Article 31 of the Constitution means all education which is formed, permitted and certified by the Nation(MOE), Local government, school, and society. That is the concept and scopes of education includes offline or online education, school education or non-school education, institutional education or non-institutional education, and in-school or out-of-school education etc.

KCI등재

7자율형 사립고 입학전형 관련 헌법재판소의 결정 분석

저자 : 조석훈 ( Jo Seog Hun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3-17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자율형 사립고의 입학전형(동시선발로 전환하고 중복지원 금지)과 관련한 헌법소원 결정(2018헌마221)을 분석한 것으로 주요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다수의견은 자사고의 입학전형이 법률로 정하여야 할 기본적인 사항이 아니므로 교육제도법정주의 위반이 아니라고 보았다. 반면 반대의견은 학교의 종류와 입학전형의 설계는 상충하는 이해관계와 관련된 사항으로 법률로 정해야 할 기본적인 사항으로 보았다. 다수의견은 자사고 입학전형 변경의 정책목표가 고교서열화나 입시경쟁 완화 등 헌법상 기본권으로서 교육받을 권리와 관련된 것임을 간과한 것으로 보인다.
둘째, 사학운영의 자유 침해 여부를 검토하면서 합헌의견은 공교육을 왜곡시킨 자사고의 책임을, 위헌의견은 공교육의 질을 높이지 못한 국가의 책임을 강조한다. 이런 차이에도 불구하고 합헌의견은 '공교육의 이상적 목표 vs 일부 자사고의 파행적 모습'을, 위헌의견은 '공교육의 현실적 모습 vs 사립학교의 헌법상 이상적 가치'를 비교했다는 점에서 공통적으로 비교의 오류를 범하였다.
셋째, 헌법재판소는 자사고 운영법인의 평등권을 검토하면서 자사고는 당초 설립 취지와 다르게 입시기관화하고 교육과정의 차별성도 없다고 비판한 반면, 과학고에 대해서는 운영 실제가 아닌 설립 취지만을 언급하였다. 즉, 비교 오류를 반복한 것이다.
넷째, 일반고 지원자와 달리 자사고 지원자의 중복지원을 금지한 조항에 대해 전원일치 의견으로 목적의 정당성과 수단의 적합성을 인정하였다. 동시선발 조항의 심사의견 중 합헌의견에 비추어 보면 일관성이 있지만 위헌의견과는 호응하지 않는다. 고교서열화는 법령상 근거가 없는 '주관적·사실적 개념'에 불과한 것이라고 했기 때문이다. 즉, 동시선발과 중복지원을 판단하면서 논리적 일관성이 유지되었는지 의문이다.
결론적으로 헌법재판소의 의견은 비교의 오류 및 논리적 일관성의 결여 등으로 인해 자사고 정책을 둘러싼 갈등이나 자사고 정책 수립과 관련하여 유용한 헌법적 준거와 논리를 제시하였다고 보기 어렵다.


This article conducted an legal analysis of viewpoints and reasoning involving self-supporting high school admission act, which was represented in the constitutional case, 2018Hun-Ma221(April 11, 2019). The conclusions are summarized as follows below.
First, the majority opinion of the Court alleged that the admission process and procedures don't reside in the basic elements which demand the regulation by parliament acts according to the Constitution. The dissent opinion took the opposite stand in that they are entangled with different complex interests which are discussed and coordinated in the parliament. The majority focused on the technical characteristics of admission, whereas it was not aware of the constitutional right to education entailed in the change of the admission policy.
Second, with the autonomy of private schools, the opinion of constitutionality attributed the un-normalization of the public education system at least partially to the self-supporting private schools. The opinion of unconstitutionality imputed the several problems of the public education to the lack of efforts in the part of the nation. Despite this difference for the locus of causes, both the opinions fell down in the comparison fallacy all together, which took a unfair comparison between the actual and ideal dimensions for the sake of the simple justification of each opinion. This fallacy was also found in the reasoning of equality treatment between self-supporting private schools and science schools.
Third, the Court unanimously acknowledged the justification of the purpose and the suitability of its means for the provision of prohibition of multiple applications for the candidates for the self-supporting schools. This decision is a natural conclusion when taking the opinion of constitutionality in relation with the change of admission selection time from the former part to the latter one. But the justice who regarded the abnormally distorted hierarchy of school reputation as subjective obscure concept was stuck in the awkward chain of reasoning when they joined the court unanimous opinion of the Court.
Finally, the Constitutional Court is readily criticized in relation with the comparison fallacy and the lack of consistency of reasoning, which limits the Court to play an important guiding role in the formation of policies and settlements of conflicts involving self-supporting schools.

KCI등재

8일본의 사립대학 거버넌스 개혁에 관한 고찰

저자 : 조한상 ( Cho Han Sang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79-21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립대학 거버넌스라는 개념은 기본적으로 사립대학의 의사결정, 운영, 통제 시스템을 포괄하는 의미이며, 대학이 사회적 관계에 놓여 있고 당면한 위기에 대응한 개혁이 필요하다는 맥락을 수반한 용어이다. 메이지 초기부터 시작된 일본의 사립대 거버넌스 전통은 민법과 사립학교법 제정을 통해 현재와 같이 학교법인-대학 중층구조로 형성되었다. 사립대 거버넌스 개혁을 위해 사립학교법(2004), 학교교육법 개정(2014)이 있었다. 이사회 중심 관리운영기능의 강화, 감사·정보공개제도 개선 등 사회적 책임성 강화, 교수회 등을 통한 구성원 참여 축소가 주요 내용이었다. 그러나 현재까지 논의는 진행 중이며, 특히 구성원 참여를 더 축소할 것인지 아니면 이에 신중을 기할지를 두고 의견이 나뉘고 있다. 최근 우리도 사립대 거버넌스 개혁 논의를 진행 중이며, 일본으로부터 유의미한 시사점을 얻을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제도적 유사성 이면 법적 현실의 차이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특히 일본과 달리 우리는 사립대 거버넌스 개혁의 선행 과제를 합리적 수준의 구성원 참여 확대에 두어야 한다고 본다.


The concept of private university governance is basically meant to encompass a decision-making, operational and control system It also includes the context that universities are in a social relationship and need reform to cope with the crisis. Starting from the early Meiji period, the governance tradition of private universities in Japan is in the current form through the enactment of civil and private school laws. It is a foundation-university, multilayered structure. The Private School Law (2004) and the School Education Law (2014) were enacted to reform the governance of private universities. Major topics included strengthening the management function centered on the board of directors, strengthening social responsibility such as improving the auditing and information disclosure system, and reducing the participation of members through faculty meetings. But so far, discussions are under way. Opinions are divided, in particular, on whether to further tighten restrictions on membership participation. Recently, Korea is also discussing the governance reform of private universities. A significant implication can be obtained from Japan. However, we should pay attention to the difference in legal reality behind institutional similarities. In particular, unlike Japan, we need to put the preceding task of reforming governance in private universities to expand the participation of members.

KCI등재

9사이버 명예훼손의 근절을 위한 교육·제도적 개선방안: 악성 댓글을 중심으로

저자 : 하윤수 ( Ha Yun Su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15-24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악성 댓글(악플)을 두고, 헌법상 보장된 표현의 자유(익명표현의 자유)와 형법상 보장된 명예훼손죄(사이버상의 명예훼손)의 법익다툼을 치열하게 하는 사이, IT강국에 걸맞지 않게 SNS상의 악플로 인한 폐해는 이미 극에 달해 개인의 인권침해는 물론 명예훼손 등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등, 우리사회가 안고 있는 갈등의 요소와 사회적 병폐의 민낯을 언제까지 방치하고 수수방관해야 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본고에서는 악플에 대한 현 실태를 파악하고, 10여년전의 헌법재판소가 결정한 인터넷실명제 도입의 위헌성과 표현의 자유보장에 대해 문제점이 없는지와 기존의 악플에 따른 주요판례와 추이를 살펴본다.
또한, 대안모색으로서 익명표현의 자유와 사이버상의 명예훼손에 관한 양면적 과제로서 법익의 균형성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악성 댓글의 교육적·제도적 개선방안을 각각 제안하였다.


As the legal arguments of abusive comments continues between the freedom of speech(freedom of anonymous expression) protected by the Constitution and the convictions on charges of criminal defamation(defamation in cyberspace) under Criminal Code, the damages caused by the abusive comments on SNS has already reached an extreme level, where the infringement of human rights and defamation has even caused one to make radical choices. This rises the question of how long the elements of conflict and social ills of our society should be overlooked and neglected.
This study examined the current state of afflictions, the unconstitutionality of the Internet real-name system and the problems of freedom of speech as determined by the Constitutional Court over 10 years ago and the major case rules and trends on the abusive comments. Also, in search for alternatives, the balance of legal interests is explored as a two-sided task of freedom of anonymous expression and defamation in cyberspace. As an educational approach, preventive measures are considered and countermeasures are further discussed.

KCI등재

10사학의 자주성과 공공성에 대한 사립학교법의 주요 개정내용 분석

저자 : 황동연 ( Hwang Dong Youn )

발행기관 : 대한교육법학회 간행물 : 교육법학연구 3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43-27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사립학교법의 제정과 개정과정에서 사립학교의 자주성과 공공성이 어떻게 반영되어 왔는지에 대한 탐색을 통하여 자주성과 공공성, 어떤 측면이 강조되어 왔는지를 분석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개정 시기별 주요 개정의 주요 내용에 대한 분석결과는 ①「법제정기」(1961년∼1993)에서는 사립학교에 대한 공익적 가치를 우선시하는 공공성 강화에 중점을 두었으며, ②「자주성 신장기」(1993-1997)에서는 학교법인 이사 수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대신에 전문성 증진을 통한 이사회 자주성 신장과 더불어 사립학교 운영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하여 학교법인 회계에 대하여 외부 감사제도 도입하는 법 개정을 하였으며, ③ 「자주성과 공공성 갈등기」(1998-현재)에서는 진보진영과 보수진영의 갈등에도 불구하고 사립학교의 족벌운영 체제 개선을 위한 대학평의회 설치 및 개방이사제도 도입의 법개정이 있었고, 등록금을 기본으로 하는 교비회계, 법인회계. 기금회계 등을 명확하게 구분하는 법 개정이 있었고, 관할청의 징계요구를 면탈하는 사립학교와 학교법인에 대한 지도·감독권 강화하기 위한 법 개정이 있었다.
사립학교법 개정의 주요 특징은 ① 사립학교법의 제정과 개정은 일부 사학의 비리와 부조리가 여전히 재현되는 실정에서 자주성 보다는 공공성 강화를 주요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② 사립학교법 개정의 주요 쟁점은 학교법인의 거버넌스의 개선, 교원의 신분보장, 재정 운영의 투명성 확보, 관할청의 지도·감독권, 기타 사립학교 운영 및 제도개선 등이며, ④ 자주성과 공공성의 갈등이 심각하게 표출되었던 사립학교법 개정은 대학평의회와 학교운영위원회의 도입, 개방이사 도입관련 개정이었으며, ⑤ 진보진영은 지속적으로 사학운영주체인 이사회의 거버넌스에 관심을 자진 반면에 수진영은 사학재정의 투명성 확보에 상대적으로 많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분석되었다.


The main findings of the study, which analyzed the revision of the Private School Law in terms of ensuring the independence of private schools and strengthening public character, are as follows.
First, in the Lawmaking Period (1961-1993), it can be seen that the government has continuously strengthened its public character of prioritizing open values for private schools.
Second, in the period of Extended Self-reliance (1993-1997), instead of easing regulations on the number of directors of school corporations, the Private School Law on the Introduction of an External Audit System for the Accounting of School Firms was amended to enhance the independence of the Board of Directors through the enhancement of professionalism and to increase the public nature and transparency of the operation of private schools.
Third, in the period of the conflict between self-reliance and public nature (1998-currently), under the progressive administration there was a revision of the law to establish a university council and introduce an open board system to improve the nepotistic management system of private schools despite conflicts between progressive and conservative camps, whereas under the conservative administration there was a revision of the law that clearly classified school expenses, corporate and fund accounts based on tuition.
The Moon's government also revised the law to reinforce the supervisory authority for both private schools and educational foundations, which avoid disciplinary action from the competent authority.
The overall trend over the past 60 years has gradually reduced the government's authority to supervise and supervise, and on the contrary, it is steadily increasing the autonomy of the school corporation, the main body of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private school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47
 40
 33
 25
 20
  • 1 고려대학교 (47건)
  • 2 서울대학교 (40건)
  • 3 연세대학교 (33건)
  • 4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5건)
  • 5 이화여자대학교 (20건)
  • 6 한국외국어대학교 (17건)
  • 7 강남대학교 (14건)
  • 8 부산교육대학교 (12건)
  • 9 동덕여자대학교 (11건)
  • 10 한동대학교 (11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