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민주법학 update

Democratic Legal Studies

  •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6-6612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9)~69권0호(2019) |수록논문 수 : 1,017
민주법학
69권0호(2019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이른바 '강기훈 유서대필 조작사건'에 관한 손해배상청구사건의 항소심판결에 대한 평석이다. 김기설씨의 분신사건에서 그의 유서를 대필하였다는 혐의로 기소되어 자살방조죄로 형사처벌을 받고 실형을 마친 강기훈씨는 재심을 통하여 이 부분 무죄판결을 확정받았다. 그 후 유서대필 조작사건을 주도한 담당검사 2명과 허위의 필적감정을 한 감정인, 그리고 대한민국을 상대로 하여 손해배상을 청구한 사건인데, 대상판결에서는 국가에 대한 배상책임을 인정하면서도 가해자 개인들인 담당검사와 필적감정인에 대하여는 소멸시효 완성 등을 이유로 청구를 기각하였다. 필자는 소멸시효와 국가배상법상 개인배상책임과 구상권 등에 관한 판례 법리와 외국의 법리 등을 소개하면서, 대상판결 사안에서 가해자 본인들의 배상책임이 인정되어야 하며, 특히 가해자 본인들의 소멸시효의 항변은 신의칙에 따라 배척되어야 한다는 취지로 대상판결을 비판적으로 평석한다.


The Seoul High Court has ruled that public officers and public prosecutors are not personally liable for the malpractice of their offices, according to the 10 year limitation of actions. In contrast, the Korean government is vicariously liable for their malpractice, even being estopped from asserting a defence of the statute of limitations (2018. 5. 31. 2017NA2046920).
The plaintiff, Kee-Hoon Kang, had been sentenced guilty of abetting the suicide of Kee-Sul Kim, who had burned himself to death in 1991 while protesting against the dictatorship of the government and demanding for democracy. The two defendants, who were public prosecutors, had framed Kee-Hoon Kang for abetting the suicide by ghostwriting a will, a suicide note, for Kee-Sul Kim. In addition, another defendant, a handwriting analyst of the Korean Government, had falsely given an expert witness that the handwriting of the will is identical to that of Kang. The court had sentenced Kang guilty and with 3 years of prison in spite of Kang's desperate struggle and every effort in 1992. This case was later referred to as the “Korean Dreyfus affair Case”, as to depict similarity with the Dreyfus affair of France in 1890. In 2015, Kang was newly trialed and finally sentenced not guilty, which was 8 years after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ssion had deemed the case as groundless and suggested new trial in 2007. Kang had filed a civil tort case in 2015, but the Seoul High Court dismissed the personal liability of the defendants as above.
The author reviews and critiques the ruling of this case, focusing on the personal liability of the public officers and public prosecutors with gross negligence or malice and the limitation of actions regulation of Korea compared to the discovery rules of other jurisdictions.

KCI등재

2강기훈 유서대필조작사건의 손해배상에 관한 소고(小考)

저자 : 문병효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3-61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3오판 사건과 인과관계 ― 유서대필 손해배상사건 고등법원판결 비판 ―

저자 : 김인회 ( Kim In Hoe )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63-9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강기훈 유서대필 자살방조 사건의 후속격인 유서대필 손해배상소송에 대한 원심판결을 비판적으로 분석한 글이다. 원심판결은 서울고등법원 2018. 5. 31. 선고 2017나2046920 손해배상(기), 서울중앙지방법원 2017. 7. 6. 선고 2015가합569307 손해배상(기)이다. 이 사건은 오판조작사건, 국가공권력에 의하여 개인이 희생된 과거사 사건의 대표적인 사건이면서 재심과정에서도 제2차 피해를 끼친 사건이고 나아가 지연된 정의를 상징하는 사건이다.
이 글은 고등법원이 부정한 불법행위와 기소의 인과관계를 분석한다. 고등법원은 먼저 수사 전반 및 기소로 인한 손해배상책임과 수사과정의 개별 불법행위를 구분한 후 검사들과 감정인의 책임을 부정했다. 하지만 불법행위와 기소의 인과관계 구분 및 부정은 인과관계론에서 보면 비논리적이다. 원인과 결과는 사라지지 않고 서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인과관계론에서 원인은 사라지지 않지만 규범적 논리를 동원하여 제한할 수 있다. 하지만 간접원인과 불법행위는 함부로 배제해서는 안 된다. 기소와 같은 최종적인 판단이 정당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특히 간접원인과 불법행위의 판단은 중요하다.
형사법의 기본원칙인 “의심스러울 때는 피고인에게 유리하게”, “무죄추정의 원칙”, “공정 의무” 등을 위반한 기소와 재판은 중과실에 의한 것으로 판단된다. 주의의무 중 예견의무를 심각하게 위반했기 때문이다. 형사법의 기본원칙을 위배한 기소나 재판은 중과실에 해당하고 “경험칙이나 논리칙상 도저히 합리성을 긍정할 수 없는 정도”라는 기준은 “건전한 상식을 가진 일반인 또는 법률전문가의 수준에서 합리성을 긍정할 수 없는 정도”로 변경되어야 한다.
한 사건에는 증거가 여러 개 있기 마련이고 증거들은 하나의 구조를 이루어 범죄사실을 인정하게 한다. 증거구조론에 의하면 핵심증거가 흔들리게 되면 전체 증거가 흔들린다. 이 사건에서도 감정서가 핵심 증거이고 다른 증거는 개별적으로 범죄사실을 인정하는 증거나 감정서를 지지하는 증거로 기능한다. 따라서 감정서에 문제가 발생하면 다른 증거도 당연히 영향을 받고, 감정서를 지지하는 증거에 문제가 생기면 감정서와 다른 증거도 영향을 받는다. 여기에서 불법행위, 그 중에서도 법률이 미리 예정하여 금지하고 있는 중대한 불법행위로 수집한 증거가 있다면 인과관계를 따지지 않고 핵심증거와 이를 통하여 기소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아야 한다. 이렇게 될 때만이 위법수사를 통제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이 글은 이 사건 손해배상소송에서 검사의 공정의무 위반과 법관의 감정과 관련한 주의의무 위반을 설명한다. 그리고 자살방조 범죄사실 이외에 국가보안법 위반 유죄판결의 문제점도 지적한다.


This article critically analyzes the court's judgment on the case of damages, which is the successor to Kang Ki-hoon's suicide aid criminal case. The court's decision is the Seoul High Court's ruling on May 31, 2018, and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June 7, 2017. This case is a representative case of a misdemeanor case, a case of a past case which was sacrificed by the state by the power of the state, and a case which caused the second damage in the review process.
This article analyzes the causality of illegal acts and prosecutions by the High Court. The High Court dismissed the responsibility of the prosecutors and the appraiser after separating the entire investigation and the liability for damages caused by the prosecution and the individual illegal activities of the investigation process. However, the division and negation of the causal relationship between illegal acts and indictments are illogical in the causal relation. Cause and effect do not disappear, but affect each other. In causality, the cause does not disappear, but it can be restricted by using normative logic. However, indirect causes and illegal activities should not be ruled out. Judgment of indirect causes and illegal acts is especially important when final judgment such as indictment is justified.
Prosecutions and judgments in violation of the basic principle of criminal law, “in dubio pro reo”, “principle of innocence”, “fairness obligation” are judged to be gross negligence. This is because of the serious violation of the duty of foreseeing of the duty of care. The criterion that violates the basic principles of criminal law is gross negligence.
There is a lot of evidence in one case, and the evidence makes one structure to recognize the crime. According to evidence theory, when the core evidence is shaken, the whole evidence is shaken. In this case, the certificate is the core evidence, and the other evidence serves as evidence for supporting the evidence or the testimony that acknowledges the individual crime. Thus, if a problem occurs in a certificate, other evidence will of course be affected, and if there is a problem with the evidence supporting the certificate, the certificate and other evidence will also be affected. If there is any evidence of illegal activity, especially of serious illegal acts foreseen by the law, it should be considered that it has influenced the core evidence and the prosecution decision, regardless of causality.
Finally, this article explains the violation of the fairness obligation of the prosecutors and the cautionary obligation of the judge's judgment of the certificate. In addition, it also points out the problem of conviction for violation of the National Security Law.

KCI등재

4국가의 조직적 불법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과 소멸시효 ― 서울고등법원 2018. 5. 31. 선고 2017나2046920 판결을 중심으로 ―

저자 : 홍관표 ( Hong Kwan-pyo )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7-13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른바 '유서대필 조작사건'은 1990년대의 대표적 공안사건 중 하나로 권위주의 정권 시절 검찰권 남용 및 오심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며, 직접적인 증거 없이 필적과 정황을 이유로 수사와 기소, 유죄확정판결까지 이어졌다는 점에서 '한국판 드레퓌스 사건'으로 불린다. 1991년 7월 12일 서울지방법원에서 유서대필 조작사건에 대하여 자살방조죄를 인정하여 징역 3년 및 자격정지 1년 6월을 선고한 이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의 진실규명 결정에 이어, 마침내 2015년 5월 14일 대법원에서 최종적으로 재심무죄판결이 확정되기까지는 거의 24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그러나 한 인간과 그 가족들로부터 인생을 앗아간 사건에 책임이 있는 국가와 개인들을 상대로 그 책임을 묻는 소송은 아직 진행 중에 있다. '유서대필 조작사건'의 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2015년 11월 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대한민국과 수사를 담당했던 검사들 그리고 필적감정을 담당했던 감정인을 상대로 불법행위에 기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2017년 7월 6일 위법한 감정으로 인한 손해배상청구권 부분에 한하여 대한민국과 감정인에 대한 청구를 일부 인용한 판결을 선고했다. 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항소했고, 서울고등법원은 2018년 5월 31일 위법한 감정으로 인한 손해배상청구권 부분에 한하여 대한민국에 대한 청구만을 일부 인용한 판결을 선고했다. 이에 대하여 피해자와 그 가족들은 다시 상고하여 현재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이 글에서는 서울고등법원 2018. 5. 31. 선고 2017나2046920 판결의 경과 및 주요 내용을 살펴보고, 과거사 사건의 소멸시효와 관련된 대법원의 판결과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비추어 해당 사건에서 국가의 배상책임과 공무원 개인의 배상책임을 검토해보고자 한다.


The so-called “manipulation case on ghostwriting the will”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cases of public security prosecution in the 1990s. It is considered as a representative example of the abuse of the prosecution's power and the misjudgment during the authoritarian regime. And it is referred to as Korean version of “the Dreyfus Affair” in that it continued to be investigated, prosecuted and convicted on grounds of handwriting and circumstantial evidence without any direct evidence. To the case, the Seoul District Court sentenced the accused to three years in prison and suspension of qualification for a year and six months for aiding and abetting a friend's suicide on July 12, 1991. It took almost 24 years until the Supreme Court had finally upheld the judgment of acquittal on May 14, 2015, following the truth-clarification decision of the Truth and Reconciliation Commission.
However, a lawsuit that demands for damages to the State and individuals that are responsible for having deprived the victim and his family members of their life and time is still going on. On November 3, 2015, they filed a lawsuit against the Republic of Korea, two prosecutors who had investigated and indicted the victim and a appraiser who had handled the handwriting analysis. On July 6, 2917,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sentenced that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appraiser were responsible for only a portion of the damages arising from the illegal appraisals. The plaintiffs appealed but the Seoul High Court ruled on May 31, 2018, that the Republic of Korea except the appraiser was singly responsible for a portion of damages due to the illegal appraisals. In response, the plaintiffs brought a final appeal and are now waiting for the Supreme Court's ruling.
In this article, I will review the course and main contents of the Seoul High Court's Ruling 2017Na2046920 on May 31, 2018, and in light of the precedent of the Supreme Court and the Constitutional Court regarding the application of extinctive prescription to the past human rights violation cases, examine the liability for damages of the State and individual public officials.

KCI등재

5과거사 사건에서의 국가배상청구권 소멸시효 남용 문제에 대한 토론

저자 : 정태호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5-145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6한국사회의 특권 구조와 토지 ― 시장친화적 토지공개념 ―

저자 : 김윤상 ( Kim Yoon-sang )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7-16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정된 천부자원인 토지의 소유·사용에 관한 우선권을 특정인에게 부여하는 제도는 대표적인 특권적 제도이다. 이 글에서는 우선, '평등한 자유'라는 전제로부터 토지원리를 도출하고, 토지원리에 포함된 '지대 공유'는, 일부의 오해와는 달리, 사유재산제와 시장경제의 필수조건임을 밝힌다. 그리고 토지사유제가 이미 정착되어 있는 현실 사회에서 지대 공유 개혁을 연착륙시킬 수 있는 전략을 제시하고 지대세 수입 활용 방안에 대해 검토한다. 마지막으로, 토지공개념은 지금도 합헌이지만 소모적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헌법에 명시할 경우에 대비하여 구체적인 개헌안을 제시한다.


As land is naturally endowed and limited in quantity, any exclusive land right is privilege. If we are to recognize land rights without violating the axiom of equal freedom, public collection of land rent is inevitable. Although the rent collection is market-friendly, its sudden introduction would kick off bitter disputes surrounding compensation to current landowners and also could give harmful impacts to economy due to tumbling land price. So, the paper suggests a soft-landing strategy to collect annual rent after deducting the interest of purchase price of the land. The paper also discusses about appropriate uses of the collected rent. In addition, the paper suggests revision of land clauses of the current Korean constitution as an alternative to those submitted by President Moon Jae-in in 2018.

KCI등재

7헌법상 경제구조 정상화를 위한 재벌 대책

저자 : 노진석 ( Noh Jin Seok )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67-19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시장과 기업이 중요한 요소인 현대 경제에서 재벌은 대기업으로서 경제구조를 왜곡시키는 행태 이외에도 오너 일족의 왜곡된 경영으로 경제구조를 기형화시키고 있다. 헌법상 보장되는 경제상의 자유와 창의 등 경제구조가 정상화되기 위해서는 재벌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
본 논문에서는 기존 논의들을 종합하여 재벌을 재벌가와 재벌기업으로 나누어 전자의 경우에는 불법과 편법을 통한 주식 및 경영권 증여 엄금, 재벌총수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과 대안입법, 일감몰아주기 규제 강화, 연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 적극 수용을 제안하여 재벌가를 기업과 구분하기 위한 대책들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후자와 같이 재벌가와 구분되는 재벌기업의 경우에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따른 부당한 경제력집중을 견제하기 위하여 사외이사제 실질화, 집단소송제 및 징벌적 손해배상 확대, 과잉유보금 관련 입법, 공동결정제도를 제안하여 재벌이 우리 사회에서 특권적 지위를 누리는 것이 아니라 경제주체의 한 구성원으로서 자리매김됨으로써 민주주의 사회가 실질적으로 이루어지도록 할 필요가 있다.


In the modern economy, where markets and corporations are important factors, chaebols are distorting the economic structure as a large corporation. In addition, the economic structure is distorted by the distorted management of the owner clan. The chaebol reform is indispensable for the normalization of the economic structure such as economic freedom and creativity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In this paper, the chaebol is divided into the chaebol and the chaebol enterprise by the existing discussions. In the case of the former, strict enforcement of laws and regulations on stocks and management rights, illegal and alternative legislation on chaebols, and propose measures to distinguish chaebol from firms.
In the case of chaebol firms, which are distinguished from the chaebol, I propose an extension of the outside directors' realization, class action lawsuits and punitive damages, excessive reserve legislation, and a codetermination system to check the unfair economic power concentration in proportion to the economy. It is necessary for the chaebol not to enjoy a privileged status in our society but to become a member of the economic entity, thereby realizing a democratic society.

KCI등재

8통일과 지방자치

저자 : 문병효 ( Moon Byoung-hyo )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99-235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통일의 의미와 지방자치의 역할, 대안으로서 분권화, 지방자치의 제도화 방향에 관하여 고민을 담고 있다. 남북은 헌법상으로 화해하기 어려운 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진행되는 기존의 통일담론은 체제위주의 통일을 의미하고 결국 상호간에 통일주도권을 다투는 결과를 가져왔다. 그러나 통일은 물리적인 결합만이 아니라 분단에 의한 상처를 치유하고 갈등을 해소하는 분단극복의 과정이며 사람이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인문학적 의미를 갖는다.
지방자치는 남북이 함께할 수 있는 헌법적 가치를 공유하고 실현하여야 하며 분단을 극복하고 통일을 완성하는 과정에서도 통일의 인문학적 의미를 실현하는 역할을 하여야 한다. 지방자치와 분권에 대해서는 부정부패의 가능성, 자본에 대한 통제 약화 등의 이유로 비판이 제기될 수 있지만 분권화를 통해 지방에 특권을 고착화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지방에 대한 권력이양의 국면마다 그에 상응하는 안전장치가 필요하다.
만약 남북이 연방제로 가게 될 경우 연방의 주별로 지방자치제도에 대한 다양한 제도설계의 가능성이 인정되어야 하며 연방 주들의 구성원인 민중들이 연방의 결정과정에 자율적으로 참여하여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 남북 통일과정에서 남과 북의 지방자치법제의 차이를 극복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나 점차 연방 차원에서 전체적으로 남북이 수렴가능한 틀을 법제화하는 단계를 거칠 필요가 있다. 이 경우 어느 정도 수준의 다양성을 허용할 것인지는 연방 주들의 합의에 따라 결정되어야 할 것으로 본다. 지역균형발전도 중요하다. 재정조정의 강화와 수도권집중을 완화하는 강력한 조치들을 포함하여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노력을 함께하여야 한다. 변혁을 위한 투쟁과정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보통 사람들이 스스로 주체임을 자각하여 연대하고 적극 참여하는 것이다.


This paper deals with the meaning of unification, the role of local autonomy, decentralization as an alternative, and institutionalization of unification and local autonomy. The South and the North have structures that are difficult to reconcile under the constitution. However, unification is not only a physical union but a process of overcoming division. The process of unification heals wounds caused by division and resolves conflicts. In that sense, unification has a humanistic meaning.
Local autonomy should share and realize the constitutional values, and fulfill the humanistic meaning of unification. And as we have seen, in order to avoid securing privileges to localities through decentralization, safety devices are required.
Under federalism, federal states must recognize the possibility of a variety of institutional designs for municipal systems, and The people of the Union should be able to voluntarily participate in any federal decisions.
It is necessary to go through the process of legislating the framework in which the entire North and South can converge gradually in the federal level. In this case, the level of diversity should be decided by the consent of the federal states.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is also important. Strengthening of financial coordination and strong measures to mitigate the concentr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should be accompanied by efforts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he most important thing in the process of struggle for transformation is that people are conscious of themselves as the subject and actively participate in the process.

KCI등재

9사상교정처분의 발본적 고찰 ― 보안관찰법 부칙 제2조 제2호에 대한 공시적·통시적 검토를 중심으로 ―

저자 : 정지훈 ( Jeong Ji-hoon )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37-27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보안관찰법은 부칙 제2조 제2호를 통해 (구)형법에까지 소급적으로 효력을 미치고 있다. 여기에는 이미 폐지되거나 개정되어 사라진 법률과 조항이 열거되어 있다. 과거의 처벌경력을 근거로 보안관찰법을 적용한다는 점에서 유죄판결에 대한 현재성이 요구된다. 이는 동법을 적용하기 위한 전제로서, 구법에 의한 형사 절차가 헌법에 합치될 수 없는 경우는 물론이고 입법자의 반성적 고려에 의해 사후에 개정·폐지되어 현재는 가벌성이 소멸되었거나 해당범죄 목록에서 제외되었는지가 반드시 확인되어야만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검증하기 위해 이 글은 입법자의 반성적 결단과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에 담긴 취지를 전거로 동원한다.
군사재판에 대한 헌법적 근거도 없는 상황에서 민간인을 단심으로 처벌했던 재판은 모두 무효이다. (구)국방경비법과 (구)해안경비법, 그리고 (구)비상사태 하의 범죄처벌에 관한 특별조치령이 여기에 해당한다. 보안관찰법 부칙 제2조 제2호 안에는 반국가단체구성죄 등과 같이 1989년 같은 법이 만들어진 이후부터 해당범죄로서의 지위가 박탈된 조항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에서 정당화될 수 없다. 정치적 상황에 따라 서로 다른 입법권력에 의해 입안되었던 탓에 개정 법률에서부터 사라진 수많은 범죄구성요건도 소급적용의 대상에서 제외되어야 한다. 그리고 1990년 이후 국가보안법의 대부분은 헌법재판소로부터 위헌이라고 판단 받고 입법자에 의해 성립요건이 엄격하게 변경된 바 있다. 이러한 기준에 저촉되는 과거의 간첩죄나 금품수수죄, 잠입·탈출죄 등도 명단에서 삭제 또는 재정비되어야 할 것이다.
사상교정처분의 '발본'(拔本)은 제도의 위헌성을 논증하고 법률을 폐지하는데서 끝나지 않는다. 공권력이 불법적으로 새겨 넣은 보안관찰처분대상자라는 붉은 낙인은 지난 반세기에 걸쳐 이들에게 억압적인 자기검열과 그에 따른 침묵과 굴종을 강요해 왔다. 켜켜이 쌓여진 불법적 판결들이 그 내용 또는 절차상의 이유로 위헌무효인 것으로 밝혀진다고 해서 처벌받았던 사람들이 그 동안 겪어야 했던 법적·사회적 불이익이 자동적으로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이들에게 면제나 재심청구를 통한 개별적인 권리구제를 바라는 것은 입법자의 직무유기이자 국가폭력의 2차 가해이다. 과거의 반인권적·반민주적 악법에 대한 전면적인 반성이 전제된 헌법적 차원에서의 해명과 입법적인 청산 조치가 필요하다.


Though Security Surveillance Act was established in 1989, its temporal force reaches Criminal Law in 1945. Abolished laws or clauses that were deleted after the revisions are listed in Item 2 of Article 2 of the addenda. However, this additional rules are unconstitutional. That is because most of criminal penalty clauses listed here were decided to be unconstitutional by Constitutional Court, or deleted or abolished by legislators' reflective consideration. Furthermore, since the procedure of criminal cases that applied them was conducted against civilians in the military court based on a single-trial system, the clauses cannot escape the judgement that they are unconstitutional when judging based on the constitution in the past and present. Not the individual relief through retrials but the across-the-board solution through the enactment of the special law is necessary.

KCI등재

10EU 일반정보보호규정(GDPR)의 알고리즘 자동화 의사결정에 대한 통제로써 설명을 요구할 권리에 대한 쟁점 분석과 전망

저자 : 김재완 ( Kim Jae-wan )

발행기관 :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간행물 : 민주법학 69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77-29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대 정보통신기술(ICT)은 인공지능을 등장시키고 발전시킴으로써 인간 사회의 패러다임에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인공지능 발전의 가장 핵심적인 기술은 빅데이터와 알고리즘이다. 빅데이터의 알고리즘 시스템은 정교한 프로세스를 사용한다. 또 이러한 프로세스에는 데이터의 입력이 필요하다. 빅데이터와 알고리즘 기술을 가장 많이 활용하는 주체는 기업이며, 정당 등 정치적 목적을 가진 분야에서도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다. 만약 알고리즘 시스템의 설계자가 데이터의 입력과 조작 등에 있어 자신의 특정한 성향이나 세계관만을 따른다면, 인공지능 알고리즘의 자동화된 의사결정과 그 생성물은 편향성, 차별성, 불공정성 등을 나타내게 된다. 이때 알고리즘은 이념의 생성물로서 필연적으로 정치적인 속성을 내포하게 된다. 알고리즘에 의한 자동화된 의사결정이 제공하는 결과가 전적으로 중립적이라고 볼 수는 없게 되는 것이다. 그 결과가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아내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그 결과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은 정치·경제·문화 등의 모든 분야를 망라하며, 이용자들의 선호와 판단 그리고 행동까지도 변화하게 만든다. 오늘날 알고리즘은 국가와 사회의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 문화적 상호작용과 의사결정에 중요한 기능과 역할을 담당하면서 계속해서 영향력을 높여 나가고 있다. 또한, 그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정치권력이 되어가는 모습마저도 나타낸다. 따라서 편향적인 데이터와 이를 통해 학습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만들어 내는 부정적인 결과인 차별, 편견, 배제, 불공정성 등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사회적 논의와 법적 대응책이 필요하다. 이에 EU의 일반정보보호규정(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GDPR)의 도입과 발효(2018년 5월)는 알고리즘의 투명성과 책무성에 대한 규범적 쟁점과 논의를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GDPR은 정보 주체가 프로파일링에 대해 반대할 권리와 자동화된 의사결정의 대상이 되지 않을 권리가 있음을 규정하고 있다. 또한, 정보 주체가 그들에 관하여 수집된 정보에 접근할 권리가 있으며, 수집된 개인정보에 관해 통지를 받을 권리가 있음을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규정들과 이의 해석을 통해서, 알고리즘에 기반한 자동화된 의사결정에 대한 설명을 요구할 권리(Right to explanation)가 도출될 수 있다. 설명을 요구할 권리는 이용자에게 프로파일링 기반의 알고리즘 결정에 관해 설명을 요구할 기회를 부여함과 동시에, 알고리즘 설계과정에서 인간적 개입의 중요성을 강조한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또한, 설명을 요구할 권리는 해당 기업의 영업 비밀에 해당하는 알고리즘 설계과정에 정보 주체가 개입할 수 있도록 강제하는 규범적 가능성을 열어줌으로써, 알고리즘의 공정성·투명성 및 차별성 이슈를 풀어나가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


Modern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ies(ICTs) are bringing huge changes to the paradigms of human society by presenting and developing artificial intelligence(AI). The very core technologies in the development of AI are Big Data and algorithms. The algorithm system of Big Data uses an exquisite process, which requires the input of data. Big Data and algorithm technologies are most used by corporations and actively used in the fields with political purposes such as political parties. If the designer of an algorithm system bases data entry and manipulation only on his or her certain tendencies or world views, automated decision-making and its outcomes in the AI algorithm will display a bias, differentiation, and unfairness. In such a case, the algorithm is a product of ideology and necessarily has political attributes. There is no saying that outcomes by the automated decision-making process based on the algorithm are totally neutral. Even though such outcomes have no objectivity and fairness, their influences will encompass all the sectors of the society including politics, economy, and culture and change even the preferences, judgments and actions of users. Today, algorithms perform important functions and roles in political, social, economic, and cultural interactions and decision-making processes at the national and social level, continuing to increase their influences. They are even becoming an entity of huge political power themselves. There is thus a need for social discussions and legal measures to explore plans of effectively controlling discrimination, prejudice, exclusion, and unfairness that are negative outcomes of biased data and AI algorithms whose learning is based on biased data.
EU-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GDPR) were introduced and came into effect in May, 2018, creating a chance to expand normative issues and discussions about the transparency and accountability of algorithms. EU-GDPR stipulate that the subjects of information have rights to refuse their profiling and not to become subjected to automated decision-making processes. EU-GDPR also state that they have rights to access to the information collected regarding them and notices about their personal information collected. The interpretations of these regulations and objections to them can result in a right to explanations about automated decision-making processes based on an algorithm. This right to explanations holds huge significance in that it grants an opportunity for users to request explanations about profiling-based algorithm decisions and puts an emphasis on the importance of human interventions in the algorithm design process. This right to explanations also opens up the normative possibilities of enforcing an intervention into the algorithm design process, which is part of a corporation's confidential business information, by the information subject, thus playing an essential role in addressing the fairness, transparency, and differentiation issues of algorithms.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경남대학교
 116
 75
 75
 66
 47
  • 1 서울대학교 (116건)
  • 2 한국방송통신대학교 (75건)
  • 3 연세대학교 (75건)
  • 4 고려대학교 (66건)
  • 5 경남대학교 (47건)
  • 6 숭실대학교 (45건)
  • 7 이화여자대학교 (38건)
  • 8 영남대학교 (36건)
  • 9 경북대학교 (29건)
  • 10 성균관대학교 (28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