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안암법학회> 안암법학

안암법학 update

Anam Law Review

  • : 안암법학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후보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6-6159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3)~60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948
안암법학
60권0호(2020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후보

12019년 헌법 판례에 관한 비판적 회고

저자 : 허완중 ( Heo Wan-jung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4 (7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마무리된 촛불혁명 이후 2019년에 헌법재판소 재판부는 옹글게(완벽하게) 새로이 구성되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이번 제7기 재판부 구성이 다양성을 갖추는 데는 실패하였다. 이것은 새로운 재판부가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적절하게 부응할 수 있는지에 의문을 가지게 한다. 이러한 문제는 대법원이 지난날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성을 확보하였다는 점에서 더욱더 아쉽게 보인다. 2019년 헌법재판소가 내린 결정들을 살펴보면, 제5기 재판부에서 시작된 사건떼기에 치중하는 모습이 강하게 나타난다. 헌법재판소 결정문은 점점 짧아지고 간략해지면서 대법원 판결을 닮아가고 있다. 그리고 짧아진 결정문은 부실한 논증을 담고 있다. 게다가 잘못된 논증 방식이 관행으로 굳어져 가는 느낌이다. 특히 선례를 맹종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새로운 견해나 의미있는 선례 변경을 찾기 어렵다. 이러한 문제점의 상당 부분은 빠른 사건처리에 매달리면서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헌법재판소 결정의 정당성은 빠른 사건 처리가 아니라 강한 설득력에서 나온다. 이러한 점에서 헌법재판소 결정의 정당성은 흔들린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몇몇 중요한 사건에서 헌법재판소가 지난날과 다른 모습을 조금이나마 보여주고 있다. 제7기 재판부가 이제 막 시작하였다는 점에서 이러한 측면이 점점 강하게 드러나서 앞으로 국민과 헌법만을 바라보고 대한민국의 앞날을 내다보는 진지한 고민의 결과물을 내주길 기대한다.


Im Jahr 2019 wurde der Verfassungsgericht komplett neu organisiert. Leider konnte das neue Verfassungsgericht keine unterschiedliche Zusammensetzung erreichen. Dies warf die Frage auf, ob das neue VErfassuungsgericht die Anforderungen der neuen Ära angemessen erfüllen könnte. Dieses Problem erscheint umso bedauerlicher, als der Oberste Gerichtshof die Vielfalt über die Vergangenheit hinaus gesichert hat. Mit Blick auf die Entscheidungen des Verfassungsge- richts im Jahr 2019 wird ein starker Schwerpunkt auf die rasche Bearbeitung des Falls gelegt. Die Entscheidung des Verfassungsgerichts wird immer kürzer und ähnelt der Entscheidung des Obersten Gerichtshofs. Und die verkürzte Entscheidung enthält schlechte Argumente. Darüber hinaus scheint sich die falsche Argumentation- sweise zu wiederholen. Insbesondere scheint es schwierig zu sein, eine neue Meinung oder eine bedeutsame Präzedenzfalländerung zu finden. Ein Großteil dieses Problems scheint durch die rasche Bearbeitung des Falls entstanden zu sein. Die Legitimation der Entscheidungen des Verfassungsgerichts beruht jedoch auf einer starken Überzeugung und nicht auf einer schnellen Bearbeitung von Fällen. Insofern kann die Legitimation der Entscheidung des Verfassungsgerichts als erschütternd angesehen werden. In einigen wichtigen Fällen unterscheidet sich das Verfassungsgericht jedoch einwenig von der Vergangenheit. Ich hoffe, das neue Verfassungsgericht wird diesen Aspekt in Zukunft offenbaren und schaut nur auf das Volk und die Verfassung und trifft Entscheidungen.

KCI후보

22019년도 주요(主要) 행정법(行政法)(행정(行政))판결(判決)의 분석(分析)과 비판(批判)에 관한 소고(小考)

저자 : 金重權 ( Kim Jung-kwon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5-122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행정법적 의미가 큰 주요 행정판결을 분석하고 나름 비판을 해 오는 작업의 일환으로 2019년의 주요 행정판결 14건을 비판적으로 분석하고자 한다. 판례의 법형성은 법을 부단히 새롭게 갱신시킨다. 대법원은 우선협상자지정을 행정처분으로 보면서도 그것의 구체적인 법적 성질을 밝히지 않았다. 즉시강제의 실행행위에 대해 과도하게 적법절차의 원칙을 적용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국유재산법의 취지에 반하게 문화재의 관리단체에 대해 수용권을 인정하였다. 병역의무기피자인적사항의 공개결정을 행정처분으로 보면서도 구체적인 논거를 제시하지 않았다. 주민소송에 대해 사정판결을 허용하는 지방자치법과 판례의 태도는 재고가 필요하다. 대법원이 법령이 인정하지 않은 장애급부사유를 유추를 통해 인정한 것은 의회의 예산특권 및 법률유보의 원칙에 비추어 타당하지 않다. 반면 위법한 처분으로 인해법정 시간을 준수할 수 없는 상황에서 판결의 법형성을 통해 설득력 있는 해결책을 제시하였다. 행정행위의 성립과 관련해서 통지되지 않은 이상, 성립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서 그 후속 절차의 위법성을 정당하게 확인하였다.


In diesem Aufsatz werden 14 verwaltungsrechtliche wichtige Fälle im Jahre 2019 kritisch analysiert. Die Rechtsfortbildung durch Rechtsprechung kann das Recht kontinuierlich erneuern. Der Höchtsgerichtshof (HGH) hat zwar die Ausweisung der Prioritätsvereinbarung als Verwaltungsakt angesehen, aber ihre Rechtsnatur nicht erklärt. Es ist unzutreffend, dass der HGH beim Sofortvollzug “due process” übermäßig anwendet hat. Darüber hinaus ist bemerkenswert, dass er entgegen dem Zweck des staatlichen Sachensgesetzes die Enteignungs- kompetenz der Gemeinde, die die Kulturgüter verwaltet, zum Unrecht gewährt hat. Im Übrigen hat er in der Entscheidung, die mit persönlichen Informationen zur Umgehung des Militärdienstes sich befasst, kein überzeugendes Argument vorgelegt, obwohl die Auslegung der Informationen als Verfügung anerkannt wird. Dass der HGH den Grund für nicht gesetzlich anerkannte Leistungen bei Behinderung anerkannt hat, ist angesichts der Haushaltsprivilegien des Parlaments und des Vorbehaltsprinzips des Gesetzes nicht unzutreffend. Hingegen hat der HGH dazu eine überzeugende Lösung durch die Rechtsfortbildung für die Situation vorgestellt, in der die gesetzliche Frist aufgrund der rechtswidrigen Verfügung nicht eingehalten werden kann. Mit Blick auf das Bestehen des Verwaltungsakts hat er eindeutig ausgeführt, dass erst mit der Bekanntgabe der Verwaltungsakt rechtlich existent wird. Damit hat der HGH zu Recht die nichtige Folgewirkung des nicht bekanntgegebenen sich beschäftigt.

KCI후보

3형법ㆍ형사소송법 2019년 대법원 주요판례와 평석

저자 : 홍영기 ( Young Gi Hong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3-15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9년 대법원은 형법분야와 형사소송법분야에 뇌물수수와 강요죄 등 전직대통령의 탄핵사유와 이른바 국정농단사건을 다루는 데에 많은 에너지를 투여하였다. 그래서인지, 다른 해에 비할 때 이론적으로 중요한 쟁점을 중심으로 법리를 면밀히 검토한 판례가 상대적으로 눈에 덜 띄는 것은 아쉬운 점이다. 준강간의 고의를 갖고서 항거불능 아니었던 대상자와 성관계 한 경우에 준강간의 불능미수를 인정한 판례가 그 가운데 비교적 많은 학문적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증언거부권의 정당성 여부를 묻지 않고 형사소송법 제314조의 '그 밖에 사유' 요건을 충족할 수 없다고 판시한 것이나, 공소제기 후에 증인이 될 사람을 참고인으로 신문한 조서의 증거능력을 원칙적으로 부정한 것은 공판중심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의미 있는 변화로 평가된다. 반면에 성인지감수성이나 기습추행과 같은 비교적 낯선 개념을 곧바로 재판의 근거로 이용하기에는 아직 이론적인 대화가 충분히 진행되어 있지 않은 듯하다. 여러 혼란한 상황이 반복되는 이 시대에 정치적·사회적 시류에 곧바로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 실정법 기준과 오랜 시간 갖추어온 법리에 따라 재판해주기를 대법원에 더욱 바라게 된다.


Im Jahr 2019 hat der Koreanische Oberste Gerichtshof ernorme Anstrengungen um die Fälle des ehemaligen Präsidenten, einschlißlich Bestechung, Zwangsverbrechen sowie den sogenannten „Politische Korruptionen und Manipulationen“ im Strafverfahren gesteckt. Daher ist es auch bedauerlich, dass die wichtige Rechtsprechungen, die ihre theoretische Bedeutung präzis untersucht werden sollen, im Vergleich zu anderen Jahren relativ geringer auffällig sind. Beim Fall des Versuchs der Vergewaltigung habe den Angeklagte mit dem Vorsatz des § 299 StGB den untauglichen Versuch begangen, obwohl der Opfer zum Zeitpunkt des Falls nicht wirklich widerstandsunfähig war. Es scheint überzeugend die Rechtsprechung der Tatsache als Versuch des Vergewaltigung zu sehen. Esist auch fortgeschritten zu beurteilen, dass das Erfordernis des „anderen Grundes“ von § 314 StPO nicht erfüllt werden kann, ohne zu fragen, ob das Zeugnisverweigerungsrecht gerechtfertigt ist. Es könnte auch als sinnvolle Änderung angesehen werden, die Beweisfähigkeit für die Untersuchungsprotokoll zu verweigern, indem die Person nach der Strafverfolgung untersucht wird, die außerhalb des Gerichtsverfahrens Zeugen sein wird. Auf der anderen Seite scheint, es noch nicht genug rechtlichen und theoretischen Diskurs gibt, um die relativ rechtlich fremden Konzepte wie „Geschlechtssensibilität“ oder „gewaltsamer Überraschungsangriff“ direkt für die Gründe zu verwenden. In diesen wiederholten verwirrten Situationen wird es erwartet, dass der Oberste Gerichtshof nicht sofort auf politische und soziale Strömungen reagiert, sondern eher nach den gesetzlichen und rechtstheoretischen Standards urteilt.

KCI후보

42019년 민법총칙, 물권법 판례 평석

저자 : 김명숙 ( Kim Myeong-sook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1-197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법원이 2019년에 선고한 판결 중에서 민법총칙과 물권법과 관련된 쟁점을 포함한 판결에 관하여 평석을 하였다. 먼저 민법총칙과 관련하여 근로기준법의 강행규정에 우선하여 신의칙을 적용할 것인지를 판단할 때에 고려하여야 할 내용을 검토하였다. 재판상 청구에 관하여 소송의 각하 또는 취하가 여러 번 반복된 경우에 재판 외 청구인 최고의 효력이 인정될 뿐임을 살펴보았다.
물권법에 관하여는 대법원이 토지가 도로 등 일반 공중을 위한 용도로 제공된 경우에 토지소유자의 배타적 사용·수익권 행사 제한의 법리를 적용하는 것이 현재도 타당하다고 하는 것에 대하여 공익을 위한 것이라고 하더라도 소유자는 물론 특정승계인까지 재산권의 행사가 제한되는 것을 정당화할 수 없음을 지적하였다. 그리고 토지 지하에 매립된 생활쓰레기에 대하여 매립자인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이를 제거하라는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으나, 환경오염에 대한 사회의식 변화와 재산권뿐만 아니라 생명과 신체의 안전에 관한 침해 법익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이론적 난점을 극복할 여지가 충분하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또한 압류, 가압류는 취득시효 중단사유가 될 수 없다고 한 것은 타당하지 않음을 분석하였다.
또한 구분소유자의 공유부분에 대한 권리행사가 다른 구분소유자의 이익에 어긋나는 경우에는 공유물의 보존행위에 해당하지 아니하므로, 관리단집회의 결의를 거쳐야 하고 이는 입주자대표회의의 결의로 갈음할 수 없다는 점을 검토하였다.


This paper reviews some of the noteworthy decisions concerning on civil cases(General Provisions and Real Rights) of the Supreme Court in 2019.
An agreement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which differs from any provisions of statutes, which are concerned with good morals or other social order shall not be permitted, but the claim of the nullification may not be permitted if it is not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 of trust and good faith. A demand by way of judicial proceedings if the judicial action is dismissed, rejected or withdrawn may be deemed to have an effect of interrupting prescription of a peremptory notice.
An owner shall not demand the claim for removal of disturbance against ownership if the owner gave up the right of exclusive use and profit of the land for public benefit. And the limited successor of the owner shall succeed to the limitation of the land. Local government has a duty to take appropriate measures so that their landfills may not harm or disturb the owner's use of the adjoining land. An attachment or a provisional attachment among the provisions on the interruption of extinctive prescription shall not have the effect of interrupting prescription for acquiring ownership. As of partitioned ownership of building, each co-owner is entitled to do any act of preservation relating to the portions used in common, but all matters relating to the administration of the article jointly owned shall be determined by general meeting of the co-owners.

KCI후보

52019년도 대법원 「민법」〔채권편〕 판결례의 소개와 약간의 첨언

저자 : 이진기 ( Lee Jin-ki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99-264 (6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민법 [채권편]에 관한 2019년도 대법원판결례의 소개와 검토·평가를 목적으로 한다. 그러나 양적 측면에서 대법원판결례가 상당하여, 이를 모두 다루는 것은 처음부터 가능하지도 않고, 글을 쓰는 취지와도 맞지 않는다. 이 때문에 이 글에서는 취사선택한 일련의 판결례를 대략 8개의 군으로 나누어 개략적으로 논의한다. 여기에 언급되지 않은 판결례들에 관한 논의의 일부는 이미 이루어진 선행연구로 미루고, 다른 일부에 관한 구체적이고 깊은 연구와 평석은 개별 민법학자의 몫으로 남긴다.
이 글의 모두에서 먼저 2019년도 대법원 민사판결례의 특징을 서술하고, 이어서 개별 판결례를 낱낱이 검토한다. 서로간의 연결관계를 전혀 고려함이 없이 선정한 판결례군들은 다행스럽게 사적자치를 정점으로 하여 권리의 성질, 의사표시의 해석과 법률의 적용, 상계, 권리행사기간 등 민법의 중요한 제도들을 연결고리로 하여 하나의 체계를 이룬다. 이로써 대법원도 사적자치가 민사사법의 최고가치임을 확인하고 이를 기본가치로 한다. 그러나 폭주하는 상고사건의 부담으로 인하여 그러한 이념이 판결이유에서 법리적으로 제대로 뿌리내린 것인지는 다른 차원의 문제이다.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하여 판결례에서 정당하거나 본받을 내용이 있으면 이를 강조하고 쟁점사항 또는 법리의 측면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이를 채우는 것이 이 글을 작성한 동기이고, 가능할 경우에는 -그렇게 말할 수 있다면- 이 글의 성과가 될 수 있으면 한다.


Es ist keine einfache Aufgabe, alle höchstgerichtliichen Entschedungen über schuldrechtliche bzw. vertragliche Streitfragen Im Jahre 2019 zu überprüfen und bewerten. Zu diesem Zweck hat man zunächst diejenigen Entscheidungen zu wählen, die entweder doch juristisch hochwert oder rechtstheoretisch bezweifelt und rekonstruiert werden sollte, und noch in 8 Gruppen geteilt sind.
In diesem Platz wird zuerst Natur und Charakter der Entscheidungen des 2019 allgemein nach der Reihenfolge des BGB erwähnt, gefolgt von der konkreten und kritischen Analyse einzelner Entschedung. Dabei hat man jedoch an der Privatautonomie als dem Grundgedanken des Privatrechts festzuhalten: das hat der Höchstgerichtshof mit diesen Entscheidungen gerade angenommen und bestätigt. Einen Überblick über großen Teil der Entschedungen, die hier aus verschiedenen Gründen leider nicht behandelt werden können, kann man in andenren bereits veröffentlichten Aufsätzen ergreifen.

KCI후보

62019년 친족상속법 관련 주요 판례 회고

저자 : 정구태 ( Chung Ku-tae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65-318 (5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2019년에 선고된 친족상속법 주요 판례로서 ① 재산분할 대상 확정과 액수 산정의 기준시에 관한 대법원 판결, ② 친생추정의 적용대상 및 예외범위에 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 ③ 배우자의 동거·간호와 기여분에 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결정, ④ 특정유증 포기의 사해행위성 인정 여부에 관한 대법원 판결의 타당성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결론부터 말한다면, 필자는 위 ①, ③, ④ 판결에 찬동하지만, ②의 판결에서 문제된 두 가지 쟁점에 대해서는 모두 대법관 권순일, 대법관 노정희, 대법관 김상환의 별개의견에 찬동하는 바이다. 이 글이 이들 판결을 둘러싼 후속 논의를 진전시키는 데 조금이나마 기여하기를 바라 마지않는다.


In this article, I examined the main precedent of the Family Law sentenced in 2019 as follows: ① Supreme Court Decision on the basis of the standard for determining the object for property division and calculating the amount, ② Supreme Court en banc Decision on the object and exception scope of presumption as husband's child, ③ Supreme Court en banc Decision on the spouse's cohabitation, nursing, and contribution part of support, ④ Supreme Court Decision on the abandonment of specific bequest and avoidance of fraudulent transfer. From the conclusion, I agree with the judgments of ①, ③, and ④ above, but I disagree with the judgments of ②, and I agree with the minor opinions of Supreme Court Justice Kwon Soon-il, Supreme Court Justice Noh Jung-hee, and Supreme Court Justice Kim Sang-hwan.
I hope that this article will contribute little to advance the subsequent discussions surrounding these rulings.

KCI후보

72019년 회사법 주요판례 평석

저자 : 정대익 ( Jung Dae-ik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19-365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9년도에도 회사법 분야의 흥미로운 판례가 적지 않았는데, 이 글에서는 새로운 법적 쟁점에 대해서 입장을 밝힌 판례, 기존의 판례가 이미 다룬 법적 쟁점이나 불분명했던 부분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힌 판례, 기존의 입장을 견지한 판례라도 여전히 중요한 의미가 있는 판례를 선정하여 평석하였다. 이러한 기준에 의해 선정된 판례 중 이사회 의사록에 기재된 기권의 의미와 기부행위의 허용기준을 제시한 판례, 명의개서 청구 시 회사는 형식적 심사의무만 부담한다는 판례, 이사의 퇴직금 중간정산을 위해서는 정관에 규정이 없으면 주주총회결의가 필요하다는 판례, 주주의 지위를 확인한다는 조정문구의 창설적 효력 유무에 관한 판례는 충실한 법리와 탄탄한 논거에 기초한 타당한 판례로 평가된다.
포괄적 교환으로 인해 주주 지위를 비자발적으로 상실한 경우에 주주대표소송의 원고적격을 상실하게 된다는 판례는 현행 법문언의 문리해석상 불가피한 결론이나 적법하게 제기된 회사소송은 가급적 유지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므로 원고적격 계속 유지를 위한 입법이 시급하고, 주주총회결의 취소의 소에서 제소한 이사가 사망하면 소송이 종료된다는 판례도 이사 지위의 상속이 불가능한 점을 고려하면 역시 불가피한 결론이나 새로이 소송을 제기하는 대신 소송을 다른 이사 등이 승계할 수 있는 길이 입법을 통해서 열렸으면 한다.
회생절차개시 신청은 회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항이어서 대표이사의 권한 사항이 아닌 이사회 결의사항이라는 판례, 명의개서철차 이행의 소가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주주권 확인의 소를 제기하는 경우 확인의 이익이 없다고 본 판례도 수긍할 수 있는 결론을 보여주고 있다.


In 2019, there were some interesting cases to review in the field of the corporation law, which gave a position on new legal issues, and revealed a clear position on legal issues already covered by the existing cases. A small number of cases with significance that held the existing position were also selected and reviewed to keep attention.
Among the cases selected based on the above mentioned standards, the case about the meaning of abstention in the minutes of the board of directors and the criteria for allowed donation, the case that the corporation bears only the formal review obligation when requesting a name change in the shareholder register, the case about the requirement of general meeting of shareholders for the interim settlement of severance pay for directors, and the case of the constitutive effect of the mediation statement confirming the status of a shareholder are evaluated as fully acceptable cases based on faithful interpretation with strong arguments.
The case which shows that the shareholder's standing for derivative lawsuit will be disqualified in the event of an involuntary loss of shareholder status due to global share exchange is an inevitable conclusion in the literary interpretation of the current legal paragraph, but it is desirable to let the shareholder's standing keep in this case by legislation.
The case is right to say that it is not a matter of the representative director, but the of the board of directors to apply the commencement of the rehabilitation procedure because of it's material impact on the corporation. According to the last case filing a lawsuit to verify a shareholder status despite the possibility of a lawsuit to change a name in the shareholder register is not allowed due to the lack of benefit of confirmation. These last mentioned two cases have also convincing conclusions.

KCI후보

82019년 민사소송법 중요 판례 분석

저자 : 김경욱 ( Kim Kyeng Wook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67-417 (5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9년에도 민사소송법(이하 단순히 '법'이라고도 한다) 영역에서 많은 중요한 대법원 판결들이 선고되었다. 이 논문에서는 그 중 5개의 중요판결을 선정하여, 대상판결의 '사안의 경과', '판결의 요지', '분석'의 순서로 각 판결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들은 (i) 국제재판관할의 판단기준, (ii) 구상금분쟁조정위원회의 조정의 효력, (iii) 장래이행판결의 주문의 표시방법, (iv) 시효중단을 위한 재소, (v) 참가승계와 피승계인의 탈퇴에 관한 주제를 담고 있다. 대상판결의 '분석' 부분에서는 가능한 범위에서 대상판결의 이론적 기초가 되는 법적 쟁점을 먼저 살펴보고, 대상판결이 가지는 소송법상의 의미를 되짚어 보는 방법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2019년에 선고된 판결만을 대상으로 삼다보니 아직 대상판결들에 대한 학계의 논의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이다. 또한 각각의 판결들이 개별 논문으로 살펴보아야 할 만큼 중요하면서도 많은 쟁점을 담고 있어 하나의 논문에서 이들 모두를 충실히 담아내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 같다. 이들 주제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논의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In 2019, a number of important Supreme Court Decisions were announced in the area of the Civil Procedure Law. This paper comments on 5 important judgments. Each section examines the progress of the case, the main point of judgment and analysis. This article contains the issue of (i) the guideline of international jurisdiction (ii) the effect of mediation of the committee for dispute over recourse amount (iii) the way to express judgment of future performance (iv) refiling the same lawsuit for interruption of extinctive prescription (v) intervented succession and secession of predecessor. In the part of 'analysis', a legal issue of judgment which is being the theoretical foundation, will be first discussed. Review about the meaning of judgment is followed. Since only judgments sentenced in 2019 are considered in this article, these judgments are not sufficiently discussed in academia. The discussion of these issues are expected to be continued in-depth.

KCI후보

9법에서 인간의 위상- 존 피니스의 논의를 중심으로 -

저자 : 오민용 ( Oh Min-yong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19-44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법은 인간을 위해 봉사한다.”는 법의 오래된 격언이다. 문자적으로 이 문장을 이해하는 것에는 큰 어려움은 없다. 그러나 이 문장을 법학의 관점에서 설명하고자 한다면 쉬운 일은 아니다. 그렇다면 이 명제를 이해하기 위해서 어떻게 접근할 수 있을까? 고대 로마법에서는 “모든 법은 인간 존재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표현한다. 그렇다면 여기서 법의 목적은 무엇이고, 법과 인간은 무엇인가? 이 문제를 위해서 존 피니스(John Finnis)의 이론을 탐구하였다. 피니스에 따르면 현대의 법 개념은 다음과 같은 인간 이해를 내포하고 있다. 첫째, 모든 인간은 같은 사람이며, 서로 평등하다. 둘째, 건강한 사람은 다른 사람과 의사소통이 가능하며,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 살아갈 수 있다. 셋째, 인간으로서의 웰빙과 그 추구가 중요하다. 하트는 법의 목적을 인간의 '생존'이라고 주장하였다. 드워킨은 정치공동체 구성원의 '동등한 대우'라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세계인권선언문에 의하면 모든 인간은 존엄과 권리에 있어서 동등하고, 법 앞에서 차별이 없으며, 동등한 보호를 받을 자격을 지니며, 법 앞에서 인간으로 인정받을 권리가 있다고 천명한다. 법은 '기본적 좋음(the basic human good)'과 '공동의 좋음(the common good)'을 지향한다. 즉 인간의 웰빙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간은 법을 통해서 자신의 의도와 판단 및 선택을 구체화하고 실현시켜 간다. 이 과정을 통해서 인간은 자신이 원하는 존재로 되어간다. 인간이라는 위상은 그 생명에 의해 수여되지, 법이 인간에게 법인격을 부여해야 인격이 되는 것은 아니다. 공동체 속에 존재하는 또 다른 행위자인 집단 역시 인간질서의 실재일 뿐이다. 법공동체의 법해석 역시 단순한 논리와 문리적 규칙에 따라 해석하는 기술모델(artistic model)보다 사람 사이에 이루어지는 대화 속에서 해석하는 대화모델(conversational model)이 더 적절하다. 마지막으로 인간의 본성과 근원적 평등의 토대는 인간은 영혼을 지닌 존재라는 점이다.


The proposition “The law serves man” is the old maxim of the law. There is no great difficulty in understanding this sentence literally. However, it is not easy to explain this sentence from a law point of view. So how can you approach it to understand this proposition? Ancient Roman law states, "All laws are made for human being." So what is the purpose of the law here, and what is the law and human being? For this problem, John Finnis' theory was explored. According to Finnis, the concept of modern law has the following human understanding: First, all human beings are the same person and are equal to each other. Second, healthy people can communicate with others and live the way they want. Third, well-being as a human being and its pursuit are important. Hart argued that the purpose of the law was "survival." Dworkin claimed to be a “equal treatment” of members of the political community. However,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states that all human beings are equal in dignity and rights, are not discriminated against before the law, are entitled to equal protection, and have the right to be recognized as humans before the law. The law aims for 'the basic human good' and 'the common good'. That is because it is pursuing human well-being. Humans embody and realize their intentions, judgments, and choices through the law. Through this process, humans become what they want. The status of human beings is bestowed by its life, and it is not necessary for the law to impart legal personality to human beings. Another group of actors in the community is also the reality of the human order. The legal interpretation of the legal community is also more appropriate for the conversational model interpreted in dialogue between people than the technical model interpreted according to simple logic and literary rules. Finally, the foundation of human nature and fundamental equality is that human beings are soul-bearing beings.

KCI후보

10홍콩 회사법과 홍콩증권거래소 상장규정의 차등의결권주식

저자 : 문준우 ( Mun Jun-woo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6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51-47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홍콩의 공사조례에 의하여, 홍콩의 회사가 의결권이 다양한 주식을 발행할 수 있다. 이는 미국과 영국처럼, 회사가 다양한 종류의 주식을 발행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다른 외국보다, 홍콩은 가족이 회사를 지배하는 비율이 더 많다. 홍콩의 폐쇄회사가 차등의결권주식을 자유롭게 발행하게 한 이유 중 하나가 가족지배회사가 많기 때문인 것 같다. 한국 상법에 의하여 주식회사는 차등의결권주식을 발행할 수 없는데, 공사조례처럼 차등의결권주식을 발행할 수 있게 한 것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홍콩증권거래소는 규모가 큰 회사가 차등의결권구조로 상장될 수 있게 하였다. 홍콩은 한국보다 더 글로벌화 되었으므로, 세계(특히, 중국)의 여러 큰 회사를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될 수 있게 하였다. 한국도 홍콩처럼, 세계의 여러 큰 회사가 한국에 상장될 수 있게 하면 좋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서, 한국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면 될 것이고, 더 나아가 상장규정을 개정하면 될 것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홍콩처럼 여러 관계자의 견해를 듣고, 규정(안)을 보완이나 수정 등을 하면 좋을 것이다.
홍콩증권거래소는 여러 강력한 권한을 갖고 있다. 이는 홍콩증권거래소가 지혜롭고, 판단을 잘한다는 전제에서, 차등의결권제도가 잘 운용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의 상장회사가 차등의결권주식을 발행할 수 있게 하면, 성문의 규정만으로 차등의결권제도가 잘 운영되기 힘들 수 있으므로, 한국거래소에게 홍콩증권거래소와 같은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것도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한국거래소의 재량권행사가 일탈되거나 남용되지 않도록 잘 감시하고, 감독하고, 여러 이해관계자가 피해를 입었을 때에는 피해구제가 신속ㆍ정확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특별한 조치를 하면 좋을 것이다.
홍콩증권거래소 상장규정은 차등의결권의 위험을 완화하고, 소수주주를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보호조치들을 마련하였다. 이는 차등의결권주식의 도입을 살펴보고 있는 한국에 시사점이 크고, 규모가 큰 기업에 대한 반감이 큰 한국에 시사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홍콩을 참고해서, 한국에 차등의결권주식이 도입되게 하는 것도 한 방법일 수 있다.


Under the Hong Kong Companies Ordinance, Hong Kong company can issue shares with various voting rights. This allowed companies to issue different types of shares, like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Kingdom. More than any other foreign country, Hong Kong has a larger percentage of family domination. One of the reasons why Hong Kong's private companies are free to issue differential voting stocks seems to be due to the large number of family-controlled companies. According to the Korean Commercial Law, corporations cannot issue differential voting stocks, but it is necessary to note that they have been able to issue differential voting stocks as in the Companies Ordinance.
The Hong Kong Exchange allowed large companies to be listed on a differential voting structure. Since Hong Kong is more globalized than Korea, it has made it possible for several large companies in the world (especially China) to be listed on the Hong Kong Stock Exchange. South Korea, like Hong Kong, would be great if it could make a number of large companies in the world listed on Korea. To this end, Korea's capital market and financial investment business laws will be revised, and the listing rules will be revised. In this process, it would be good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several stakeholders, such as Hong Kong, to supplement or amend the proposed rule.
The Hong Kong Exchange has several powerful powers. This is based on the premise that the Hong Kong Stock Exchange is wise and judges well, the differential voting system can be operated well. If a Korean listed company is able to issue differential voting stocks, it may be conceivable to give the KOREA EXCHANGE many rights, such as the Hong Kong Stock Exchange, because the differential voting system can be difficult to operate just by the provisions of the gate. Of course, it would be a good idea to monitor and supervise the KOREA EXCHANGE's discretionary exercise to ensure that it is not deviated or abused, and to take special measures to quickly and accurately deal with damages when multiple stakeholders are damaged.
The Hong Kong Exchange's listing regulations mitigated the risk of differential voting rights and provided various protection measures to protect minority shareholders. I think this has implications for Korea, which is looking at the introduction of differential voting stocks, and Korea, which has a great deal of opposition to large companies. With reference to Hong Kong, it may be one way to introduce differential voting stocks in Korea.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한양대학교
 129
 100
 56
 37
 23
  • 1 고려대학교 (129건)
  • 2 연세대학교 (100건)
  • 3 서울대학교 (56건)
  • 4 한국방송통신대학교 (37건)
  • 5 한양대학교 (23건)
  • 6 원광대학교 (22건)
  • 7 경희대학교 (20건)
  • 8 단국대학교 (20건)
  • 9 울산대학교 (20건)
  • 10 한국행정연구원 (17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