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행정논총 update

Korean Journal of Public Administration

  •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행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669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62)~58권2호(2020) |수록논문 수 : 1,711
행정논총
58권2호(2020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우리나라 지방의회의 예산권한이 재정건전성에 미친 영향

저자 : 강경표 ( Kyung-pyo Kang ) , 김준기 ( Jun-ki Kim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간행물 : 행정논총 5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재정민주주의가 의회에 재정과 관련한 권한을 강화하는 것으로 인식되는 상황에서 과연 재정민주주의가 재정건전성 측면에서 어떠한 결과를 초래하는지 살펴보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광역 지방의회의 예산과정에서 사후적(ex-post)으로 표출된 예산내용 및 결과에 초점을 맞춰 강도를 측정하고, 계층분석적 의사결정기법(AHP)에 근거한 가중치로 합산하여 지수화하였다. 이와 함께 분석의 정확성을 위해 동태 선형 패널 모형에 기초하여 고정효과 분석과 함께 시스템 일반화적률법(System GMM)을 이용하여 의회예산권한지수가 재정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추정하였다. 회귀분석 결과, 의회예산권한지수가 높아질수록 통합재정수지비율과 채무증가율이 악화되는 등 의회예산권한의 강화는 재정건전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의회의 예산권한 강화가 예산과정에서의 조정 메커니즘을 약화시킴으로써 재정건전성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음을 나타내는 바, 재정준칙, 재정분권, 투명성 제고 등을 통해 조정 메커니즘을 강화시킬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legislative budgeting power, a key component of fiscal democracy, and fiscal soundness. In this regard, this study calculates indices of legislative budgeting power based on maximum-minimum normalization and the analytic hierarchy process. Starting from this preliminary work, this research tries to discover the causal relationship between legislative budgeting power and fiscal indices of 16 local governments from 2008 to 2017. A fixed-effects model and system generalized method of moments were utilized in order to solve the endogeneity problem. The results of the analysis showed legislative budgeting power has a significantly negative effect on fiscal soundness in terms of consolidated fiscal budget balance and the rate of increase in local government debt. This paper suggests that the previous institutional reforms for stronger legislative budgeting power may have resulted from a mistaken belief. Therefore, the validity of a reform for better fiscal democracy should be judged by criteria that assess whether it contributes to reducing tax payers' burden.

KCI등재

2정부 관료제의 예견에 대한 책무성 고찰

저자 : 한승주 ( Seung-joo Han ) , 이철주 ( Cheol-joo Lee ) , 최흥석 ( Heung-suk Choi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간행물 : 행정논총 5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5-7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정부 관료제가 문제 예방에 무능력한 체계라는 사회적 비판에 직면하여, 예방의 실패는 관료적 예측이 무능하고 역량이 부족하기보다는 예견되는 바를 선제적으로 조치하기 어렵게 만드는 조직적 행태와 제약 때문일 것이라고 전제하였다. 예견되는 실패를 최소화해야 할 정부의 예기적 책무성(anticipatory accountability)을 탐색하기 위하여, 조직의 실패가 예견 가능했다는 인식이 어느 정도 존재하는지, 그러한 인식이 조직 내 책임회피 행태에 영향을 받고 있는지를 중심으로 공무원 설문조사를 수행하였다.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응답자의 약 43%가 조직의 실패를 예견할 수 있었다고 응답하여 예견된 실패 현상이 있음을 추론할 수 있었다. 둘째, 예견 가능한 문제의 실패 원인으로 개인의 문제의식과 이견을 표출하기 어려운 조직 분위기를 가장 중요하게 꼽았으며, 전문지식과 자원의 부족으로 인한 예견의 어려움은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하였다. 셋째, 조직 내 '지시로의 책임회피' 행태가 강하다고 인식할수록 조직실패가 예견 가능했다는 인식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지시에 복종하는 계층적 책임을 다하면 자신의 의무를 다한 것이라는 책임회피적인 인식이 문제의 사전 해결을 제한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공무원이 지시와 다른 자신의 의견을 부담 없이 표현할 수 있는 제도의 마련이 문제의 예방 차원에서도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으며, 이에 근거하여 정부의 예기적 책무성을 높일 수 있는 몇 가지 방안을 제안하였다.


In the face of social criticism that the government bureaucracy is incapable of preventing problems, this study assumes that governmental failure in terms of prevention is not due to inability or lack of capacity for bureaucratic prediction, but rather because of organizational behavior and constraints that make it difficult to act preemptively on what is predicted. This study used data from a survey of 373 public employees in South Korean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in order to explore how the government anticipates its accountability to minimize predictable failures. It focuses on the perception that organizational failures were predictable and whether such perception is affected by avoidance of accountability within the organization. The survey had three main results. First, it could be inferred that there was a predicted failure as about 43% of respondents said they were able to predict the failure of the organization. Second, the most important reason for the failure of predictable problems was an organizational climate where public employees are reluctant to express different views. The difficulty in making predictions due to a lack of knowledge and resources was perceived as relatively low. Third, the stronger the perception that there was accountability avoidance based on using instructions from superiors as an excuse, the more likely an organization's failure would be predictable. This means that the perception of accountability avoidance can block a problem from being solved in advance. It was found that it is crucial to establish a system where public officials would not feel a burden expressing a difference of opinion regarding instructions in order to prevent predictable problems. Several measures were proposed on the basis of these results to enhance anticipatory accountability in government.

KCI등재

3박정희 정권기 정치와 행정의 관계: 산업화 정치와 관료제의 자율성을 중심으로

저자 : 구현우 ( Hyun-woo Koo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간행물 : 행정논총 5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3-10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치와 행정의 관계는 행정학의 전통적인 주제 중 하나이다. 이와 관련하여 박정희 정권과 같은 발전국가(developmental state) 체제에서는 행정이 주도적으로 정치를 이끌어간다는 '행정 우위론'이 지배적이다. 이러한 주류적인 관점은 일단 외관상으로는 타당하다고 볼 수 있다. 특히, 70년대 유신체제에서 볼 수 있듯이, 정치의 실종 시대에는 행정이 국정운영의 중심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견해는 정치를 민주주의 내지 선거정치로 너무 좁게 정의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그런데 만일 쿠데타와 같은 비민주적인 방식으로 집권한 정치 세력들이 경제성장이라는 대안적인 방법으로 정치적 정당성을 얻는 산업화 정치를 정치의 개념에 포함시킨다면 얘기는 달라진다. 이러한 산업화 정치의 논리가 지배적인 정치체제에서 정치논리를 탈각한 채 경제를 운영할 수는 없다. 그렇기 때문에 박정희 정권 하에서 행정이 상당한 정도의 자율성을 가지고 국정운영의 중심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그러한 자율성 내지 독자성은 산업화라는 정치적 지상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 내지 도구에 불과했던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점은 경제기획원의 사례에서 충분히 입증된 바 있다. 60년대 경제정책의 총괄부처였던 경제기획원이 70년대 중화학공업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주변부'로 밀려난 것은, 정치권력에 의해 부여된 행정의 자율성 내지 독자성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사례이기 때문이다.


The relationship between politics and public administration is one of the traditional themes of public administration. The dominant argument in this regard is that public administration takes the initiative in leading politics under a developmental state just like under the Park Chung Hee regime. This mainstream perspective can be seen as a valid argument from a superficial point of view. In particular, public administration is bound to be at the center of state governance in an era of where politics had disappeared, as was seen in the Yushin regime. However, this view is open to the criticism that it defines politics too narrowly as democracy or electoral politics. The logic of industrialization politics is another story in which political forces take power in undemocratic ways such as coups and gain political legitimacy in alternative ways. The political regime dominated by this logic of industrialization politics was not able to run the economy without ruling out political logic. Even though public administration under the Park Chung Hee regime became the center of state governance and held a considerable degree of autonomy, such autonomy was nothing more than a means or tool to achieve the utmost goals of politics, such as industrialization. Further, this has been fully demonstrated in the case of the Economic Planning Board, which was the executive branch of economic policy in the 1960s but was relegated to the periphery in the process of pushing for heavy industrialization in the 1970s. This clearly shows the limits of the autonomy of public administration granted by political power.

KCI등재

4의원입법 규제에 대한 실증 연구: 정부입법 규제와의 비교를 중심으로

저자 : 이민호 ( Min-ho Le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간행물 : 행정논총 5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5-13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의원입법의 비중이 급격히 확대되면서 의원입법 규제에 대한 규제품질관리의 사각지대 문제가 심각하게 제기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의원입법의 절대적 규모 증대보다 정부입법과 비교한 의원입법의 규제지향성을 파악함으로써 규제품질관리 차원에서 의원입법 규제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고자 하였다. 4개 주요 행정부처에 대한 최근 3년간(2016-2018)의 입법결과를 조문단위로 분석한 결과, 일반적으로 의원입법이라고 통칭하는 수준에서는 정부입법에 비해 의원입법의 규제입법비율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나, 위원장발의를 제외한 의원발의와 정부발의 입법결과를 비교할 때는 규제입법비율에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 신설·강화규제에 대한 비율 역시 큰 차이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결과적으로 의원입법의 규제입법 비율을 축소하기 위한 엄격한 사전적 관리방안 도입의 실효성에 대한 추가적 논의가 필요함을 지적한다. 한편 본 연구에서는 의원입법 규제의 하위법령을 통한 규제품질관리 가능성을 실증적으로 검토하였으며, 정부입법 규제에 비해 하위법령과의 위임·연계 정도는 유사하나 하위법령에 대한 규제영향분석 수행 비율은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파악된다. 하위법령을 통한 보완적 규제입법의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판단되며, 의원입법 규제의 품질관리를 위한 차선책으로 행정부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사후관리의 필요성을 제안한다.


The rapid expansion in the proportion of assembly-initiated legislation has raised the issue of blind spots in regulatory quality control in assembly-initiated legislation. This study aims to conduct an empirical analysis of assembly-initiated 'regulation' rather than just the parliament-initiated 'legislation' to identify the problems of the lack of regulatory quality control in a more specific and accurate way. Moreover, it aims to compare the characteristics of assembly-initiated regulations with those of government-initiated regulations, which examines the question of whether assembly-initiated legislation includes more regulations. An analysis of 2016-2018 legislation from the four major regulatory agencies found the regulatory legislation ratio of assembly-initiated legislation is generally found to be higher than that of the government-initiated legislation. However, it was judged that there is not a significant difference when using the regulatory legislation ratio of an individual assembly member's initiatives excluding the chairman's alternatives. It is also hard to tell the difference between these two type of legislative initiatives in the ratio of newly-enacted or strengthened regulations. Therefore, it raises the need for a reconsideration regarding the argument for the introduction of proactive management measures to reduce regulatory legislation through assembly-initiated bills. Instead, this study suggests an asymmetrical improvement in regulatory quality management after regulatory legislations are delivered to an administration, because a significant difference in quality of management application between assembly-initiated regulations and government-initiated regulations was found. As the second best way to manage the quality of the parliament-initiated regulations, this study emphasizes more delegations to subordinated legislations and more attentive application of regulatory impact analysis (RIA) to the regulations based on parliament-initiated legislations.

KCI등재

5공사관(公私觀) 이해를 위한 통합적 개념틀 탐색과 적용: 제자백가 사상을 중심으로

저자 : 배수호 ( Suho Bae ) , 홍성우 ( Sung-woo Ho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간행물 : 행정논총 5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9-17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오늘날 우리 사회의 공공성 위기 현상은 공(公)과 사(私) 개념이 혼란스럽게 뒤엉키면서 나타난 개념적 혼란에 일정 부분 기인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한다. 과거 서세동점의 시기에 서양 사상에서 'public'과 'private'가 동양 사회에서 오랫동안 사용되던 '공', '사'로 단순 번역되면서 많은 오해와 혼란을 불러일으켰던 것이다. 이 연구에서는 공사관(公私觀)에 대한 개념적 혼란을 극복하고 공공성을 올바르게 이해하기 위해서 공과 사 개념을 두 차원, 즉 윤리·도덕적 차원과 영역·대립적 차원으로 구분하여 4개 사분면으로 접근할 것을 제안한다.
이 두 차원에서 공사관의 통합적 개념틀을 탐색하게 되면, 공과 사 개념은 1 사분면(公, 人), 2 사분면(公, 己), 3 사분면(私, 己), 4 사분면(私, 人)으로 세분화할 수 있어 공과 사 개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공공성에 대한 접근과 이해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으리라 본다. 즉, 여기서 공공성은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 모두에서 윤리·도덕적 정당성이 온전하게 확보되고 실현된 상태'라고 정의할 수 있다.


The crisis of publicness in contemporary Korean society derives mainly from incoherent interpretations of public (公)-private (私). The traditional view of public-private has been understood from the perspective of morality and ethnicity under the heavy influence of Neo-Confucianism (性理學). On the other hand, the Western view of public-private was introduced into East Asia by Japanese scholars during the period when Western powers had dominated East Asia. In this view, public-private was understood as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 respectively.
In order to overcome these incoherent interpretations of public-private in Korea, this paper suggests a conceptual framework of public-private by integrating the concepts of public-private from the both aspects. In this integrative conceptual framework, public-private is understood in the following four dimensions: (i) righteousness in the public sector, (ii) righteousness in the private sector, (iii) wrongdoing in the private sector, and (iv) wrongdoing in the public sector. In particular, the paper discusses the concepts and contents of public-private from the perspectives of the Hundred Schools of Thought (諸子百家) in depth, including Confucius (孔子), Mozi (墨子), Mencius (孟子), Xunzi (荀子), Laozi (老子), Zhuangzi (莊子), and Han Feizi (韓非子).

KCI등재

6지역간 갈등환경에서 정책하위체제의 정책결정분석: 고속철도 천안아산역 명칭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배봉준 ( Bong-jun Ba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간행물 : 행정논총 5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3-20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옹호연합모형을 적용하여 지역간 명칭갈등사례를 분석한 것인데,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이 제시할 수 있다. 관선 지방행정시대에서 민선 지방자치시대로 이동하는 시간흐름 속에서, 외부환경변수로는 상대적으로 안정적 변수- 행정구역 변동, 공유재문제, 지역정체성 표출, 지방자치법의 부활과 역 명칭과 관련된 측량법과 경부고속철도건설촉진법-와 그리고 동적 변수 - 지방자치의 실시로 사회경제발전, 민선 지방정부의 구성, 파생된 정책갈등- 의 다양한 변화가 나타났다. 이들 외부환경조건은 갈등이 태동하여 확산되는 과정에서 정책하위체제의 구성과 활동에 영향을 주었다. 정책하위체제는 이슈네트워크로 구성되었고, 대립하는 두 옹호연합은 자신들의 신념을 토대로 영향력활동을 하고 있고, 정책중개자이면서 정책결정권자인 중앙정부는 이들 갈등을 중재하는 정책조정을 통하여 수정된 정책산출을 만들었다.
따라서 옹호연합모형이 전제하는 외부환경조건과 정책하위체제의 인과관계는 정책사례분석을 통하여 입증되고 있다. 이연구의 함의는 옹호연합모형이 정책과정이론으로 적실성이 있다는 것과 지방자치시대에 계층제거버넌스의 한계로 새로운 통치방법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This study analyzes a case of local designation conflict through the Advocacy Coalition Framework (ACF). Various changes to external environmental variables appeared in the time stream moving from the government-appointed local administrative era to the elected local autonomy era, including stable variables such as change of local area, the common-pool problem, local identity expression, revival of the local autonomy law, and law for survey and the high-speed rail road construction promotion act, and dynamic variables such as change of social economic conditions, composition of the elected local government, and derived policy conflicts. These external variables influenced the composition and activities of policy subsystems in the course of the conflict's rise and spread. The policy subsystem consisted of an issue network. The conflicting advocacy coalitions engaged in various influence activities based on their policy beliefs, and the central government, as a policy broker and policy maker, made the modified policy output through policy coordination to mediate these conflicts.
Therefore, the causal relationship between external environmental conditions and the policy subsystem assumed by the ACF is demonstrated through the analysis of this policy case. The policy implication of this study is that ACF is an appropriate policy process theory and that new governance methods need to be designed according to the limits of hierarchical governance in the era of local autonomy.

KCI등재

7노숙인의 관점에서 본 노숙과 자활: 생애사 연구를 중심으로

저자 : 유송희 ( Song-hee Yoo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간행물 : 행정논총 5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1-247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대부분의 선행연구에서 분리되어 연구되고 있는 '노숙에 들어선 이유에 대한 연구'와 '자활의 성공에 대한 연구'를 통합하여, 노숙에 들어섰다가 자활에 성공한 사람들을 생애사 방법론을 활용하여 분석하였다.
우선 노숙인들에게 잡지를 판매하게 함으로써 판매수익을 바탕으로 자활로 들어설 수 있게 도와주는 사회적 기업인 '빅이슈 코리아'의 판매사원으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을 연구대상으로 선정하였다. 빅이슈 판매사원 가운데 최소 6개월 이상된 사람들로서 거리노숙 생활에서 벗어난 사람들을 프리뷰 인터뷰를 통해 확인하고, 최종적으로 4명을 선정하여 심층인터뷰를 진행하였다.
생애사 분석결과, 이들이 노숙에 들어선 이유는 크게 경제적 문제, 육체적 문제, 가족 해체 등의 정신적 문제로 분석할 수 있었다. 다시 일어설 의지 자체가 사라진 상태에서 이들이 어떻게 자활로 들어서게 되었는지를 살펴본 결과, 노숙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노숙인 관련 정책 및 정보를 얻고, 잡지 판매 등 경제활동을 하면서 사회적 지지를 얻으며, 자활 공동체 속에서 정신적 자활을 공고히 해왔음을 알게 되었다.
우리 정부의 정책이 놓치고 있는 것은 바로 노숙인 공동체와 지역 공동체, 그리고 자활 공동체의 역할이 크다는 것이다. 놓치고 있던 것들의 활용을 통해 노숙인들이 노숙에 재진입하는 것과 노숙에 젖어드는 것을 방지하고, 이들을 지속성 있는 자활로 이끄는 선순환 과정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더불어 우리사회 저변에 깔린 노숙인에 대한 인식전환 노력도 함께 이루어져야할 것이다.


Although many previous studies have studied homelessness and self-support separately, this study analyzed people who succeeded in self-support after experiencing homelessness using the life history methodology.
This study focused on 'Big Issue Korea', a social enterprise that employs homeless people as magazine sales agents in order to find research subjects. Pre-interviews were conducted and those who had worked for more than six months were selected. The reason was that they had experienced homelessness, but had then been self-reliant for at least six months. Four people were selected for this study and in-depth interviews were conducted to hear their life stories.
As a result of their analysis of life history, three reasons were found why they had become homeless. These were economic problems, physical problems, and mental problems. Furthermore, how they had succeeded in self-support was also analyzed. As a result, the study found some interesting elements that previous studies were not able to discuss. First, homeless people get policies or information through the homeless community, not through government agencies. They gain social support from the local community after deciding to become self-reliant. Moreover, they maintain mental self-support through the self-support community, such as families that support each other.
Government is missing the role of the homeless community, the local community, and self-support communities. The government should use these communities to prevent the homeless from becoming homeless again and to maintain self-support. As a result, the government should devise a sustainable self-support policy using those communities.

KCI등재

8시민사회 참여 동인 분석: NPO 가입과 공공활동 참여를 중심으로

저자 : 이주영 ( Jooyoung Le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한국행정연구소 간행물 : 행정논총 5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9-27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비영리 부문의 시민사회 참여 실태를 'NPO 가입'과 '공공활동(자원봉사) 참여' 두축으로 나누어 분석하였다. KGSS 한국사회과학조사 2012년 데이터를 활용했으며, 설문에 응답한 1,275명의 대한민국 남녀를 대상으로 이항 로짓 분석했다.
분석결과 가구소득액의 증가는 NPO 가입과 자원봉사 참여 가능성 모두를 높여주었다. 그러나 주당 노동시간이 늘어나면 공공활동에 자원할 가능성은 크게 낮아진다. 한 곳에 장기거주한 경우 공공활동 참여 확률이 높아진다. 다만, 이러한 장기거주 효과는 여성에게는 낮게 나타나, 성에 따른 차등 구조가 발견된다. 한편 정치적 효능감, 즉 자신 같은 사람도 국정에 대해 의견 개진할 수 있다는 생각이 강할수록 NPO 가입이나 공공활동에 자원봉사할 확률이 높아진다. 또 진보성향의 사람들이 NPO에 가입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도출되었다. 타인에 대한 신뢰와 비영리기관 및 기관장에 대한 신뢰는 시민사회 참여에 미치는 영향력이 확인되지 않는다.
종합하면, 시민들을 NPO에 가입하도록 하는 데는 소득 증대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자원봉사 같은 적극적인 참여로까지 이끌기 위해서는 시민들에게 충분한 개인 활동 시간을 확보해 주고, 자신의 행동으로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정치적 효능감을 잃지 않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나 특정 정치 이념과 가치가 비영리 영역 안에서 지나친 우위를 점하지 않도록, 다양한 정치 성향을 지닌 사람들이 참여할 경로가 마련돼야 한다. 공교육과정에서 타인과 대화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더 많이 늘리는 한편, 공공 이슈에 대한 의견 개진 통로를 열어놓는 등 참여의 문턱을 낮추는 노력이 이어져야 할 것이다.


This analysis aims to investigate factors contributing to civil society participation in the frame of membership in NPOs and volunteer activities for the public. The data are drawn from the 2012 Korean General Social Survey(KGSS), conducted by the survey research center of Sungkyunkwan University in 2012.
The analysis found household income helps increase membership and volunteer activity. An increase in weekly working hours has a negative effect on volunteering while long-term residence has a positive impact. In particular, longer residence interacts with gender. High political efficacy drives people to join NPOs and do volunteer work. Those who think of themselves as politically liberal have an propensity to be members of NPOs. Lastly, trust in others and in NPOs and NPOs' leaders have no significant meaning for civil participation.
These results show that active civil participation can be enhanced through sufficient leisure time and concrete political efficacy as well as through economic growth. Channels for diverse citizens to participate in social activities should be provided to prevent any specific political stance from predominating over others. A school curriculum that can secure enough class hours to discuss local issues with others with disparate opinions can be invaluabl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국회도서관 고려대학교 선문대학교
 201
 143
 112
 83
 63
  • 1 서울대학교 (201건)
  • 2 연세대학교 (143건)
  • 3 국회도서관 (112건)
  • 4 고려대학교 (83건)
  • 5 선문대학교 (63건)
  • 6 성균관대학교 (38건)
  • 7 이화여자대학교 (32건)
  • 8 충남대학교 (27건)
  • 9 한양대학교 (21건)
  • 10 전북대학교 (21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