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청년층 실업과 엄친아효과

저자 : 배진한 ( Jin Han Bai )

발행기관 : 한국노동경제학회 간행물 : 노동경제논집 33권 2호 발행 연도 : 2010 페이지 : pp. 1-2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2매스 커뮤니케이션과 대인 커뮤니케이션이 청년실업에 관한 대학생의 위험지각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차동필 ( Dong Pil Cha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11권 3호 발행 연도 : 2011 페이지 : pp. 325-34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비개인적 영향력 가설과 미디어 의존이론을 적용하여 청년실업에 관한 대학생의 위험지각에 매스 커뮤니케이션과 대인 커뮤니케이션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227명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비개인적 영향력 가설은 지지되었다. 즉, 청년실업에 관한 미디어 노출은 대학생의 사회적 위험지각에, 대인 채널 노출은 개인적 위험지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 의존이론의 예측에 따라 청년실업에 관한 미디어 의존은 대학생의 사회적 위험지각뿐만 아니라 개인적 위험지각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되었다. 아울러 미디어 노출과 대인 커뮤니케이션은 상호작용을 일으키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The study applied impersonal impact hypothesis and media system dependency theory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mass communication and interpersonal communication on college students` perceptions of risk to youth unemployment. The results of survey with 227 college students confirmed the expectations of this study. Consistent with predictions derived from the impersonal impact hypothesis, the effects of mass communication were more evident in perceptions of risk to society rather than in perceptions of personal risk. As suggested by media system dependency theory, students` dependency on media message of youth unemployment influenced their societal and personal risk as well. In addition, interaction effect was found between media exposure and interpersonal communication on youth unemployment.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유럽과 한국의 실업의 상황과 그 원인, 그리고 영향을 탐구한다. 2007, 2008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유럽 노동시장과 경제는 급격히 약화되었으며, 이로 인해 유발된 높은 청년 실업률은 해당 국가들이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하겠다. 다른 유럽지역도 그러하겠지만 특히 남부 유럽지역은 심각한 청년 실업률로 인해 고통 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엄청난 사회 경제적 비용을 소비하고 있다. 한국의 청년들은 1997~98 경제 위기와 IMF의 구제 금융 이후, 청년 실업율을 증가시키는 다양한 노동 시장 변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가장 먼저 해고되고 가장 나중에 고용되는 세대라고 일컬어지는 유럽의 청년 계층과 이에 해당하는 한국의 청년들은 일자리 시장에서 소외되고 있으며, 이로 인한 방향감각 상실로 인해 유럽에서는 잃어버린 세대, 한국에서는 포기한 세대라는 청년계층이 생겨났다. 둘째로, 본 논문은 청년실업 위기에 직면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유럽기구와 유럽국가들, 한국의 정치적 해결방안 분석을 목적으로 한다. 기존 시행된 범 유럽과 유럽 연합의 노동시장 규정과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규정을 분석하고, 과거 수십 년 간 청년 세대와 관련된 유용한 프로젝트가 도입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국가에서 젊은 세대를 위한 구체적인 실업정책이 전반적으로 불충분하다는 결론으로 귀결된다. 유럽각국과 연합기구에서는 청년계층의 실업 문제에 전념해야 한다는 인식이 부족했으며, 일자리의 질, 직업 안정성 그리고 사회적 안정성 등을 제외한 `유연안전성(flexicurity)`에만 집중했다. 한국 정부는 `브리지 플랜 2020`을 통해 청년 실업의 위기에 대한 대책으로 작업 시간단축, 고용 관계 개선, 직업 훈련 증가와 임금 피크제의 시행을 제시하고 있다. 그럼에도 청년 실업인력을 위한 복지 정책이 전반적인 부족하며, 청년 고용 비율을 높이기 위한 대기업들의 의지가 약한다는 비판을 받는다. 이 논문의 모든 국가들은 정치적 결정에 있어서 청년층에 대한 세부적이고 집중적 노력을 증대할 필요성이 있다.


This paper explores the extent, the causes and the repercussions of youth unemployment in Europe and also South Korea. Youth unemployment is one of the most pressing economic and social problems confronting the EU countries, whose labour markets and economies have been significantly weakened since the onset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Southern Europe in particular, but also other regions, has been severely affected by very high youth unemployment rates inducing enormous economic and social costs. Since the Asian economic crisis and the subsequent IMF bailout package, young South Koreans have been confronted with a range of labour market changes that have steadily increased youth unemployment. Commonly first to be fired and last to be hired, young Europeans as well as their South Korean counterparts have become marginalized in the job market and disorientation has created a `lost generation` in Europe and a `give-up generation` in South Korea. Secondly, the paper aims to analyse the political measures taken by European institutions, European states and in South Korea to tackle the youth unemployment crisis. European-wide and EU Commission policies of labour market regulations reveals that although some useful youth-related projects have been introduced in the past decades, many current policies aimed at reducing regional and national unemployment have insufficiently recognised the need for policies entirely devoted to youth unemployment. Instead `flexicurity` has become the focus at the expense of issues such as quality of work, job security and social security. South Korean political responses to the youth unemployment crisis under the `Bridge Plan 2020` have focused on the wage peak system, increasing job training, reducing work hours as well as improving employment relationships. Critics demonstrate an overall lack of welfare policies for the unemployed youth and a weak willingness of large companies to increase their youth employment ratio. All countries in this paper need to enhance their efforts to target the youth in their political decisions.

KCI등재

4청년실업자의 스트레스와 사회적 지지와의 관계: 한국과 영국 비교 연구

저자 : 김성희 ( Kim Seonghee )

발행기관 : 한국가족관계학회 간행물 : 한국가족관계학회지 21권 3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5-4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Objectives: This research aimed to compare perceived stress among unemployed younger adults in South Korea and the UK, particularly the relation between perceived stress levels of unemployed younger adults and their perception of their level of social support including family support and community support. Method: In order to achieve a research purpose, this study undertook a quantitative analysis of 306 unemployed younger adults in portal sites of job recruiting centers in the UK and South Korea from the period of June to July 2014. Results: The analysis found that unemployed younger adults in the UK perceived higher levels of social support, family support among social support, and community support among social support than that of South Korea. Secondly, in the UK perceived levels of social support and community support among female unemployed younger adults outweighed that of male ones. Thirdly, in the dimension of perceived stress, unemployed younger adults in two countries reported opposite results via social class.

KCI등재

5청년 실업자의 개인적 특성과 가족지지가 우울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임선영 ( Sun Young Im ) , 김태현 ( Tae Hyun Kim )

발행기관 : 한국가족관계학회 간행물 : 한국가족관계학회지 10권 1호 발행 연도 : 2005 페이지 : pp. 51-7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effect of personality and family support on depression of unemployed youths. A Sample of 291 unemployed youths(20-34 years old)living in Seoul was participated. The major findings of this study are as follow. First, the score of self esteem is 3.65 and it is higher than average. The score of depression is 2.29 and it is lower than average. The score of family support is 3.36. And people used emotional coping behavior more than problem-solving coping behavior. Second, the depression of unemployed youths has significant difference by age, economic level, experience of ocuppation. Third, the people who have low self-esteem and low family support had higher depression, And also, the higher they used problem-solving coping behavior perceived higher depression. And finally, Emotional coping behavior, problem-solving coping behavior, and family support are meaningful variables that could explain the subjects` depression. These variables explain the 30% of the subjects` depression.

KCI후보

6청년 취업아카데미사업의 운영기관에 대한 성과지표 개발에 관한 연구

저자 : 김국원 ( Kug Weon Kim ) , 강봉준 ( Bong Jun Ghang ) , 이우영 ( Woo Young Lee )

발행기관 : 한국실천공학교육학회 간행물 : 실천공학교육논문지 4권 2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16-121 (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청년 취업아카데미 사업은 산업계 주도로 대학 졸업예정자 및 졸업생을 대상으로 맞춤형 취업역량향상 프로그램을 지원함으로써, 산업현장에 맞는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실업의 구조적 수급불일치 해소를 목적으로 한다. 본사업의 핵심은 운영기관과 참여기업, 참여대학 및 교육생으로 이루어진 사업 네트웍의 구성에 있으며, 이 중에서 운영기관이 가장 큰 역할을 담당한다. 청년 취업아카데미 사업의 운영기관은 사업종료 후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의 최종취업률로 평가하게 되어 있으나 차년도 사업의 운영기관 선정 시 활용할, 중간평가의 의미를 가지는 운영기관 성과평가가 필요하다. 본 논문에서는 청년취업아카데미 운영기관의 성과지표 개발에 관련된 개념 및 원리를 소개하고 주요 성과지표를 제시하였다.


One of the most important object in youth employment academy is to resolve the job mismatch of youth unemployment through industry oriented human resource development for which company oriented capacity building program for graduate-to-be and graduate is supported. The major characteristic of this program is to compose a network of operation organization involved company involved university and trainee among those the role of operation organization is most important. The operation organization in youth employment academy is supposed to be evaluated by the last employment rate after 6 months to the day following the programs of the year completion. So performance indicator for the operation organization is needed in selecting the operation organization of the next year youth employment academy which means a kind of mid-term evaluation. In this research the concept of development of performance indicator for the operation organization in youth employment academy is introduced and major performance indicator are suggested.

KCI등재

7청년실업자 진로교육 기회로서의 인턴제 개선을 위한 연구

저자 : 한준상 , 임형택 , 기영화 , 박혜영 , 이기성

발행기관 : 한국진로교육학회 간행물 : 진로교육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0 페이지 : pp. 259-27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8한국 청년층의 취업눈높이와 노동시장 성과에 관한 연구

저자 : 이왕원 ( Wangwon Lee ) , 김문조 ( Muncho Kim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국정관리대학원 간행물 : 국정관리연구 10권 1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187-22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한국교육고용패널 자료를 활용해 한국 청년층의 취업눈높이와 노동시장 성과 간의 관계를 규명해보고자 한 것이다. 청년 실업율의 상승과 더불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이중 노동시장 구조가 엄존하는 한국사회에서 청년층에 취업눈높이를 낮추라는 사회 여론이나 정책적 기조는 20대 청년들의 희망인 직업세계 진입에 대한 꿈이나 목표를 억누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출원한 본 연구는 직업탐색이론을 토대로 경제적 차원의 의중임금과 비경제적 차원의 취업선호도에 의거해 취업눈높이 변수를 설정하였다. 이 때, 비경제적 차원의 취업선호도는 학력, 학벌, 대기업, 수도권, 근무환경 등 15개 세부문항에 대한 응답 결과로 지수화 된다. 분석 결과, 청년층의 취업눈높이는 그들의 사회경제적 특성과 높은 상관성을 지니고 있음이 밝혀졌으며, 청년층 임금 초기치(7차)와 향후 4년간의 임금변화율에 대한 취업눈높이 및 사회경제적 변인의 영향도 확인되었다.


This study explores the characteristics on rising generation`s job preference in Korea and their relationships on outcome of labor market based on the data from Korean Education and Employment Panel(KEEP). Especially, this study critically focused on the job preference as the concept of the level of employment expectation. Under the Korea`s firmed dual labor market structures of conglomerates and small sized companies, the relevance of social policy or public opinion suppressing the hope, dream and goal about entering the successful job market of young generation tends to be weakened. In this regard, the study tries to construct a composite model that considers economical reservation wage and uneconomical job preference as level of employment expectation. At this point, uneconomical job preference are measured by higher education, location around capital area, big company, working environment, then sums up job preference to indexation. Next, the study analyzed with ANOVA method that the level of employment expectation for youth as well as social and economical characteristics are correspond each other. Second, based on Multi Growth Model(MGM), the study confirmed the effectiveness of social and economical factors as well as the level of employment expectation on the first wage (the 7th) and wage rate change for last 4 years.

KCI등재

9청년층의 첫 일자리 진입 : 경제위기 전후의 비교

저자 : 안주엽(Jo Yup Ahn) , 홍서연(Seo Yeon Hong)

발행기관 : 한국노동경제학회 간행물 : 노동경제논집 25권 1호 발행 연도 : 2002 페이지 : pp. 47-7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경제위기 직후 실업률의 급상승과 함께 경기변동에 민감한 청년충의 실업률은 15∼20%까지 상승하였다. 경기회복에도 불구하고 신규학졸자의 첫 일자리 취업에는 상당한 애로가 존재하고 청년층의 유휴화율은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다. 청년층 유휴화의 부정적 효과에도 불구하고 청년층의 학교교육-노동시장 이행과정에 관한 연구는 일천하다. 본 연구는 「한국노동패널」 3차년도(2000년)에 실시한 「청년층 부가조사」 자료를 이용하여 15∼29세 청년층이 최종 학교를 마치고 첫 일자리를 취득하는 데 소요되는 미취업 경과기간을 분석한다. 미취업상태가 경과할수록 탈출확률이 낮아지는 부(-)의 경과기간 의존성이 나타나며, 예상과는 달리, 여성의 탈출확률이 남성보다 높게 나타난다. 학력수준의 탈출확률에 대한 효과는 경제위기 이전에는 유의하지 않게 나타나나 경제위기 이후에는 뚜렷한 것으로 나타난다. 경제위기 이전졸업자 표본은 높은 실업률이 탈출확률을 낮추는 반면 경제위기 이후 졸업자 표본은 정반대의 결과를 보여준다.


Since the Economic Crisis at the end of 1997, unemployment rate soared up to the record-high 8.6% (February 1999) and, for youth aged 15∼29, it was 14.6% (27.8% for aged 15∼19). In spite of economic recovery after the crisis, new participants in labor market at the school-to-work transition have faced with difficulties in finding their first jobs and, even further, the ratio of youth at out-of-the labor force but not in school has remained at a higher level. It is important to calibrate the negative effects of nonemployment in the short-run as well as in the long-run, but there has been few study on the school-to-work transition in Korea. This study focus on the nonemployment duration to first job after formal education and comparison of its pattern before and after the crisis. A proportional hazard model, considering job preparation before graduation (21.4% of the sample), with the semi-parametric baseline hazard is applied to the sample from the Korean Labor and Income Panel Survey( 1998-2000) and its Youth Supplemental Survey(2000). Interview of the Survey is conducted, by the Korea Labor Institute, to the same 5,000 household and 13,738 individual sample, guaranteeing nationwide representativeness. The Supplemental Survey consists of 3,302 young individuals aged 15 to 29 at the time of survey and 1,615 of them who are not in school and provide appropriate information is used for the analysis. The empirical results show that there exists negative duration dependence at the first three or for months at the transition period and no duration dependence since a turning point of the baseline hazard rate and that unemployment rate reflecting labor demand conditions has a positive effect on exiting the nonemployment state, which is inconsistent with a theoretical conclusion. Estimation with samples separated by the date of graduating before and after the crisis shows that the effect of unemployment rate on the hazard was negative for the pre-crisis sample but positive for the post-crisis sample.

KCI등재

10청년 실업문제 해소를 위한 기업실적과 일자리 공급의 연계 방안 연구

저자 : 김창훈 ( Chang Hoon Kim ) , 강낙중 ( Lak Joong Kang )

발행기관 : 한국경영공학회 간행물 : 한국경영공학회지 16권 3호 발행 연도 : 2011 페이지 : pp. 329-339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Recently in Korea the lack of jobs and the youth unemployment rate is even more serious social issue especially the age group of 20s and 30s. In this paper, the cause of high unemployment rate of 20s and 30s` jobs based on the public statistics released is the lack of job supply from corporate side. We presented an algorithm for calculating the number of new jobs for 20s and 30s based on corporate business performance. The company that exceeds industry average operating margin for the three consecutive business years should hire new employees by the algorithm for calculating new jobs. The algorithm in this paper considers three items. The operating profit of the company, the structure of labor productivity of workforce and the operating income per capita contribution was reflected in the amount of new jobs. The operating income of the company and its industry average is to reflect the estimate of new jobs. With the public common opinion, we would suggest this algorithm for designing and developing new job policy of 20s and 30s in the national economy. The agreement fo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s the basic principles should be accepted in near future and the quantitative research for new jobs based on corporate`s operating profit is to be applied in practice with Powersim Software modeling tool.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