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초저출산율에 따른 시도별 출산율 변동을 반영한 예측 연구

저자 : 오진호 ( Jinho Oh )

발행기관 : 한국통계학회 간행물 : 응용통계연구 34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5-9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전국과 시도별 출산율의 관계를 규명하는 세 가지 통계적 모형을 비교한다. 세 모형은 10년간 평균 연령별 누적출산율의 Gompit변환 자료를 대입한 회귀모형, 연령별 출산율 자료 변환 없이 원자료를 적용한 회귀모형, 그리고 확률과정 관점에서 불안정한 연령별 출산율 시계열을 적합할 경우 고려할 수 있는 공적분 모형이다. 본 논문은 전국과 지역간 비정상성 출산율의 관계를 도출하고자 할 때 다음을 제안한다. 전국과 지역 출산율의 공적분 관계식를 선행적으로 도출한다. 더 나아가 이 관계가 유의하지 않으면 변환 없는 원자료를 활용한 회귀모형 접근으로 전국과 시도별 출산율 관계를 살펴보는 것을 제안한다. 또한 Gompit변환 자료를 대입한 회귀모형 방법은 출산율이 다른 방식과 비교해 과대추정되는 결과가 도출되었다. 끝으로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경기는 2025~2030년까지 타 지역과 다르게 합계출산율이 1.0명 이하로 예측되므로 시급하고 효율성 있는 출산율 제고정책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This paper compares three statistical models that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national and provincespecific fertility rates. The three models are two of the regression models and a cointegration model. The regression model is by substituting Gompit transformation for the cumulative fertility rate by the average for ten years, and this model applies the raw data without transformation of the fertility data. A cointegration model can be considered when fitting the unstable time series of fertility rate in probability process. This paper proposes the following when it is intended to derive the relation of non-stationary fertility rate between the national and provinces. The cointegrated relationship between national and regional fertility rates is first derived. Furthermore, if this relationship is not significant, it is proposed to look at the national and regional fertility rate relationships with a regression model approach using raw data without transformation. Also, the regression model method of substituting Gompit transformation data resulted in an overestimation of fertility rates compared to other methods. Finally, Seoul, Busan, Daegu, Incheon, Gwangju, Daejeon and Gyeonggi province are expected to show a total fertility rate of 1.0 or less from 2025 to 2030, so an urgent and efficient policy to raise this level is needed.

KCI등재

2한국 아동복지 행정의 통합적 관리 방안에 대한 고찰 - 전문가 대상 초점면담(Focus Interview)을 중심으로 -

저자 : 서영미 ( Seo¸ Young-mi )

발행기관 : 대한아동복지학회 간행물 : 아동복지연구 1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9-10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discusses policy recommendations for integrated child welfare management that extends the current managerial approach, public-private cooperations in child welfare management. To explore a better approach to child welfare management, we conducted focus interviews with experts and analyzed experts’ advices and opinions. We found that experts put a value to legislate children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Framework Act on Children. It was also requested to establish a coherent administrative and reporting system for child welfare. Also, we should develop ‘children’s rights’ and ‘children’s first interests’ as measurable child policy evaluation indicators, and it is critical to expand the target of child welfare policies from ‘children’ to ‘the entire family’. Last, children should be guaranteed dignity and rights as human beings. And the healthy life of children along with inclusive and fair education and welfare should go with policies and administrative services. As a result, there are two main reasons for putting together experts’ opinions. First, integration in an organic and complementary sense for child welfare management of sustainable development. Second, integration in the sense of establishing a cooperative network that reflects the voices of children. This suggests the need for an integrated management plan of Korea’s child welfare management in policy terms, and means that it should be done in a sustainable cooperative network in terms of children’s rights.

KCI등재

3아동복지정책 및 복지서비스 연구동향 분석

저자 : 정금연 ( Geumyeon Jung ) , 박진화 ( Jinhwa Park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2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47-1458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아동복지정책 및 복지서비스에 대한 연구논문의 동향을 살펴보고 아동복지정책에 대 한 향후 과제를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Gilbert & Specht이 제시한 정책분석모형을 기반으로 선행연구논문 분석요소를 아동복지의 대상, 서비스, 전달체계, 재원조달요소에 정책을 추가하여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연도별 연구동향은 2015년에 10편으로 가장 많은 연구가 이루어졌고, 2011년 9편, 2012년 8편, 2016년 5편순으로 나타났으며, 2017년과 2019년은 발행 논문편수가 저조하게 나타났다. 둘째, 대상은 취약계층의 선별적 아동들을 연구주제로 삼았다. 셋째, 서비스는 선별적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사업에 관한 연구물이 많이 연구되었고 서비스전달체계, 재원조달 연구는 보편적서비스전달체계 및 보편적서비스 소요예산의 집행기관인 정부 및 지방자치기관들을 주제로 연구된 것을 알 수 있었다. 넷째, 정책에 관련된 연구주제 및 내용에서는 보편적서비스 정책에 대한 과제, 문제, 개선발전방안, 외국 및 지역 간의 복지정책 비교 등이 연구되었다. 이러한 분석결과는 아동복지정책의 목표에 부합되는 향후 과제 제시에 시사점을 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trends of research papers on child welfare policies and welfare services and present future tasks for child welfare policies. Based on the policy analysis model presented by Gilbert & Specht, the results of the analysis of prior research papers by adding policies to targets, services, delivery systems, and funding factors for children's welfare are as follows. First, the research trend by year was 10 in 2015, with the most research, 9 in 2011, 8 in 2012, and 5 in 2016, and the number of published papers was low in 2017 and 2019. Appeared. Second, the subject selected selective children from the vulnerable class as the subject of the study. Third, as for service, many studies on service projects for selective children were studied, and the service delivery system and financing research were conducted on the subject of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 agencies, which are the execution agencies of the universal service delivery system and the budget for universal service. Fourth, in the research topics and contents related to the policy, tasks, problems, improvement and development plans for universal service policy, and comparison of welfare policies between foreign countries and regions were studied. This analysis result has implications for presenting future tasks that are in line with the goals of the child welfare policy.

KCI등재

4지방정부의 저출산 대응정책의 정책도구 유형분석: 세종시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최성은 ( Choi Seong Eun ) , 설진배 ( Sul Jin Bae )

발행기관 : 한국지방정부학회 간행물 : 지방정부연구 24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9-20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지방정부 저출산 대응정책의 정책도구 유형과 특성을 분석하여 저출산 대응정책의 방향을 모색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저출산 정책지원 분야를 8개 유형으로 구분하고, 정책도구를 직접성과 적극성을 기준으로 9개 유형으로 분류하여, 세종시의 저출산 대응을 위한 자체사업(2013년~2018년)에 적용한 후 그 특징을 도출하였다. 분석 결과, 첫째, 정책지원 분야별 사업의 수는 자녀교육, 자녀양육, 출산지원, 임신지원, 가정생활, 일자리, 결혼 및 정주여건, 기타 순으로 많았다. 둘째, 저출산 대응정책의 집행에는 간접도구가 주로 활용되었다. 셋째, 정책지원 분야별로 활용된 정책도구를 보면, 임신지원과 출산지원 분야의 경우 직접성과 적극성이 높은 직접공급방식의 정책도구가 가장 많이 활용되었다. 반면, 그 밖의 자녀양육, 자녀교육, 결혼 및 정주여건, 가정생활, 일자리 분야는 직접성이 낮고 적극성이 중간수준인 서비스 공급자에 대한 보조금 지급방식이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지역 특성을 고려한 보다 효과적인 정책도구 활용의 필요성과 지방정부의 저출산 대응정책의 패러다임 전환 필요성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seek a direction for policies responding to the low fertility by analyzing the types and characteristics of policy tools used by local governments. In this research, the study categorizes the types of policy tools into nine types based on the levels of directness and proactiveness and, the fertility support projects conducted by Sejong City from 2013 the 2018 are divided into eight policies. The findings of the analysis are as follows. First, support projects were conducted in the following order: education for children, child-rearing, childbirth support, pregnancy support, family life, employment, marriage and residency condition. Second, indirect tools were mainly used to enforce the low fertility policy. Third, the direct tools, which have high levels of directness and proactiveness, were employed the most in pregnancy support and childbirth support. For other areas such as child-rearing, children education, marriage and residency conditions, family life, and employment, indirect tools which have a low level of directness and an average level of proactiveness were mostly used.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there is a need to develop more effective tools to resolve the low fertility issue.

5저출산과 학령인구 급감에 대한 대응 방안: 교육정책을 중심으로

저자 : 김영철 ( Young-chul Kim )

발행기관 : 텔코경영연구원(구 국제무역경영연구원) 간행물 : 텔코 저널 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3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의 저출산 현상과 이로 인한 인구구조의 변동은 사회 각 영역에서의 여러 파급효과를 낳고 있다. 본고는 저출산과 인구구조의 변동이 교육정책에 있어서 어떠한 변화를 요구하는지를 살펴본다. 우선 과중한 교육비 부담이 출산 중단의 주요 요인임을 확인하고 사교육비 경감을 위한 과감한 교육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일·가정 양립의 기초를 이루는 유치원 및 초등학교의 돌봄서비스 현황을 점검하고 보편적 돌봄으로 나아가기 위한 제도적 보완 과제를 살펴본다. 마지막으로 학령인구의 급감이 교육재정 구조의 심대한 왜곡을 불러오고 있음을 확인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제도의 개편 방향을 제시한다. 아울러, 고등교육 보편화와 평생교육서비스 확대 등에 따른 정부의 재정 확충 필요성을 강조한다.


The low birth rate and subsequent rapid changes in the population structure have had many ripple effects in various sectors of Korean society. We search for what education policy changes are needed according to this historical phenomenon. First of all, we confirm that the heavy burden of education costs is a major factor in the suspension of childbirth for Korean families, and stress the urgent need to reform the education system to reduce private education expenditures. Next, we examine the current status of childcare services in kindergartens and elementary schools and present necessary institutional tasks to move toward universal care. Finally, we confirm that the sharp drop in the school-age population is causing a profound distortion of the national education finance structure and suggests the direction of the reform of the Local Education Finance Subsidy System. In addition, we emphasize the need to expand the government’s finances in line with the universalization of higher education and the expansion of lifelong education services.

KCI등재

6저출산·고령화 시대 한국의 인구 정책에 관한 비판적 고찰

저자 : 김수정 ( Su-jeong Kim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3-15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근대적인 인구 통제 관점을 벗어나지 못하고, 출산율 제고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개인에 대한 통제와 개입을 당연시하는 현행 인구 정책을 비판적으로 고찰하고자 하였다.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한국의 인구정책의 문제점은 크게 세 가지로 짚어볼 수 있다. 첫째, 한국의 인구 정책은 아직까지도 국가주의적 특성을 버리지 못했다. 둘째, 인구 증가 및 감소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에 대해 생각하기보다는 곧바로 효과를 볼 수 있는 단기 해법에 치중하고 있다는 점이다. 셋째, 인구를 늘린다, 혹은 줄인다하는 목적 자체에 매몰돼 왜 그러한 정책이 필요한지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간 한국 인구정책의 밑바탕을 이루는 위기 담론은 저출산 현상의 지속으로 인구고령화, 노동력 고령화의 가속화, 노동생산성 저하로 국가 경쟁력 약화를 초래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출산율만 높아지면 잠재성장률, 노동생산성이 증가하는 것인지, 출산장려가 문제의 유일한 혹은 적절한 해결책인지에 대해서는 근본적으로 다시 고려할 필요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위에 지적한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국가주의적 인구 통제 관점의 전환과 정책 대상을 기혼 여성에서 확대할 것을 제안하고자 한다. 또한 저출산·고령사회 출산장려정책의 제한성을 인정하고 적극적인 이주민 정책과 개인의 노동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인구정책의 병행을 제안한다.


This study attempts to critically examine Korea’s population policy, which takes for granted the state’s control and intervention for individuals to achieve the goal of increasing the fertility rate, in view of a modern population control. There are three major problems with Korea’s population policy from the 1960s to the present. First, Korea’s population policy has yet to abandon its nationalistic characteristics. Second, rather than thinking about the fundamental causes of the population growth and decline, the focus is on short-term solutions that can be effective immediately. Third, it is unable to explain why such a policy is necessary because it is trapped in its own purpose of increasing or decreasing the population. The “crisis discourse” that underlies Korea’s population policy is that the continued low fertility will lead to a weakening of the nation’s competitiveness by accelerating the aging of the labor force, and decreasing labor productivity. However, it is necessary to fundamentally reconsider whether a higher fertility automatically increases a potential growth and labor productivity, and whether encouraging childbirths is the only solution to the problem. As an alternative to the above-mentioned problems, this study suggests a shift in the view of nationalistic population control and expanding the policy target from married women. Also, this research recognizes the limitations of the promotion of childbirths in a low fertility and aging society, and proposes active immigration policies and the implementation of population policies that can enhance individual labor productivity.

KCI등재

7한국사회의 저출산 현상, 재앙인가 기회인가?

저자 : 김천권 ( Cheon-kwuan Kim ) , 정진원 ( Jin-won Jung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국가정책연구소 간행물 : 국가정책연구 33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최근 한국사회에서 주요 이슈 가운데 하나인 저출산 문제에 대한 정부의 접근방향에 대해 고찰하였다. 이 문제에 대한 대부분의 선행연구들은 저출산 현상이 한국사회에 재앙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그러나 본 연구는 이런 주장과는 달리 저출산은 한국사회의 한 단계 성장과 재구성을 위한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것을 논의하였다. 한국사회에서 저출산 현상에 대한 위기논거는 주로 인구학계, 정부, 정치인, 언론 등에 의해 공공선택론적 시각에서 제기되었으며, 본 연구는 저출산의 메가트렌드를 극복하는 정책을 추진하기보다는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정책이 문제해결을 위한 바람직한 정책방향이라고 제안하였다.


This study examines the approach to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rate, one of the hot issues in Korean society in recent years. Most previous studies on this issue have warned that low fertility will be a disaster for Korean society. However, this study argues that, unlike such claim, low fertility will be opportunities for growth and reconstruction of Korean society. The crisis of low birthrate and aging in Korean society was raised from the viewpoint of public choice theorists by mainly demographic and economic sectors, government, politicians, and media. This study suggest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rather than pursuing a policy to overcome the mega trend of low birth rate as a desirable policy direction for problem solving of low fertility in Korea.

KCI등재

8독일 중등학교 사회교과서의 저출산·고령화 내용 분석

저자 : 전영은 ( Jeon Young Eun ) , Choi Ty , 정문성 ( Jeong Moon Seong )

발행기관 : 한국사회과교육학회 간행물 : 시민교육연구 5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5-8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우리보다 먼저 저출산·고령화 현상을 경험한 독일에서 이 문제를 중등교육에서 어떻게 다루는지를 분석하여 한국 중등교육의 시사점을 얻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이를 위해 바덴-뷔르템베르크 주(州)의 사회과 교과서 ‘공동체연구’ 세 권을 분석하였다. 분석 방법으로는 독일이 정치 교육의 근간인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세 가지 원칙인 ‘교화(강압) 금지’, ‘논쟁성’, ‘학생 태도(학습자 이익)’을 활용하여 분석틀을 설정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독일은 인구통계학적 변화라는 개념으로 저출산·고령화 현상을 중립적인 측면에서 다루고 있었다. 둘째, 인구통계학적 변화 단원을 따로 만들어서 현상과 문제로 설명하지 않았다. 셋째,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교화(강압) 금지 원칙의 관점에서 대부분의 서술 방식은 특정한 이념적 좌표의 긍정적, 부정적 측면을 기술하여 특정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이 자신의 견해를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학생들이 자신의 견해를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균형적으로 서술하는 모습을 보였다. 넷째,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논쟁성 원칙의 관점과 관련하여 학문과 정치에서 논쟁적인 것을 중립적이며, 활발한 논쟁이 전개될 수 있도록 기술하고 있었다. 다섯째,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학생 태도(학습자 이익) 원칙의 관점과 관련하여 학습자의 자율성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학습자가 자신의 상황을 인지하고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한 방안을 포괄적으로 제시하고 있었다. 이상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한국의 저출산·고령화 교육 내용을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원칙에 고려하여 내용을 서술할 필요가 있다는 점, 보이텔스바흐 합의 관점에서 한국과 독일의 교육 내용을 비교분석할 필요가 있다는 점, 한국의 저출산·고령화 교육 내용을 독일과 같이 다양한 측면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점을 제안하였다.


This study analyses the contents and textual approaches of the subject relevant to Germany’s low fertility and ageing trends (‘subject matters’) portraited in the social studies textbooks in the Baden-Wurttemberg secondary school as a case. By utilizing the results obtained from the analyses, this study aims to identify and suggest more appropriate directions for low fertility and ageing education in Korea. In Germany, low fertility and ageing issues fall among the topics covered in political studies. For this purpose, three textbooks of the Baden-Wurttemberg State, which has been adopted since 2018, were analysed. The State of Baden-Wurttemberg revised its curriculum in 2016 and has been using new textbooks since 2018. In addition, in comparison to other states, the State of Baden-Wurttemberg develops and publishes a variety of textbooks relating to political education, and it is where the Beutelsbach Consensus (German: Beutelsbacher Konsens) - the foundation of political studies in Germany - had been implemented. As an analytical framework, the study adopted the three principles of the Beutelsbach Consensus, which are; 1. Prohibition against biasing pupils; 2. Treating controversial subjects as controversial; and 3. Giving priority to the personal interests of pupils.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it was clear that the subject matters in German textbooks were described as a mere demographic trend. Second, the subject matters were not inscribed as social problems unlike Korean textbooks. Third, the subject matters were explicitly stated as a phenomenon without any bias and complying to the first principle of the Beutelsbach Consensus. In other words, students were allowed to make independent interpretation and judgments in the class. Fourth, in relation to the viewpoint of the second principle, the subject matters were described without biases towards a certain solution, but instead promoting active debate. Consequently, students were persuaded to set their own tones then be involved in constructive debates as to form a common ground. Lastly, in accordance to the third principle of the Beutelsbach Consensus, students were stimulated to take the ownership of the subject matter through building the self-awareness. This approach aims to bring out comprehensive solutions of the issue individually and independently without invading on the learner's autonomy. Based on these results, we have the following suggestions to the authors. First, it is necessary to describe the educational contents dealing with Korea's low fertility and ageing phenomenon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 of the Beutelsbach Consensus. Second, we suggest conducting a comparative study of German and Korean textbooks based on the Beutelsbach Consensus. Third, we suggest that authors of the Korean textbooks need to adopt more diverse perspectives of the subject matters as Germans do.

KCI등재

9저출산 대응정책에 대한 인식 분석 - Q방법론을 중심으로 -

저자 : 오민지 ( Minji Oh )

발행기관 : 한국정책학회 간행물 : 한국정책학회보 27권 4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3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Q방법론을 통해 현행 저출산 대응정책에 대한 정책수요자들의 관점과 주관성을 파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보다 구체적으로, 가족 형성기 및 확대기에 있는 청년(25-39세)들을 대상으로 주관성분석을 실시함으로써 1) 현재 시행 중인 저출산 대응정책의 중요도와 우선순위를 확인하고, 2) 이들의 인식과 태도를 유형화하며 3) 유형에 따른 특징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이는 오늘날 한국의 저출산 대응정책이 정책대상자의 인식과 욕구(needs)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채 수립·시행되었다는 문제의식에 기인한다. 분석 결과, 저출산 대응정책에 관한 P표본의 관점은 4가지 유형으로 구분할 수 있었다. 이들 유형은 각기 다른 저출산 결정요인 및 생애주기 단계에 의해 설명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적이다. 본 연구는 주관성 연구를 통해 청년이 인식하는 정책 우선순위와 선호의 다양성을 유형화하고 이를 면밀하게 살펴보았다는 점에서 학문적 의미가 있다. 연구가 제시한 네 유형의 구분이 성별, 나이, 혼인상태 등 배경변수와 상이하게 구성된다는 점 역시 인상적이며 이러한 결과들은 향후 저출산 연구의 이론적 논의 확대와 후속연구에 대한 가설형성 측면에 기여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또한, 정책적 측면에서, 본 연구는 정책대상자의 선호와 인식에 대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향후 수요자 중심의 적실성 있는 정책을 수립·형성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며 제 3차 저출산 계획의 정책 점검·평가 및 환류 차원에서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subjective perceptions and attitudes of young people aged from 25 to 39 on the policy in response to low fertility by using Q methodology. This is due to the recognition that previous policy was adopted and implemented without much consideration of policy respondents’ needs and desires. By using Q methodology, respondents are classified with four discrete groups and each group can be explained by distinct theoretical basis. One of the most interesting thing is that respondents have a different subjectivity even though they have similar demographic background. This result indicates that different approaches are recommended when policy makers do a policy making decision. Findings may contribute to enlarge theoretical range of the low fertility study by giving an aspect regarding subjectivity of young people. Along with these theoretical implications, this study also provides practical implications for policy process. The follow-up study, however, is needed to generalize the result.

10저출산·고령사회 대비 학교 인구교육 내용 체계화 연구

저자 : 윤인경 ( Yoon In Kyung ) , 이수정 ( Lee Soo Jeong )

발행기관 : 한국인구교육학회(구 인구교육센터) 간행물 : 인구교육 10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61-8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저출산·고령사회를 대비하여 미래지향적인 인구교육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인구교육 목표 및 내용체계를 설정하고 내용 상세화 자료를 개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인구교육 관련문헌 고찰을 하였으며 연구진이 개발한 학교 인구교육, 목표, 내용체계, 학습목표와 내용요소의 체계화와 내용 해설의 타당성을 검증하고 내용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하여 전문가 협의회와 현장 적합성 검토를 실시하였다. 본 연구 결과 개발한 인구교육의 내용 체계는 ‘대영역(인간존중, 가족, 인구, 복지 등 4개)- 중영역(10개)- 소영역(23개)- 내용요소(71개)’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내용 요소는 인간존중 영역(17개) -가족영역(20개)- 인구영역(17개) -복지영역(17개)과 같이 4개 대영역별로 양적으로 균형있는 내용 체계를 구성하였으며, 특히 저출산·고령 사회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국가 및 사회적으로 가족친화적인 문화 조성이 중요하므로 가족영역의 내용요소를 강조하였다. 그리고 내용요소의 내용의 특성과 수준을 고려하여 어떤 학교급에서 다루는 것이 가장 적합한 것인지의 여부, 즉 학교급별 교육의 적합성을 제안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저출산·고령 사회를 대비하는 학교 인구교육의 목표 및 내용을 체계화함으로써 학교에서의 인구교육의 의미를 명료화함과 동시에 구체적으로 학교교육을 통해서 인구교육을 어떻게 체계화하고 실제 수업 장면에서 전개할 것인가에 대한 미래지향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이와 함께 최근 국가수준의 2015년 교육과정 총론 및 각론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고 향후 5~6년간 교육과정 개발 및 고시, 학교급별 교과서의 순차적 개발 등 저출산 고령화 사회 대비를 위해 인구교육 반영에 대한 각 교과 및 국가 사회의 요구가 급증할 것이므로 이 때 활용할 수 있는 최신의 인구교육 목표 및 내용 체계 연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그리고 본 연구를 통해 도출된 ‘저출산·고령사회 대비한 인구교육 목표 및 내용 체계’는 향후 인구교육의 방향을 제시하는 가이드라인 역할을 하므로 실제 학교 현장에서의 인구교육의 정착을 위해서는 본 연구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학교급별로 활용할 수 있는 ‘인구교육 교과서(가칭)’와 함께 이를 활용하여 수업을 실시할 수 있는 ‘학교 인구교육 교과별 교수·학습 지도안 개발’이 후속 연구로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The contents system of population education developed by this study is composed of large domains(four domains including respect for human, family, population, and welfare), mid domains(ten domains), small domains(23 domains), and contents elements(71 elements). And regarding the contents elements, just like the respect for human domain(17 elements), family domain(20 elements), population domain(17 elements), and welfare domain(17 elements), the contents system was composed in balance quantitatively in each four large domain. Especially, in order to cope with the low birthrate & aging society, it is essential to establish the family-friendly culture nationally and socially, so that the contents elements of family domain were emphasized. Also,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and level of contents elements, it suggested which school grade would be suitable to handle them, and the suitability of education in each school grade. This study clarified the meaning of population education at school by systematizing the goal and contents of school population education to cope with low birthrate & aging society, and also suggested the future-oriented guideline of how to systematize/develop population education in the actual school lesson.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